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추가 업무개시명령 발동

한덕수 총리 "명분없는 운송거부로 산업과 경제 피해 심각"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12/08 [10:15]

▲ 한덕수 국무총리가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2.12.08.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정부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화물연대 총파업과 관련해 철강, 석유화학 분야에 대한 추가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제54회 임시국무회의에서 "지난달 29일 시멘트 분야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 데 이어 오늘 2차로 철강과 석유화학 분야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명분 없는 집단 운송거부가 장기화됨에 따라 산업과 경제의 피해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철강, 석유화학 제품의 출하 차질은 곧 자동차, 조선, 반도체 등 핵심 전방산업으로 확대돼 우리 경제 전반의 위기로 확산될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화물연대의 자발적 복귀를 더 기다리기에는 상황이 매우 긴급하고 엄중해 시멘트 분야에 추가로 철강과 석유화학 분야의 운송거부자에 대한 업무개시명령을 할 수밖에 없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는 경제 위기를 막기 위한 정부의 특단의 대책이자 노력이라며 화물연대의 운송거부 철회와 업무 복귀를 거듭 당부했다.

 

한덕수 총리는 아울러 이번 운송거부 사태를 '정당성 없는 불법 집단 행위'로 간주하며 "정부의 입장은 확고하다. 불법에 타협하지 않고 그 책임을 엄정하게 묻겠다. 법과 원칙이 바로 서는 노동시장을 만들 수 있도록 정부를 믿고 지지해달라. 정부도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경제 피해와 국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 한덕수 국무총리를 비롯한 국무위원들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국무회의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2022.12.08.  © 뉴시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government issued an order to commence additional work in the steel and petrochemical sectors

Prime Minister Han Duck-soo said, "Industrial and economic damage is serious due to an unjustifiable refusal to transport."

Reporter Jung Myung-hoon

 

The government has also issued an order to start work in the steel and petrochemical sectors in connection with the general strike of the Korea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Prime Minister Han Duck-soo said at the 54th extraordinary Cabinet meeting presided over by the Seoul Government Complex on the morning of the 8th, "After issuing an order to start work in the cement sector on the 29th of last month, we will issue a second order to start work in the steel and petrochemical sectors."

 

"The prolonged denial of collective transportation is causing serious damage to the industry and economy," Prime Minister Han said. "The disruptions in shipments of steel and petrochemical products are likely to expand to key front-line industries such as automobiles, shipbuilding and semiconductors and spread to the crisis in our economy."

 

He then explained the background, "The situation was very urgent and severe to wait for the voluntary return of the cargo regiment, so we had no choice but to order the commencement of work for those who refused to transport in the steel and petrochemical sectors in addition to the cement sector."

 

"This is the government's special measure and effort to prevent the economic crisis," he said, repeatedly urging the truckers to withdraw their refusal to transport and return to work.

 

Prime Minister Han Duck-soo also regarded the denial of transportation as an "illegal collective act without legitimacy" and said, "The government's position is firm. I will hold the responsibility strictly without compromising on the illegality. Please trust and support the government so that it can create a labor market where laws and principles stand upright. The government will also do its best to minimize economic damage and public inconvenience by mobilizing all available resources,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