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의원 “총리 중심 중대본 출범...‘검사 출신’ 총리비서실장은 ‘느긋”

국무조정실장도 총리 주재 대책회의(01시 50분)불참하고 새벽 2시 40분에야 ‘지각’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12/09 [10:17]

10.29 이태원 참사 당일 국무총리실의 국무조정실장과 총리비서실장은 총리 주재 긴급회의에도 불참하고 ‘늦장’ 출근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0월 30일 새벽 2시 30분 대통령 지시로 국무총리를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꾸려졌음에도, 국무총리비서실장은 아침 9시에서야 청사 집무실에 출근한 것으로 드러났다.  

 

윤건영 의원은 “대통령보다 참사 발생 사실을 늦게 알고도 여유 있게 출근한 국무총리와 총리 주재 긴급회의 시각 이후에 출근한 국무조정실장, 다음날 아침에서야 청사로 출근한 총리비서실장의 모습은 10월 29일 대한민국 정부가 어땠는지를 보여주는 단적인 장면”이라며 “심지어 대통령은 총리가 중심이 되어 중대본을 가동하라고 지시했음에도, 국무조정실장과 총리비서실장의 출근 시각을 보면 총리실은 10.29 참사를 마치 남 일처럼 '강 건너 불구경'하고 있었던 것 아닌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사진, 윤건영 의원 블로그에서 캡춰)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소속 윤건영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구로구을)이 9일 국무총리실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한덕수 국무총리는 23시 42분 참사 관련 첫 보고를 받은 후, 1시간 13분 뒤인 새벽 00시 55분에 서울 정부청사 집무실로 출근했다. 

 

대통령보다도 한참 늦게 참사 발생 사실을 보고 받았음에도, 1시간이나 걸려 집무실에 도착한 것이다. 총리가 집무실에 도착한 시각은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긴급 회의가 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리던 시각이었다. 한덕수 총리는 서울청사에서 화상으로 이 회의에 참석했다고 총리실은 설명했다. 

 

윤건영 의원은 “모든 부처가 각자의 자리에서 제 역할을 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것이 재난 상황이라는 점에서 그날 정부의 대응은 총체적으로 안일했던 것으로 보인다”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한덕수 총리는 대통령 주재 회의 직후 별도의 총리 주재 긴급회의를 개최했다. 새벽 1시 50분 이 회의가 열리던 시각에는 국무조정실장도 국무총리비서실장도 ‘출근 전’이었다. 

 

국무조정실장이 청사에 출근한 것은 새벽 2시 40분이었다. 대통령 주재 두 번째 회의에도 10분을 지각한 것이다. 

 

총리비서실장은 밤사이 벌어진 어떤 회의에도 참석하지 않고 오전 09시에서야 출근했다. 국무총리비서실 직제에 따르면 ‘국무총리비서실장은 국무총리의 명을 받아 국무총리비서실의 사무를 처리하고, 소속공무원을 지휘ㆍ감독한다’라고 규정되어 있다. 하지만 그날 밤 ‘총리의 명을 받아 사무를 처리하고 소속 공무원을 지휘, 감독할’ 총리 비서실장은 ‘부재 중’이었던 것이다.

 

이는 총리 주재 국무회의 등에 참석하고 총리가 참석하는 국정현안 관계장관회의 등에도 참석했던 총리비서실장의 평소 행보에 비춰 보더라도 납득하기 어렵다. 

 

10.29 참사로부터 12시간 가까이 지나서야 출근길에 오른 박성근 국무총리비서실장은 검사 출신으로 윤석열 정부 인수위에서 기획조정분과 전문위원으로 활동한 뒤 지난 6월 총리 비서실장으로 임명된 인사다. 

 

 윤건영 “급박한 상황 속 총리실은 남의 일처럼 강 건너 불구경한 것 아닌가...”

 

윤건영 의원은 “대통령보다 참사 발생 사실을 늦게 알고도 여유 있게 출근한 국무총리와 총리 주재 긴급회의 시각 이후에 출근한 국무조정실장, 다음날 아침에서야 청사로 출근한 총리비서실장의 모습은 10월 29일 대한민국 정부가 어땠는지를 보여주는 단적인 장면”이라며 “심지어 대통령은 총리가 중심이 되어 중대본을 가동하라고 지시했음에도, 국무조정실장과 총리비서실장의 출근 시각을 보면 총리실은 10.29 참사를 마치 남 일처럼 '강 건너 불구경'하고 있었던 것 아닌가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모든 부처가 각자의 자리에서 제 역할을 하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것이 재난 상황이라는 점에서 그날 정부의 대응은 총체적으로 안일했던 것으로 보인다”라고 비판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Kun-Young Yoon “Launching the prime minister-centered critical script… ‘Former Prosecutor’ Chief Secretary to the Prime Minister ‘relaxedly’ goes to work at 9:00 in the morning”

The head of the Office for Government Policy Coordination also did not attend the meeting presided over by the Prime Minister (01:50 a.m.) and was late at 2:40 a.m.

 

On the day of the October 29 Itaewon disaster, it was confirmed that the heads of the Prime Minister’s Office for Government Policy Coordination and the Prime Minister’s Secretariat did not attend an emergency meeting presided over by the Prime Minister and came to work “late.” Even though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Critical Response), headed by the Prime Minister, was set up at 2:30 a.m. on October 30 at the direction of the President, the Chief Secretary to the Prime Minister only arrived at the office at 9:00 a.m.

 

According to data submitted by the Prime Minister's Office on the 9th to Rep. Yoon Kun-yeong (Democratic Party of Korea, Guro-gu, Seoul), a member of the <Special Committee for Government Investigation to Investigate the Truth of the Yongsan Itaewon Disaster and Prevent Its Recurrence>, Prime Minister Han Deok-soo reported the first incident related to the disaster at 23:42. After receiving it, I went to work at 00:55 in the morning, 1 hour and 13 minutes later, at the office of the Seoul Government Complex.

 

Even though he received the report of the disaster much later than the president, he arrived at the office after an hour. The time the Prime Minister arrived at the office was when an emergency meeting presided over by President Yoon Seok-yeol was held at the Crisis Management Center. The Prime Minister's office explained that Prime Minister Han Deok-soo attended the meeting via video from the Seoul government building.

=

Prime Minister Han Deok-soo held a separate emergency meeting presided over by the Prime Minister right after the meeting presided over by the President. At 1:50 in the morning, when this meeting was held, both the head of the Office for Government Policy Coordination and the Chief of the Prime Minister's Office were "before going to work."

 

It was 2:40 in the morning when the head of the Office for Government Policy Coordination arrived at the government building. He was also 10 minutes late for the second meeting chaired by the President.

 

The chief of staff to the prime minister did not attend any meetings that took place overnight and arrived at work at 09:00 am. According to the organization of the Prime Minister's Secretariat, it is stipulated that 'the Prime Minister's Secretary's Office handles the affairs of the Prime Minister's Secretariat under the order of the Prime Minister, and directs and supervises public officials belonging to it.' However, that night, the Prime Minister’s chief of staff, who would “take care of affairs under the order of the Prime Minister and direct and supervise public officials belonging to him,” was “absent.”

 

It is difficult to understand this even in light of the usual behavior of the chief secretary to the prime minister, who attended the cabinet meeting presided over by the prime minister and also attended ministerial meetings related to pending state affairs attended by the prime minister.

 

Park Seong-geun, chief of staff to the Prime Minister, who arrived on his way to work almost 12 hours after the October 29 disaster, was a former prosecutor who was appointed as the chief secretary to the prime minister in June after working as an expert in the Planning and Coordination Subcommittee of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Transition Committee.

 

  Yun Geon-young "In an urgent situation, isn't the prime minister's office acting like someone else's business..."

 

Representative Yoon Kun-young said, “The Prime Minister, who came to work leisurely even though he knew of the disaster later than the President, the head of the Office for Government Policy Coordination, who went to work after the emergency meeting presided over by the Prime Minister, and the Chief Secretary to the Prime Minister, who arrived at the government building only the next morning, were seen on October 29 in South Korea. “Even though the president ordered the prime minister to take the lead and activate the critical script, looking at the arrival times of the head of the Office for Government Policy Coordination and the chief of staff to the prime minister, the prime minister’s office treated the October 29 disaster as if it were a stranger’ “I doubt that he was doing it,” he pointed out.

 

Rep. Yoon criticized, “It seems that the government’s response that day was generally complacent in that it is a disaster situation that is more important than ever for all ministries to play their roles in their respective positions.”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