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미-친중해야만이 잘 사는 시대...“필자는 친미-친중 주의자이다!”

“한국은 앞으로, 두 큰 국가와 잘 지내야 한다!...친미주의자, 친중주의자 임을 실토”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12/09 [16:19]

▲ 문일석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오늘날(21세기), 미국과 중국은 패권 다툼을 계속하고 있다. 어느 국가가 세계에서 가장 강한 나라가 되느냐는, 패권 전쟁을 계속하고 있는 것이다.

 

지금까지는 미국이 패권 제1국가였다. 그러나 중국이 많은 인구와 재력을 바탕으로 미국 패권에 도전, 강대국 경쟁-전쟁을 벌이게 됐다.

 

이런 시기에 두 패권 국가 틈에 싸인 한반도는 어떤 처신을 해야할 지, 고민하는 두 국가로 전락했다. 쉽게 표현하면, 친미(親美)를 해야할 지, 친중(親中)을 해야할 지 고민인 것이다. 

 

필자는 이런 문제로 사유한 끝에 친미할 것은 친미하고, 친중할 것은 친중해야 한다는 논지의 글을 쓰게 됐다. 아래는 필자가 사념(思念)한 내용의 일부이다. 

 

▲지리적 친중(親中)-친미(親美)=한반도 지리적으로 미국과 중국을 비교할 때, 중국이 아주 가깝다. 중국과 북한은 국경이 맞닿아 있다. 여기에서 중국은 우리와 가깝다. 그러하니 지리적으로 멀고 먼 미국과는 더 가까이 지내도록 노력을 해야만 한다.

 

▲이념적 친미-친중=미국은 자본주의의 종주국 격이다. 반면에 중국은 개혁을 계속해온 공산주의 국가이다. 한국은 이념적으로 미국과 아주 가까운 나라이다. 일제 식민지를 탈출했던 1945년부터 1948년까지 3년간 미(美) 군정(軍政)을 경험했다.

 

이때 한국은 비로소 미국식의 민주주의+자본주의 국가가 됐다. 미국은 자본주의 이념국가인 한국을 탄생케 해준 배후 나라이다. 한국에게 미국은 이념을 수출한 이념 수출 국가이다. 그러하니, 미국은 한국의 친미 국가가 되는 게 당연한 일이다. 반면에 중국은 공산-사회주의국가이다. 한국은 사회주의 이념국가인 중국에게서 좋은 점은 배우고, 나쁜 점은 과감하게 버리는 국가가 되어야만 한다.

 

▲군사적으로 본 친미-친중=1950년부터 1953년까지 있었던 한반도 전쟁(6.25 전쟁)에서 유엔군의 일원인 미국은 남한 편을, 중국은 북한 편을 들었다. 각기 다른 군사 지원을 했다. 남북에 파견된 미군-중공군은 전쟁터에서 각각 수만-수십 만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이런 연유로 남한은 미국을, 북한은 중국을 좋아할 수밖에 없다. 그래서 한국은 군사적으로는 철저하게  친미국가여야 하고, 북한은 친중 국가인 게 맞다.

 

▲한국과의 외교관계로 본 미국과 중국=한국은 미국-중국과 외교 관계가 수립돼 있다. 북한은 아직까지도 미국과 비(非) 수교 국가이다. 한국은 미국-중국과 수출입 관계가 원활하다. 친미-친중을 동시에 추구해야할 이유이다. 그런데 북한은 미국과의 비 수교국가여서 적대적 관계이다. 미국-북한이 상호 으르렁 대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한국인 피부색은 황색, 미국인은 백색-중국인은 황색=미국의 주류 인종은 백인종이다. 미국에는 황인도 흑인도 산다. 중국인 한국인의 피부색과 동일한 황인종이다. 한국인과 같은 피부색을 가진 중국인은 한국인과 더 가깝다고 생각할 수 있다. 피부 색깔 면에서는 친중(親中)하는 게 쉬울 수 있다.

 

한국은 유엔이 인정하는 자유-자주 독립 국가이다. 그러하니 수교국가 간 우호적인 관계를 갖는 것은 당연하다. 친미할 일이 있으면 친미하고, 친중할 일이 있으면 친중하면 된다. 필자가 위의 글에서 따져 보았듯이, 미국과 중국은 한국의 두 우방 국가이다. 이 범위 안에서 두 국가와 친하게 지내면 된다. 친미도 하고, 친중도 해야 한다. 한국은 앞으로, 두 큰 국가와 잘 지내야 한다. 

 

필자는 이 기회에 “친미주의자, 친중주의자”임을 실토한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n era where only pro-US-friendly people live well... “I am pro-US-pro-Chinese!”

“Korea should get along well with the two big countries from now on!...Realization that it is pro-American and pro-China”

 

-Moon Il-suk Publisher

 

Today (21st century), the United States and China continue to fight for supremacy. Which country becomes the strongest is continuing the war for supremacy. Until now, the United States has been the number one hegemon. However, based on its large population and financial power, China challenged US hegemony and waged a great power competition-war. At this time, the Korean Peninsula, surrounded by the gap between the two hegemonic states, has fallen into a state struggling with what to do. To put it simply, they are worried about whether they should be pro-American or pro-Chinese.

 

At the end of thinking about this problem, I came to write an article on the argument that what is friendly should be friendly, and what should be friendly should be friendly. Below are some of my thoughts.

 

▲ Geographically pro-China-Pro-US = Korean Peninsula When comparing the United States and China geographically, China is very close. China and North Korea share a border. China is close to us here. That's why we have to make an effort to stay closer to the United States, which is geographically far away.

 

▲Ideological pro-US-Pro-China = The US is the suzerain of capitalism. China, on the other hand, is a communist country that has continued to reform. Korea is ideologically very close to the United States. He experienced the US military government for three years from 1945 to 1948, when he escaped from Japanese colonial rule. At this time, Korea finally became an American-style democracy + capitalism country. The United States is the country behind it that gave birth to Korea, a country with capitalist ideology. To Korea, the United States is an ideological exporter that exported ideology. So, it is natural for the US to become a pro-American country to Korea. On the other hand, China is a communist-socialist country. Korea must become a country that learns the good things from China, a country with socialist ideology, and boldly discards the bad things.

 

▲Pro-US-Pro-China from a military point of view = In the Korean War (6.25 War) from 1950 to 1953, the United States, a member of the UN forces, sided with South Korea and China sided with North Korea. provided different military support. The U.S. and Chinese forces dispatched to the South and North each suffered tens of thousands to hundreds of thousands of deaths on the battlefield. For this reason, South Korea has no choice but to like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to China. So South Korea should be thoroughly pro-American militarily, and it is correct that North Korea is pro-China.

 

▲The United States and China viewed from the perspective of diplomatic relations with Korea = Korea has established diplomatic relations with the United States and China. North Korea is still a country that has no diplomatic ties with the United States. Korea has good export-import relations with the US and China. It is a reason to be friendly-friendly. However, North Korea has a hostile relationship with the United States because it has no diplomatic ties with the United States. This is why the US and North Korea growl at each other.

 

▲ Koreans are yellow, Americans are white, and Chinese are yellow = The mainstream race in America is white. Both yellow and black people live in America. They are of the same yellow race as the skin color of Chinese and Koreans. Chinese people with the same skin color as Koreans can be considered closer to Koreans. In terms of skin color, it can be easy to be friendly.

 

Korea is a free-independent country recognized by the United Nations. Therefore, it is natural to have friendly relations between countries with diplomatic ties. If there is something to be friendly, be friendly, and if there is something to be friendly, be friendly. As the author examined in the above article,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re Korea's two friendly countries. Within this range, you just need to be friendly with the two countries. You have to be friendly, and you have to be friendly. Korea has to get along well with the two big countries going forward.

 

I take this opportunity to confess that I am “pro-American and pro-China.” moonilsuk@naver.com

 

*Writer/Moon Il-suk,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