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걸 의원, '북핵 능력 강화 의미 및 한반도 정세 전망' 긴급 세미나 개최

북한에 대한 외교 전략 및 북한 관련 정책 현안 제언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12/07 [13:49]

급변하는 북한의 정세를 진단하고 그 의미를 파악하여 효과적인 대북 전략 및 대북 정책을 제안하기 위한 긴급 세미나가 개최된다.

 

김홍걸 의원은 “북한 정세가 급변하고 있지만, 현재 대북 정책은 북한의 특수성을 고려하지 못한 강경 일변도의 1차원적 정책이다”며, “불안한 국제정세 속에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길을 위해서는 북한을 제대로 이해하고 분석한 정밀한 대북 정책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국회 김홍걸 의원(무소속)은 오는 12월 12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제5간담회의실에서 “‘북핵 능력 강화 의미 및 한반도 정세 전망 긴급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최근 북한은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5월 12일부터 11월 18일까지 총 18차례에 걸친 미사일 발사를 감행하였으며 9월 이후 12차례가 넘게 9.19 군사합의를 위반하여 해안포 사격을 실시했다. 11월 2일에는 분단 이후 처음으로 NLL 이남으로 미사일을 발사했고, 우리 정부도 이에 대응하여 동해 NLL 이북 공해상으로 미사일을 대응 발사하는 등 군사적 긴장감이 최고조에 이른 상황이다.

 

12월에 들어서도 지난 5일, NLL 북쪽 해상완충구역 내로 130여 발의 방사포를 발사하는 등 북한의 도발은 끊이지 않고 있다.

 

북한 김정은 정권은 윤석열 정부의 대북 전략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담대한 구상에 대해서는 “어리석음의 극치”, “윤석열 그 인간 자체가 싫다”라는 등의 원색적인 비난을 퍼붓는 방식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핵 무력 법제화, ICBM 시험 발사 등으로 윤석열 정부의 비핵화 전략에 정면 대응하고 있다.

 

동시에 핵 무력 사용에 대해서 선제적 공격이 가능하다는 입장과 ‘적대세력’이 핵을 사용하려 하지 않는 한 핵을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혼용하며 모순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는 국제사회의 반감을 완화하면서 핵보유국의 지위를 인정받으려는 고도의 전략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러한 북한 정권과 북한의 대외 전략의 특수성을 이해하고 이에 맞는 정밀한 대북 전략과 대응책을 수립하기 위해서는 북한에 대한 면밀한 분석과 의도 파악을 위한 폭넓은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다.

 

이에 김홍걸 대표의원을 비롯한 국회 동북아평화미래포럼은 급변하는 북한 정세와 실상에 대한 면밀한 분석과 동시에 우리 정부가 취해야 하는 적합한 대북 정책에 관한 방향을 제언하기 위해 긴급히 이번 세미나를 기획, 전문가들을 모시고 심도 깊은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양무진 북한대 총장이 ‘북한의 핵 무렵 법제화의 의미와 향후 정세 전망’, 김상범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의 대외∙대남 인식과 한반도 정세 전망’, 김동엽 북한대 교수는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 강화 평가 및 남북한 군사위기’를 주제로 각각 발표에 나선다.

 

김홍걸 의원은 “북한 정세가 급변하고 있지만, 현재 대북 정책은 북한의 특수성을 고려하지 못한 강경 일변도의 1차원적 정책”이라며 “불안한 국제정세 속에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길을 위해서는 북한을 제대로 이해하고 분석한 정밀한 대북 정책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세미나를 통해 실효성 있는 대북 정책을 구상하고 이를 제안함으로써 향후 대북 정책의 청사진을 그릴 수 있게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Kim Hong-gul “Holding an urgent seminar on the significance of North Korea’s nuclear capability and outlook on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Diplomatic strategy for North Korea and proposals for North Korea-related policy issues

 

An emergency seminar will be held to diagnose the rapidly changing situation in North Korea, understand its meaning, and propose effective North Korea strategies and policies.

 

National Assembly member Kim Hong-gul (independent) announced that on December 12, at 10:00 a.m., the 5th meeting room of the National Assembly Members' Hall would hold an "urgent seminar on the significance of strengthening North Korea's nuclear capability and prospects on the Korean Peninsula."

 

Recently, North Korea launched a total of 18 missiles from May 12 to November 18 after the inauguration of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and conducted coastal artillery fire more than 12 times since September in violation of the September 19 Military Agreement. On November 2, a missile was launched south of the NLL for the first time since division, and the South Korean government responded by launching a missile into the high seas north of the NLL in the East Sea. Military tensions have reached a peak.

 

Even in December, North Korea's provocations continue, such as firing 130 multiple rocket launchers into the coastal buffer zone north of the NLL on the 5th.

 

North Korea’s Kim Jong-un regime is responding to the bold idea, which can be said to be the core of the Yoon Seok-yeol government’s North Korea strategy, by pouring out harsh criticisms such as “the height of stupidity” and “I hate Yoon Seok-yeol himself as a human being”. It is responding head-on to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s denuclearization strategy by legislating nuclear force and test-launching ICBMs.

 

At the same time, it shows a contradictory attitude by mixing the position that a preemptive strike is possible against the use of nuclear force and the position that nuclear weapons will not be used unless the 'hostile forces' want to use them. This is evaluated as a high-level strategy to gain recognition of the status of a nuclear power while alleviating the antipathy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 order to understand the peculiarities of the North Korean regime and North Korea's foreign strategy and to establish a precise North Korea strategy and countermeasures accordingly, it is time for a detailed analysis of North Korea and extensive discussion to understand its intentions.

 

Accordingly, the Northeast Asia Peace and Future Forum of the National Assembly, including Representative Representative Kim Hong-geol, urgently planned this seminar to invite experts to provide an in-depth analysis of the rapidly changing situation in North Korea and at the same time suggest a direction for appropriate North Korea policy that the South Korean government should take. discussion will proceed.

 

Yang Moo-jin, President of North Korean University, 'The Meaning of Legislation and Future Situation in North Korea's Nuclear Age', Kim Sang-beom, Professor of the Center for Far Eastern Studies, 'North Korea's Perceptions of Foreign and South Korea and the Outlook on the Korean Peninsula', and Kim Dong-yeop, Professor of North Korean University, 'Strengthening North Korea's Nuclear and Missile Capabilities' Evaluation and Military Crisis in North and South Korea, respectively.

 

Rep. Kim Hong-gul said, “Although the situation in North Korea is changing rapidly, the current policy toward North Korea is a hard-line, one-dimensional policy that does not take into account the uniqueness of North Korea.” We need a precise North Korea policy that has been analyzed,” he emphasized.

 

He continued, “I hope that through this seminar, we will be able to draw a blueprint for future North Korea policy by conceiving and proposing an effective policy toward North Korea.”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김홍걸, 북핵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