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2차 총파업" 민주노총, 추가 업무개시명령에 맞불

민주노총 "윤석열 정부, 노동자 권리 전면 부정하고 있어"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2/12/08 [13:43]

▲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이 8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열린 민주노총-건설산업연맹-공공운수노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2.08.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8일 정부가 시멘트에 이어 철강, 석유화학 분야에 대한 추가 업무개시명령을 내리자 투쟁으로 맞서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전 서울 정동 민주노총에서 가진 '윤석열 정부의 화물연대 총파업, 민주노총 탄압에 맞선 해법 찾기' 기자간담회에서 "14일 오후 2시 전국 주요 거점에서 2차 총파업 투쟁 대회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은 정부가 법과 원칙을 내세우며 강경 대응하겠다는 기조를 유지하는데 대해 "화물 노동자들의 정당한 투쟁에 대한 윤석열 정부의 탄압과 공세는 민주노총에 대한 공격이다. 전체 노동자들의 헌법적 권리, 노동 기본권에 대한 전면 부정으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지난 6일 1차 총파업 대회에 이어 동조 파업 확산 등 가맹·산하 조직의 모든 역량을 동원해 정부의 전방위적 탄압을 분쇄하고 화물 노동자들과 함께 승리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민주노총은 1차 총파업때와 비슷하게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노조원들을 집회에 참여시킬 방침이다.

 

또한 화물연대 총파업 지지를 이끌어 내기 위해 도심 집회와 선전전 등도 계속된다.

 

화물연대는 전날부터 국민의힘 광역 시·도당 및 주요 의원 사무실 앞에서 투쟁을 벌이고 있으며 공공운수노조는 오는 10일 서울 여의도에서 결의대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택배노조를 중심으로 한 서비스연맹도 오는 12일부터 동조 파업에 나설 계획이다.

 

오는 21일에는 세종시 공정거래위원회 앞에서, 22일에는 국회 앞에서 규탄 결의대회를 진행할 예정이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정부는 열린 자세로 민주노총과 화물연대에 대한 공격을 중단하고,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e also have the 2nd general strike"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has responded to the start of additional work.a great-power confrontation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said, "The Yoon Suk Yeoln government denies all workers' rights."

- Reporter Noh Bo-rim

 

On the 8th,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KCTU) vowed to fight back with a struggle when the government issued an order to start additional work in the steel and petrochemical sectors.

 

The KCTU said at a press conference on "The Yoon Suk Yeoln government's general strike, finding a solution to the oppression of the KCTU" at the KCTU in Jeongdong, Seoul, "We will hold the second general strike at 2 p.m. on the 14th."

 

Regarding the government's stance of taking a hard-line response, citing laws and principles, the KCTU said, "The Yoon Suk Yeoln government's oppression and offensive against the legitimate struggle of cargo workers is an attack on the KCTU. "We accept it as a complete denial of the constitutional rights and basic labor rights of all workers," he criticized.

 

Following the first general strike on the 6th, we will mobilize all the capabilities of affiliated and affiliated organizations, including the spread of the strike, to crush the government's all-round oppression and create a victory with cargo workers, he vowed.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will use all available means to bring union members to the rally, similar to the first general strike.

 

In addition, city rallies and propaganda campaigns will continue to attract support for the general strike of the Korea Cargo Workers' Union.

 

The Korea Cargo Workers' Union has been fighting in front of the offices of the metropolitan city, provincial government and major lawmakers since the previous day, and the public transport union will hold a resolution meeting in Yeouido, Seoul, on the 10th. 

 

The Service Federation, centered on the courier union, also plans to go on a strike from the 12th.

 

On the 21st, a resolution meeting will be held in front of the Sejong City Fair Trade Commission and in front of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22nd.

 

Yang Kyung-soo, chairman of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said, "The government is open to calling for stopping attacks on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and the cargo alliance and to engage in dialogu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