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만 의원 “법률안에 담긴 일본식 용어·한자 단어교체” 개선

법안 심사 시 일본식 용어·한자 순화에 관해 의견 청취하도록 해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12/09 [10:34]

이성만 의원(더불어민주당·부평갑)이 우리 법률에 남아있는 일본식 용어·한자 순화를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하도록 하는 개별 법안으로 인한 행정·입법력 낭비를 방지하는「국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성만 의원은 “어떤 법이든 심사 단계에서 일본식 용어나 한자 순화가 필요한 부분이 발견되면 그때그때 교정하도록 한 것”이라며 “보다 효율적으로 용어 순화가 이뤄지는 한편, 단순 용어 교체로 인한 입법력 낭비도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이성만 의원실 제공)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국회의 법안 발의 건수는 국회가 거듭할수록 대폭 증가해 ▲18대 11,191건 ▲19대 15,444건 ▲20대 21,384건에 달했다. 후반기 국회가 시작된 지 6개월이 지난 21대 국회에는 18,958건의 법안이 제출돼 20대 국회의 88.6%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법안 발의 건수가 증가하는 원인 중 하나로 단순 용어 교체 법안이 다수 제출된 점이 꼽힌다. 실제로 일본식 용어·한자 순화 등 일부 단어를 교체하는 방식의 법안은 20대 국회부터 지난해 초까지 587건이 제출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와 관련해 용어 개선은 필요하지만, 법안 심사 시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국회에서 단순한 용어 교체 법안이 행정·입법력 낭비를 불러일으킨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지난 20대 국회에서는 1만 6천여 건의 법안이 폐기돼 법안 통과율이 36%에 불과하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이성만 “용어 순화 속도 높이며 입법력 낭비도 개선”

 

이성만 의원은 개정안을 통해 각 상임위원회가 법률안 심사 시 일본식 용어·한자의 순화에 관해 국회사무처의 의견을 들을 수 있도록 해 보다 효율적으로 용어 개선이 이뤄지도록 했다.

 

이성만 의원은 “어떤 법이든 심사 단계에서 일본식 용어나 한자 순화가 필요한 부분이 발견되면 그때그때 교정하도록 한 것”이라며 “보다 효율적으로 용어 순화가 이뤄지는 한편, 단순 용어 교체로 인한 입법력 낭비도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Lee Seong-man “Speed up the revision of Japanese terminology and Chinese characters in the bill”

Listen to opinions on the purification of Japanese terminology and Chinese characters during bill review

 

Rep. Lee Seong-man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Bupyung-gap) presented the 「Partial Amendment Act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to prevent the waste of administrative and legislative power due to individual bills to more efficiently use Japanese terminology and Chinese character purification remaining in our laws.

 

The number of bills proposed by the National Assembly increased significantly as the National Assembly continued, reaching ▲ 11,191 bills in the 18th ▲ 15,444 bills in the 19th ▲ 21,384 bills in the 20th. Six months after the second half of the National Assembly began, 18,958 bills were submitted to the 21st National Assembly, accounting for 88.6% of the 20th National Assembly.

 

One of the reasons for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bill proposals is the fact that a large number of simple term replacement bills have been submitted. In fact, it was found that 587 bills were submitted from the 20th National Assembly to the beginning of last year to replace some words, such as Japanese terminology and Chinese character purification.

 

In this regard, it is necessary to improve the terminology, but it is pointed out that the simple term replacement bill causes waste of administrative and legislative power in the National Assembly, where the time for reviewing the bill is absolutely insufficient.

 

In the last 20th National Assembly, about 16,000 bills were scrapped, drawing criticism that the passing rate of bills was only 36%.

 

Lee Seong-man “Increasing the speed of terminology and improving the waste of legislative power”

 

Rep. Seong-Man Lee, through the amendment, allowed each standing committee to listen to the opinions of the National Assembly Secretariat on the purification of Japanese terms and Chinese characters when reviewing the bill, so that terminology could be improved more efficiently.

 

Rep. Lee Seong-man said, "If any part of the law that requires Japanese terminology or Chinese character purification is found at the review stage, it is to be corrected at that time." will,” he sai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