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의 침묵을 삼킨 가수와 노래

이일영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12/07 [11:13]

▲ Chan E. Park(박찬응)   © 이일영 칼럼니스트


우리나라 대중음악사와 연관된 글을 정리 중에 시대의 침묵을 삼킨 가수를 수소문하였다. 듣고 싶은 이야기가 많은 분이었다.    

 

1972년 10월 유신이 선포된 군사 독재 시대에 1974년 창법 미숙이라는 전대미문의 검열로 침묵을 강요당한 노래도 이름도 잃어버린 박찬응이라는 여성 가수가 있었다. 가수의 이름은 물론 그가 발표한 유일한 2곡의 노래인 (섬아이)와 (평화로운 강물)을 기억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 

 

1951년 경남 진해에서 태어난 그녀는 경기여고 후배인 아침이슬의 양희은 가수가 서강대에 입학하면서 노래를 부르기 시작하였다. 1973년 졸업 시기에 열었던 작은 공연에서 우리나라 포크송에서부터 민중가요를 관통한 김민기와 쌍두마차였던 천재 음악가 김의철이 그녀의 노래를 듣게 되면서 고등학생 시절에 작곡하였던 (섬아이) 녹음을 제안하였다. 

 

다음 해 김의철 데뷔 음반에 (섬아이)와 (평화로운 강물)을 발표하였으나 창법 미숙이라는 사유로 금지되어 가수도 노래도 묻히고 말았다. 이후 전통 판소리를 공부하다 1975년 하와이대학에 유학 후 고국에 돌아와 다시 판소리 공부에 전념하였으며 하와이대학에서 한국문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후 1995년 미국 오하이오 주립대 한국학 교수가 되었다. 

 

오하이오 주립대에서 한국문학과 공연예술 그리고 문학 번역 등을 가르치면서 대학 출판부에 우리나라 시인들의 시집을 번역 출판하여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이해하는 소중한 자료가 되었다. 

 

▲ Chan E. Park(박찬응)   © 이일영 칼럼니스트


지난 2011년 여름 박찬응 교수는 예향 전남 진도의 해창마을에서 여름을 보냈다. 망자의 넋을 달래는 진혼의 씻김굿이 품은 전통의 감성에 매료되어 진도 현지에 머무르면서 정한의 몸짓에 담긴 고유한 숨결을 추슬렀다.    

 

세상의 아픔을 성대에 녹인 듯한 특유의 허스키한 발성으로 부른 노래 (섬아이)와 (평화로운 강물)은 세상을 휘도는 낮은 바람 소리와 같은 느낌이 전통 소리의 구음과 같은 애드리브에서 가슴을 걸어왔다. 

 

우리의 것을 세계에 알려온 소중한 삶을 살아온 선생의 연륜도 어언 고희를 넘기셨다. 시대의 침묵을 삼킨 가수와 노래를 잊지 않았음을 전하고 싶다. artwww@naver.com

 

필자: 이일영

한국미술센터 관장. 칼럼니스트. 시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hile organizing the writings related to the history of Korean pop music, the singer who swallowed the silence of the times was asked. He was a person who wanted to hear a lot.    

 

In the era of military dictatorship, when the Restoration was declared in October 1972, there was a female singer named Park Chan-eung who was forced to remain silent due to the unprecedented censorship of the 1974 singing method "Misuk. Not many people remember the singer's name, of course, the only two songs he released, (Island Child) and (Peaceful River).  

 

Born in Jinhae, Gyeongsangnam-do in 1951, she began singing when Yang Hee-eun, a singer of Morning Lee Seul, a junior at Gyeonggi Girls' High School, entered Sogang University. In a small performance held during graduation in 1973, Kim Min-ki, who passed through folk songs in Korea, and Kim Eui-chul, a genius musician who was a double-headed carriage, suggested recording (island child) that he composed in high school. 

 

In the following year, Kim Eui-cheol released his debut album (Island Child) and (Peaceful River), but he was banned due to his inexperience in singing, so both singers and songs were buried. After studying traditional pansori, he returned to his home country after studying at the University of Hawaii in 1975, and became a professor of Korean studies at Ohio State University in 1995 after receiving a doctorate in Korean literature from the University of Hawaii. 

 

While teaching Korean literature, performing arts, and literary translation at Ohio State University, it became a valuable resource for understanding Korean history and culture by translating and publishing poems of Korean poets in the university press. 

 

In the summer of 2011, Professor Park Chan-eung spent the summer in Haechang Village in Jindo, South Jeolla Province. He was fascinated by the traditional sensibility of the Jinhon Ssitgimgut, which soothes the spirit of the deceased, and while staying in Jindo, he breathed his own breath in Jeonghan's gestures.    

 

The song (Island Child) and (Peaceful River), which sang with their unique husky voice as if they melted the pain of the world in their vocal cords, have walked their hearts from ad-libs like the low wind sound that blows the world.  

 

The teacher's years of experience, who has lived a precious life that has informed the world of ours, have also passed the word Gohee. I want to say that I have not forgotten the singer and song that swallowed the silence of the times. artwww@naver.com 

 

Author: Lee Il-young

the director of the Korean Art Center a column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