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선미 의원 “법인세 인하 혜택, 103개 기업에 집중…양극화 심화 우려”

‘21년 법인세 과세표준 3천억 원 초과 기업 103개 … 전체 법인 중 0.01%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12/07 [11:18]

정부의 2022년 세제개편안이 국회에서 통과될 경우, 법인세 인하의 혜택은 100여 개 기업에 집중될 것으로 드러났다. 

 

진선미 의원은 “법인세 인하로 낙수효과는 발생하지 않고, 되려 부의 양극화가 심화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은 역사적으로 증명됐다”며 “정부는 조세형평성을 훼손하는 부자감세에 치중할 것이 아니라 고물가·고금리·고환율로 고통받는 서민의 삶을 살피고, 적극적인 민생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사진, 진선미 의원 블로그에서 캡춰)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서울 강동갑・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과세표준별 법인세 결정현황’자료에 따르면, 2021년에 과세표준이 3천억 원을 초과한 법인은 103개였고, 이들의 소득금액은 120조 2,743억 원에 달했다. 

 

정부의 2022년 세제개편안이 국회 통과 시, 법인세 최고세율은 25%에서 22%로 인하된다. 최고세율 인하 혜택을 직접적으로 적용받는 법인은 과세표준 3천억 원을 넘는 규모의 기업이다. 전체 법인세 신고 대상 법인 90만 개 중 상위 0.01%에 해당하는 초대기업에만 해당한다.  

 

2021년 귀속 법인세 대상 법인 수는 90만 6,325개로, 소득금액은 374조 9,552억 원, 과세표준은 332조 4,899억 원, 총부담세액은 60조 2,372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중 과세표준 2억 원 이하의 법인은 80만 1,148개로 전체 법인의 88.4% 비중이다. 소득금액은 42조 2,259억 원으로 전체 중 11.4%, 총부담세액은 1조 6,752억 원으로 전체 중 2.8%였다. 

 

과세표준 3천억 원이 넘는 법인 수는 103개로, 소득금액은 120조 2,743억 원으로 전체 중 32.1%였고, 총부담세액은 24조 7,186억 원으로 전체 중 41%를 차지했다. 

 

정부가 국회에 제출한 2022년 세제개편안은 법인세 세율구간을 종전 4단계에서 2~3단계로 변경하고, 최고세율을 25%에서 22%로 3%포인트(p) 인하하는 내용이다. 

 

국회예산정책처는 세법개정안 시행으로 법인세가 향후 5년간 32조 2,958억 원 감소할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정부가 추계한 세수효과로는 향후 5년간 감소 규모는 27조 9,654억 원이었다. 

 

정부의 2022년 세제개편안이 국회 통과 시, 법인세 최고세율은 25%에서 22%로 인하된다. 최고세율 인하 혜택을 직접적으로 적용받는 법인은 과세표준 3천억 원을 넘는 규모의 기업이다. 전체 법인세 신고 대상 법인 90만 개 중 상위 0.01%에 해당하는 초대기업에만 해당한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중소·중견기업 특별세율 적용 기업은 5만 4천 개 … 세율 10% 적용

 

2021년 신고 기준, 정부 세제개편안에 따라 과세표준 5억 원 이하 기업에는 중소·중견기업 특례세율이 적용된다. 특례세율의 영향을 받는 중견기업은 299개, 중소기업은 5만 4,404개였다.

 

추경호 기획재정부 장관 겸 경제부총리는 지난달 5일 열린 기획재정부 국정감사에서 “법인세 인하가 투자 확대 및 일자리 창출에 효과가 있다”면서 “결국 투자와 일자리 증대 등 세수의 선순환이 일어나기에 정책이 시행되고 2~3년 뒤에 효과가 있었는지 없었는지 같이 확인해봤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지난 22일 국책연구기관인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이  발표한 ‘법인세 과표구간 및 세율체계 개선방안을 위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법인세율이 인하된다면 투자나 고용을 늘릴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33%만이 “올해보다 투자나 고용을 늘릴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법인세 인하의 혜택이 다양한 계층에 분배될지에 대해 논쟁이 이어지는 이유다.

 

대기업 부자감세, 낙수효과 없고 부의 양극화 부추겨 … 민생 대책에 집중할 때

 

진선미 의원은 “법인세 인하로 낙수효과는 발생하지 않고, 되려 부의 양극화가 심화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은 역사적으로 증명됐다”며 “정부는 조세형평성을 훼손하는 부자감세에 치중할 것이 아니라 고물가·고금리·고환율로 고통받는 서민의 삶을 살피고, 적극적인 민생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in Seon-mi “Corporate tax cut benefits, focused on 103 companies… 299 medium-sized companies to which the special tax rate for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is applied”

103 companies with a corporate tax base exceeding KRW 300 billion in 2021… 0.01% of all subsidiaries, deepening polarization

 

If the government's 2022 tax reform bill passes the National Assembly, it has been revealed that the benefits of corporate tax cuts will be concentrated on about 100 companies.

 

According to the 'Corporate Tax Determination Status by Tax Base' data submitted by the National Tax Service by Rep. Jin Seon-mi of the Democratic Party (Seoul Gang Dong-gap, National Assembly Planning and Finance Committee), there were 103 corporations whose tax base exceeded 300 billion won in 2021, and their income The amount reached 120,274.3 billion won.

 

When the government's 2022 tax reform bill passes the National Assembly, the top corporate tax rate will be cut from 25% to 22%. Corporations that directly benefit from the cut in the highest tax rate are those with a tax base exceeding KRW 300 billion. This is applicable only to the top 0.01% of the 900,000 corporations subject to corporate tax reporting.

 

The number of corporations subject to corporate tax attributable to 2021 was 906,325, with an income of 374,955.2 billion won, a tax base of 332,489.9 billion won, and a total tax burden of 60,237.2 billion won.

 

There are 801,148 corporations with a double tax base of KRW 200 million or less, accounting for 88.4% of the total corporations. The amount of income was KRW 42,225.9 billion, accounting for 11.4% of the total, and the total tax burden was KRW 1,675.2 billion, accounting for 2.8% of the total.

 

There were 103 corporations with a tax base of over KRW 300 billion, and their income amounted to KRW 120.2743 trillion, accounting for 32.1% of the total, and the total amount of tax burden was KRW 24.7186 trillion, accounting for 41% of the total.

 

The 2022 tax reform bill submitted by the government to the National Assembly is about changing the corporate tax rate range from the previous 4 stages to 2 to 3 stages, and reducing the top tax rate by 3 percentage points (p) from 25% to 22%.

 

The National Assembly Budget Office analyzed that the implementation of the tax law amendment will reduce corporate tax by 32.2958 trillion won over the next five years. Meanwhile, in terms of the tax revenue effect estimated by the government, the scale of reduction over the next five years was 27,965.4 billion won.

 

54,000 companies to which the special tax rate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s applied… 10% tax rate applied

 

According to the 2021 reporting standard and the government tax reform plan, a special tax rate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is applied to companies with a tax base of KRW 500 million or less. There were 299 medium-sized companies and 54,404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ffected by the special tax rate.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and Deputy Prime Minister Choo Kyung-ho said at a parliamentary inspection o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held on the 5th of last month, “Corporate tax cuts are effective in expanding investment and creating jobs.” It would be nice to see if it worked or not after ~3 years.”

 

However,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Public Opinion Survey on Improving the Corporate Tax Classification and Tax Rate System' announced on the 22nd by the Korea Institute of Taxation and Finance, a national research institute, 33 Only 10% said they were “willing to increase investment or employment more than this year”. This is why debate continues about whether the benefits of corporate tax cuts will be distributed to various classes.

 

Tax cuts for the rich at large corporations have no trickle-down effect and instigate wealth polarization… When focusing on public livelihood measures

 

Jin Seon-mi,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said, “Historically it has been proven that corporate tax cuts do not have a trickle-down effect, and that the polarization of wealth is highly likely to intensify.” We need to take a look at the lives of the common people suffering from this, and come up with active measures to livelihoo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강민성화 2022/12/07 [14:21] 수정 | 삭제
  • 양극화 추구가 목적인 현정권 권력층 대변인 아니면 자지가 권력층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