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집 막내아들’ 종영, 최종회 시청률 26.9%..송중기 인생 2회차 기적 완성

전 채널 1위 유종의 미, 마지막까지 뜨거운 호응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12/26 [09:58]

▲ ‘재벌집 막내아들’ 종영 <사진출처=JTBC 방송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재벌집 막내아들’ 송중기가 인생 2회차의 기적을 완성했다. 

 

JTBC 금토일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연출 정대윤∙김상호, 극본 김태희∙장은재, 제작 SLL∙래몽래인∙재벌집막내아들문화산업전문회사)이 지난 25일 호평 속에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끝까지 치열했던 순양가와의 싸움, 자신의 오랜 목표를 이루며 기적을 완성하는 윤현우(송중기 분)의 모습은 짙은 여운을 남겼다. 신드롬 열풍을 일으키며 안방극장을 휩쓴 ‘재벌집 막내아들’에 마지막까지 뜨거운 호응이 쏟아졌다. 

 

26일 JTBC에 따르면, ‘재벌집 막내아들’ 최종회 시청률은 자체 최고인 전국 26.9%, 수도권 30.1%를 기록, 2022년 미니시리즈 최고 시청률로 뜨거운 대미를 장식했다. 타깃 2049 시청률 역시 11.9%로 자체 최고를 경신하며 전 채널 1위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

 

재벌가의 비서에서 막내아들이 되어 복수를 펼치는 윤현우, 그리고 진도준(송중기 분)의 이야기는 끊임없는 반전과 역전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그가 지나온 대한민국의 면면들은 그 자체가 변수였고 또한 서사였다. 굵직한 스토리 위에서 활약하는 욕망 가득한 캐릭터들은 마지막 순간까지 예측 불가의 전개를 보여주며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과거가 아닌 현재에서, 태생이 아닌 스스로의 힘으로, 자본보다도 정의를 택하며 순양가를 무너뜨리는 데 성공한 윤현우. 그가 만들어낸 거대한 파동은 인생 2회차의 진짜 기적을 보여주며 뜻 깊은 엔딩을 선사했다. 

 

이날 의식을 잃은 진도준이 눈을 떴을 때, 그는 다시 윤현우로 돌아와 있었다. 벼랑 밑으로 떨어졌던 윤현우를 구해준 이는 한국에서부터 따라 온 서민영(신현빈 분)이었다. 그는 순양그룹 회장 진영기(윤제문 분)를 불법 승계 혐의로 기소할 생각이라며, 재무 책임자인 윤현우의 증언이 필요하다고 했다. 

 

서민영의 도움을 받아 무사히 한국으로 돌아온 윤현우. 그러나 어느 틈에 그는 공금 횡령 혐의로 긴급 체포 대상이 되어 있었다. 사실 윤현우를 살해하라고 사주한 이는 진성준(김남희 분)이었다. 이 모든 것이 순양마이크로의 불법 비자금을 세탁하기 위해 그가 꾸민 일이었던 것.

 

결국 윤현우는 다시 서민영을 찾아갔다. 지금 그는 분명 살인 미수 사건의 피해자였지만, 대외적으로는 공금 횡령 사건의 피의자였다. 윤현우의 이야기를 믿어주고, 힘이 되어 줄 수 있는 이는 오직 서민영뿐이었다. 

 

그로부터 오너리스크 파일과 순양마이크로 비자금 내역서를 건네받은 서민영은 본격적으로 사건을 파고들기 시작했다. 그러는 동안 윤현우는 오세현(박혁권 분)을 만났다. 파트너 진도준을 잃은 뒤 오래 전부터 일에서 손을 떼고 있었다던 오세현. 그는 순양에 '새 주인'을 찾아주겠다는 윤현우의 말에 기꺼이 힘을 보탰다. 

 

그들의 첫 번째 작전은 순양물산의 소액주주들로부터 시작되는 지각 변동을 만들어내는 것이었다. 갑작스러운 조짐에 마음이 급해진 진성준은 경영권 방어에 필요한 지분을 모현민(박지현 분)의 친인척 명의로 매집하기 시작했다. 이러한 움직임은 금세 서민영에게 포착됐다. 

 

그는 진성준의 경영권을 빼앗을 타이밍만 노리던 진화영(김신록 분), 최창제(김도현 분)의 힘을 이용해 순양그룹 국정조사 청문회를 개최, 진성준을 불러들였다. 마침내 진성준은 편법 승계와 살인 미수를 비롯한 의혹들로 청문회장에 섰다. 증인으로 참석한 윤현우는 그곳에서 해외에서 자신이 겪었던 일들에 대해 진술하며 진성준을 살인 교사의 배후로 지목했다. 

 

이어 진성준의 또 다른 죄목인 진도준 살해 혐의를 입증할 다른 증인도 나타났다. 그는 바로 하인석(박지훈 분)이었다. 하인석은 윤현우를 향해 진도준 살인 사건의 ‘공범’이라고 부르며 적의를 감추지 않았다. 계약직이었던 시절, 윤현우는 아무 것도 모른 채 김주련(허정도 분)의 지시를 받아 진도준의 사고가 일어날 현장에 가 있었다. 

 

그곳에서 그의 역할은 사고를 조작하는 미끼였다. 이윽고 눈앞에서 일어난 교통사고와 숨을 거둔 진도준을 보고 충격에 휩싸였던 윤현우. 그런 그에게 김주련은 순양의 자리를 제안했고, 윤현우는 결국 고민 끝에 침묵을 택했던 것이었다.

 

그러나 지금의 윤현우는 달랐다. ‘공범’으로 자백하는 쪽을 선택한 그는 이십 년 전 사고 직후 김주련과 나눴던 녹취록을 공개했다. 그 안에는 진도준의 살해를 지시한 진범, 진영기의 목소리도 담겨 있었다. 자신의 자리를 위협하는 진도준은 물론, 아들 진성준까지도 몰아내려던 그의 끔찍한 욕망에서 비롯된 비극이었다.

 

순양가의 추악한 실체를 본 대중들은 크게 분노했다. 거세게 불어닥치는 폭풍에 그토록 철옹성 같던 순양가도 결국 무너졌다. 세습 경영을 중단하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기로 한 것. 전생과 이번 생에 걸친, 윤현우의 오랜 복수가 결실을 맺는 순간이었다. 

 

인생 2회차가 만들어 낸 새로운 기적의 끝에서 미소 짓는 그의 모습은 의미 깊은 엔딩을 완성하며 진한 여운을 남겼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youngest son of a conglomerate family’ ends, the final episode viewership rating is 26.9%... The second episode of Song Joong-ki’s life is completed

 

1st place on all channels, Yoo Jong-ui, hot response until the end

 

 

Reporter Park Dong-je of Break News = 'The youngest son of a conglomerate family' Song Joong-ki completed the miracle of the second round of his life.

 

JTBC's Friday-Saturday drama 'Maknae Son of the Chaebol House' (Director Dae-yoon Jeong and Sang-ho Kim, scriptwriter Tae-hee Kim and Jang Eun-jae, production SLL, Rae Mong-raein, and Youngest Son of the Chaebol Family) ended its finale on the 25th amid favorable reviews.

 

The fight against the sunyang family that was fierce until the end, and the figure of Yoon Hyeon-woo (Song Joong-ki) completing a miracle by achieving his long-standing goal left a deep impression. A hot response was poured out until the end of the 'youngest son of a conglomerate family' that swept the small screen, causing a syndrome craze.

 

According to JTBC on the 26th, the final episode of "The youngest son of a conglomerate" recorded its own highest rating of 26.9% nationwide and 30.1% in the metropolitan area. The target audience rating of 2049 also reached 11.9%, breaking its own record and winning the first place in all channels. (Nielsen Korea, based on paid households)

 

The story of Yoon Hyeon-woo, who became the youngest son of a conglomerate secretary and takes revenge, and Jin Do-joon (Song Joong-ki) fascinated viewers by presenting endless twists and turns.

 

The aspects of the Republic of Korea he passed through were themselves variables and narratives. The characters full of desire who are active on the bold story showed unpredictable development until the last moment, making it impossible to take your eyes off for a moment.

 

Yoon Hyeon-woo succeeded in destroying the Sunyang family in the present, not in the past, with his own strength, not his birth, choosing justice over capital. The huge wave he created showed the real miracle of the second episode of his life and gave a meaningful ending.

 

When Jin Do-joon, who had lost consciousness that day, woke up, he was back as Yoon Hyun-woo. It was Seo Min-young (played by Shin Hyun-bin) who came from Korea to save Hyun-woo Yoon from falling down the cliff. He said that he intends to prosecute Sunyang Group chairman Jin Young-ki (played by Yoon Je-moon) for illegal succession, and said that he needed the testimony of Yoon Hyun-woo, who is in charge of finance.

 

With Seo Min-young's help, Yoon Hyun-woo returns to Korea safely. However, at some point, he was subject to emergency arrest on charges of embezzlement of public funds. In fact, it was Jin Seong-jun (played by Kim Nam-hee) who instigated the murder of Hyun-woo Yoon. All of this was his plot to launder Sunyang Micro's illegal slush funds.

 

In the end, Hyunwoo Yoon went to Minyeong Seo again. Now he was clearly the victim of an attempted murder case, but externally he was a suspect in a public money embezzlement case. Seo Min-young was the only person who believed in Yoon Hyeon-woo's story and could give him strength.

 

Seo Min-young, who was handed the owner risk file and Sunyang Micro slush fund statements from him, began digging into the case in earnest. In the meantime, Yoon Hyun-woo met Oh Se-hyeon (Park Hyuk-kwon). Oh Se-hyeon, who had been away from work for a long time after losing his partner Jin Do-joon. He was willing to lend his strength to Yoon Hyun-woo's words that he would find a 'new owner' for Sunyang.

 

Their first operation was to create a tectonic shift starting from the minority shareholders of Sunyang Corporation. Jin Seong-joon, who was impatient with the sudden sign, began to collect the shares needed to defend management rights in the name of a relative of Mo Hyun-min (Park Ji-hyun). This movement was quickly caught by Seo Min-young.

 

He used the power of Jin Hwa-yeong (Kim Shin-rok) and Choi Chang-je (Kim Do-hyeon), who were only looking for the timing to take away management rights from Jin Seong-jun, to hold a parliamentary investigation hearing for the Sunyang Group and bring in Jin Seong-jun. Finally, Jin Seong-jun stood at the hearing with suspicions including the succession of the expedient and the attempted murder. Yoon Hyeon-woo, who attended as a witness, testified about what he had experienced abroad and pointed out Jin Seong-joon as the mastermind behind the murder.

 

Then, another witness appeared to prove Jin Seong-jun's other crime, the murder of Jin Do-jun. He was Ha In-seok (played by Park Ji-hoon). Ha In-seok did not hide his hostility towards Yoon Hyeon-woo, calling him an “accomplice” in the murder of Jin Do-joon. In the days when he was a contract worker, Yoon Hyeon-woo went to the scene where Jin Do-joon's accident was going to happen under the direction of Kim Joo-ryun (Heo Jeong-do) without knowing anything.

 

There, his role was a decoy to manipulate accidents. Soon after, Yoon Hyun-woo was shocked to see the car accident that happened right in front of his eyes and the dead Jin Do-joon. To him, Joo-ryun Kim offered the position of Sun-yang, and Hyun-woo Yoon eventually chose to remain silent after much thought.

 

However, Yoon Hyeon-woo now was different. He chose to confess as an “accomplice” and released a transcript of his conversation with Kim Joo-ryun immediately after the accident twenty years ago. In it, the voice of the real criminal, Jin Young-ki, who ordered the murder of Jin Do-joon was also included. It was a tragedy stemming from his terrible desire to drive out not only Jin Do-jun, who threatened his position, but also his son, Jin Seong-jun.

 

The public, who saw the ugly truth of Sunyangga, were greatly outraged. Even the cruiser house, which looked like an impregnable castle, eventually collapsed in the fierce storm. It was decided to discontinue hereditary management and withdraw from the front line of management. It was the moment when Yoon Hyeon-woo's long revenge, spanning his previous life and this life, came to fruition.

 

At the end of the new miracle created by the second episode of his life, his smiling face left a deep impression as it completed a meaningful ending.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