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상민 해임안 본회의 보고 강행…국힘 “예산안 대치”

김진표 의장·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도 평행선...민주 “이상민 해임안 내일 표결"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12/08 [14:51]

10.29 이태원 핼러윈 참사에 대한 국정조사를 앞두고 여야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해임건의안과 내년도 예산안 처리 문제 등을 놓고 극한 대립하면서 국정조사특별위원회가 45일간의 활동 기간 중 2주가 넘어가도록 아무런 성과를 내놓지 못하고 있다.

 

대한민국 서울 한복판에서 158명의 젊은 청춘들이 참사를 당했는데도 불구하고 책임을 지는 사람은 없다. 윤석열 정부는 일선 말단 경찰들만 책임을 물으려 하고 있고 실질적인 책임이 있는 행정안전부 이상민 장관의 야당 해임건의안에 대통령의 거부권이 예상되고 있다. 여야는 이상민 해임건의안과 내년도 예산안 처리문제를 두고 첨예하게 대립하며 국회는 당분간 공전될 전망이다. (사진, 뉴시스 캡춰)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국회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이  8일 오후 본회의에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강행할 예정이다. 이에 국민의힘은 야당의 ‘해임 거부 시 탄핵소추’ 방침에 정쟁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맹비판하고 있다. 

 

이날 오전 여야 원내대표는 국회의장과 회동을 갖고 오후 본회의에 보고되는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과 9일로 합의한 내년도 예산안 처리를 논의했으나 서로 입장차만 재확인했다. 

 

민주당이 오는 9일 이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물론 민주당이 ‘감액 예산안을 단독으로 상정하겠다’고 하자, 국민의힘은 ‘예산안 처리와 국조를 발목 잡고 있다’며 양보 없는 기 싸움을 계속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상민 장관 탄핵소추안으로 직행하지 않고 해임건의안으로 협상의 폭을 높이고 국민의힘도 예산 처리를 해야 하는 만큼 해임건의안을 크게 정쟁화하지 않겠다는 분위기다. 

 

국민의힘은 해임건의안 처리 시 국정조사 보이콧을 시사했지만 더불어민주당은 ‘특위를 다음 주부터 단독으로라도 가동하겠다’며 ‘내년 1월 7일까지로 정해진 기한도 연장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반쪽 국정조사’가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대한민국 서울 한복판에서 158명의 젊은 청춘들이 참사를 당했는데도 불구하고 책임을 지는 사람은 없다. 윤석열 정부는 일선 말단 경찰들만 책임을 물으려 하고 있고 실질적인 책임이 있는 행정안전부 이상민 장관의 야당 해임건의안에 대통령의 거부권이 예상되고 있다. 여야는 이상민 해임건의안과 내년도 예산안 처리문제를 두고 첨예하게 대립하며 국회는 당분간 공전할 전망이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mocratic Party “Forced to report Lee Sang-min’s dismissal at the plenary session… National Power “Budget bill confrontation”

Parallel lines even in the meeting of Chairman Kim Jin-pyo and the opposition parties…Democratic “Voting on the dismissal of Lee Sang-min tomorrow”

 

Ahead of the parliamentary investigation into the October 29 Itaewon Halloween disaster,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were in extreme confrontation over the proposed dismissal of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Lee Sang-min and the handling of next year's budget bill. have.

 

The Minjoo Party of Korea, the majority party in the National Assembly, plans to push ahead with a proposal to dismiss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Lee Sang-min at a plenary session on the afternoon of the 8th. In response, the power of the people is fiercely criticizing the opposition party’s policy of’impeachment prosecution in case of refusal to dismiss’, saying that it is only focusing on political strife.

 

On the morning of the same day, the floor leaders o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held a meeting with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 and discussed the proposed dismissal of Minister Lee, which will be reported to the plenary session in the afternoon, and the handling of the budget bill for next year, which was agreed on on the 9th, but only reaffirmed their differences.

 the vote is

When the Democratic Party proposed a dismissal proposal for Minister Lee on the 9th, of course, when the Democratic Party said,’I will propose a reduced budget bill alone’, the people’s strength continues to fight without concessions, saying’the budget bill is handled and the national tide is holding back’.

 

The Democratic Party does not go directly to the impeachment motion of Minister Lee Sang-min, but rather increases the scope of negotiations with the dismissal proposal, and the people's power also has to deal with the budget, so the atmosphere is that they will not make the dismissal proposal very political.

 

The power of the people suggested a boycott of the government investigation when handling the dismissal proposal, but the Democratic Party said, “We will operate the special committee independently from next week,” and said, “The deadline set for January 7 next year must also be extended.” There are also voices of concern about whether it will be an investigation.

 

In the middle of Seoul, South Korea, 158 young people suffered a disaster, but no one takes responsibility.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is trying to hold only the lower-level police officers accountable.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re in sharp confrontation over the proposed dismissal of Lee Sang-min and next year's budget bill, and the National Assembly is expected to stand still for the time being.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이상민, 예산안, 국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