광고

이선균·문채원 ‘법쩐’ 첫방, 최고 시청률 10.8%..고밀도 복수극 탄생

첫 회만에 10% 돌파, 연출-대본-연기 3박자 갓벽 조화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3/01/07 [12:44]

▲ 이선균·문채원 ‘법쩐’ 첫방 <사진출처=SBS 방송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7일 SBS 측은 “‘법쩐’이 첫 회부터 숨 쉴 틈 없이 몰아치는 고밀도 복수극의 탄생을 알리며, 금요일 밤 안방극장을 완벽하게 장악했다”고 밝혔다.

 

지난 6일 첫 방송된 SBS 새 금토드라마 ‘법쩐’(극본 김원석/연출 이원태/제작 레드나인 픽쳐스) 첫 회분이 수도권 시청률 9.6%, 전국 시청률 8.7%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및 금토드라마 시청률 1위를 달성했다. 특히 최고 시청률 10.8%까지 치솟으며, 첫 회만에 10%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또한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타깃 지표인 2049 시청률 역시 3.6%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연출-대본-연기 3박자가 갓벽 조화를 이룬 ‘웰메이드 장르물’ 등장의 서막을 열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먹는 것과 자는 곳이 문제인 인생’을 사는 소년 은용(이선균)이 소년원에서 출소한 후, “돈을 많이 벌겠다”는 일념 하에 불법적인 일도 서슴지 않는 파란의 성장기가 그려졌다. 

 

은용은 소년원 동기의 제안으로 용역 깡패 일을 하던 중 명동 사채 시장 큰 손인 명인주(김홍파) 회장을 만나고, 명회장의 심복이 돼 사채업으로 대성하는 인생의 변곡점을 맞았다. 그러나 은용은 “더 많은 돈을 벌겠다”며 갑자기 몽골로 떠나 은둔 생활을 했고, 자신이 원하던 대로 ‘하루동안 말을 달린 거리만큼의 땅을 사는’ 천문학적인 거부가 됐다.

 

은용이 떠난 사이, 검사가 된 조카 장태춘(강유석)은 ‘여의도 람보’라 불리는 유튜버가 추천한 종목의 주가 조작이 의심된다는 내부 문건을 제보받았다. 그리고 장태춘은 검찰 내 최고 실세 라인인 특수부 부장검사 황기석(박훈)이 과거 ‘여의도 람보’와 관련한 사건을 황급히 마무리한 정황을 알게 됐고, 은용에게 연락해 의문의 암호로 이뤄진 제보 서류 해석을 부탁했다. 

 

장태춘은 은용의 도움으로, 황기석의 장인이자 은용의 대부였던 명회장이 주가 조작 수익이 흘러간 회사 대주주로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고, 특수부 사건을 잡아 특수부로 올라서겠다는 기대감에 부풀었다.

 

하지만 명회장을 위시한 거물들이 줄줄이 얽힌 탓에 주가 조작 사건은 꼬리 자르기로 마무리 될 위기에 처했고, 장태춘은 허탈감에 휩싸였다. 하지만 그 사이 주가 조작에 피해를 입은 투자자가 분신 소동을 벌인 일이 언론에 대서특필됐고, 결국 명회장 측 역시 수사 대상에 오르는 반전이 일어났다. 

 

그리고 명회장 발 주가 조작 내부 문건을 제보한 사람이 다름아닌 검사 출신 법무관 육군 소령 박준경(문채원)이었고, 박준경의 어머니인 윤혜린(김미숙)이 명회장에게 수상한 작업을 당해 억울한 죽음에 이른 과거사가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무엇보다 ‘법쩐’ 첫 회는 영화감독 출신 이원태 감독이 선보인 발군의 연출 감각과신선하고도 충격적인 스토리를 설득력 있게 풀어낸 김원석 작가의 믿음직한 의기투합이 환상적인 시너지를 이뤄 안방극장을 깊이 빠져들게 했다. 

 

경이롭기까지 한 몽골의 광활한 대자연 광경과 이선균의 현란한 액션씬 등 스케일 큰 미장센을 비롯해 한꺼풀 씩 실체를 드러내는 사건들, 그리고 사건을 둘러싼 인물들의 감정선이 과감하고도 스피디하게 그려지는 뛰어난 장르적 쾌감으로 ‘미친 몰입도’를 안겼다.

 

또한 이선균-문채원-강유석-박훈-김홍파 등 ‘이름값 하는’ 베테랑 배우들은 복합적인 서사를 가진 캐릭터에 온전히 녹아든 모습으로 “역시는 역시다”를 증명했다. 이선균은 거칠 것 없던 열혈 청년기부터 거부가 된 현재에 이르기까지, 인물의 대서사를 디테일하고 입체적으로 그렸고, 문채원은 가장 소중한 이를 잃은 후 절절한 독기를 머금은 박준경의 딜레마를 섬세하게 표현해 공감대를 자아냈다. 

 

강유석은 고밀도 복수극 장르에 맞춤형인 돌진형 캐릭터 장태춘을 매끄럽게 그려내 앞으로의 활약에 대한 호기심을 높였다. 이들과 대척을 이루는 안타고니스트 박훈과 김홍파는 자신들의 욕망을 완성하기 위해 무엇이라도 하는 황기석과 명회장을 섬뜩한 연기력으로 체화해 긴장감을 팽팽하게 유지 시켰다.

 

그런가하면 이날 엔딩에서는 슈트를 갖춰 입은 은용이 위풍당당한 자태로 전용기에 탑승하며 10년 만의 귀환을 결정하는 모습으로 전율을 일게 했다. 은용이 ‘돌아와서 함께 싸워달라’는 박준경의 무언의 외침에 응답한 가운데 서슬퍼런 거악에 대항할 이들의 본격적인 복수 스토리가 기대감을 치솟게 했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법쩐’ 2회는 7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Seon-gyun and Moon Chae-won's first episode of 'Beopjeon', the highest viewership rating of 10.8%.. High-density revenge drama was born

 

Exceeded 10% in the first episode alone, harmonizing the 3 beats of directing, script, and acting

 

 

 

Reporter Park Dong-jae of Break News = On the 7th, SBS said, "'Beopjeon' announced the birth of a high-density revenge drama that runs without breathing from the first episode, and completely dominated the home theater on Friday night."

 

The first episode of SBS' new Friday-Saturday drama 'Beopjeon' (script Kim Won-seok/director Lee Won-tae/production Red9 Pictures), which aired for the first time on the 6th, recorded 9.6%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8.7% nationwide, ranking first in the same time zone and Friday-Saturday drama ratings. did. In particular, the highest viewership rating soared to 10.8%, and it vomited up the spirit of breaking through 10% in the first episode.

 

In addition, the audience rating of 2049, the main target indicator of advertising officials, also took first place at the same time with 3.6%, opening the prelude to the appearance of 'well-made genre' in which the three beats of directing, script, and acting were harmonized.

 

On this day's broadcast, Eun-yong (Lee Seon-gyun), a boy who lives a 'life where eating and sleeping is a problem', was released from juvenile detention center, and after being released from juvenile detention, he did not hesitate to do illegal things with the determination to "earn a lot of money".

 

While Eun-yong was working as a service gangster at the suggestion of her classmate at the juvenile detention center, she met Myeong-in-joo (Kim Hong-pa), the big hand of the private loan market in Myeong-dong. However, Eun-yong suddenly left for Mongolia and lived in seclusion, saying, “I will earn more money,” and became an astronomical refusal to ‘buy the land equal to the distance a horse ran in one day’ as he wanted.

 

While Eun-yong left, his nephew Jang Tae-chun (Kang Yoo-seok), who became a prosecutor, was tipped off an internal document that suspected stock price manipulation of a stock recommended by a YouTuber called’Yeouido Rambo’. And Jang Tae-chun found out about the situation in which Hwang Ki-seok (Park Hoon), the chief prosecutor of the special department, the most powerful line in the prosecution, hurriedly ended the case related to 'Yeouido Rambo' in the past, and contacted Eun-yong and asked for an interpretation of the information document made with a mysterious code.

 

With the help of Eun-yong, Jang Tae-choon found out that Hwang Ki-seok's father-in-law and Chairman Myeong, who was Eun-yong's godfather, was the majority shareholder of the company where the stock price manipulation profits flowed.

 

However, because of the entanglement of the big players, including Chairman Myeong, the stock price manipulation case was in danger of ending with a tail cut, and Jang Tae-chun was overcome with a sense of collapse. However, in the meantime, the incident in which an investor who was victim of stock price manipulation committed self-immolation was featured in the media, and eventually Chairman Myung's side was also subject to investigation.

 

And the person who reported the internal documents fabricated by Chairman Myung Balju was none other than Park Joon-kyung (Moon Chae-won), a former prosecutor and a judicial officer in the army, and Park Joon-kyung's mother, Yoon Hye-rin (Kim Mi-suk), was shocked by the revelation of the past, which resulted in an unfair death after being subjected to suspicious work by Chairman Myung. gave

 

Above all, in the first episode of 'Bobjeon', the outstanding sense of directing by former film director Lee Won-tae and the trustworthy spirit of writer Kim Won-seok, who convincingly unraveled a fresh and shocking story, created a fantastic synergy that made the home theater deeply immersed.

 

Events that reveal the reality one by one, including large-scale mise-en-scène, such as the amazing scenery of Mongolia's vast nature and Lee Seon-gyun's dazzling action scenes, and the emotions of the characters surrounding the incident are boldly and speedily drawn. immersion'.

 

In addition, veteran actors such as Lee Seon-gyun, Moon Chae-won, Kang Yoo-seok, Park Hoon, and Kim Hong-pa proved “as expected” by fully immersing themselves in characters with complex narratives. Lee Seon-kyun drew the character's narrative in detail and three-dimensionally, from his rough youth to the present day when he was rejected, and Moon Chae-won delicately expressed the dilemma of Park Joon-kyung, who was desperate for venom after losing the most precious person, and created a consensus.

 

Kang Yoo-seok smoothly portrayed Jang Tae-chun, a rushing character tailored to the high-density revenge drama genre, raising her curiosity about her future performance. Opposite to them, antagonists Hoon Park and Hongpa Kim embodied Hwang Ki-seok and Chairman Myeong, who would do anything to fulfill their desires, with their terrifying acting skills, keeping the tension tight.

 

On the other hand, at the ending of the day, Eun-yong, dressed in a suit, boarded a private plane with a stately appearance and shuddered with the appearance of deciding to return after 10 years. While Eun-yong responded to Park Joon-kyung's unspoken call to "come back and fight together," the full-fledged revenge story of those who will stand up to the sad evil soared anticipation.

 

On the other hand, the second episode of SBS' new Friday-Saturday drama 'Beopjeon' will be broadcast at 10:00 pm on the 7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