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이선빈·한선화·정은지·최시원 ‘술도녀2’, 업그레이드 캐릭터+매력+케미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오는 9일 티빙서 1·2화 첫 공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12/06 [14:56]

▲ 이선빈·한선화·정은지·최시원 ‘술도녀2’ <사진출처=티빙>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2>(이하 <술도녀2>)가 더욱 업그레이드된 케미를 예고해 기대감을 높인다.

 

6일 티빙 오리지널 <술도녀2>의 온라인 스트리밍 제작발표회가 개최됐다. 이날 현장에는 박수원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선빈, 한선화, 에이핑크 정은지, 슈퍼주니어 최시원 등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술도녀2>는 하루 끝의 술 한잔이 인생의 신념인 세 여자의 일상을 그린 본격 ‘기승전술’ 드라마 그 두 번째 이야기다.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술잔을 부딪치는 세 친구가 어떤 새로운 이야기들로 유쾌하고 뭉클한 공감을 안길지 관심이 쏠린다.

 

특히 <술도녀2>는 지난해 선보인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에서 현실감 가득한 이야기를 그려내며 보는 이들에게 희로애락을 선물했던 위소영 작가가 다시 집필을 맡았으며, 드라마 <산후조리원>으로 리얼한 연출을 선보였던 박수원 감독이 합류했다.

 

이번 <술도녀2>에서 이선빈은 서브 작가에서 프로페셔널 메인 작가로 돌아온 술도녀 센터 안소희 역을, 한선화는 자연주의 요가 수련원에 취직한 러블리 술 천재 한지연 역을, 정은지는 친구들을 위해 N잡러가 된 걸크러시 라이더 강지구 역을, 최시원은 소문난 괴짜 예능 PD 강북구 역을 맡았다.     

 

▲ ‘술도녀2’ 이선빈 <사진출처=티빙>  © 브레이크뉴스



▲ ‘술도녀2’ 한선화 <사진출처=티빙>  © 브레이크뉴스



이날 박수원 감독은 <술도녀2> 연출을 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술도녀2> 연출을 맡으면서 온고지신이라는 말이 있지 않나. 옛것을 받아서 새로운 것을 만들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시즌1에서 사랑받았던 지점들을 놓치지 않으면서도 시즌2에서 보여줄 수 있는 발랄함과 발칙함을 살려야 했다. 시즌1과 시즌2 방향성에 대해 고민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수원 감독은 “<술도녀>를 시청자들이 사랑해준 이유 중 하나가 캐릭터들의 합이지 않나. 연기를 정말 잘하는 분들이지만, 실제로도 찐친이어서 그 느낌이 촬영장에서 고스란히 굉장히 많이 느껴졌다. 이 케미를 최대한 살리는데 집중하지 않았나 싶다”고 밝혔다. 

 

이선빈은 <술도녀2> 안소희의 변신 관련해 “오히려 소희는 여전하다는 생각이 든다. 소희가 세 친구 사이에서는 중립을 지키는 역할이지 않았나. 그 안에서 많은 무수한 변화들로 인해 소희의 감정 상태의 변화들도 생기고, 강북구와의 러브라인도 다른 진전도 생긴다. 가장 중요한 건 승진이다. 승진이라는 좋은 선물을 받았는데, 어쩔 수 없이 산에 들어가 한지연과 함께하며 내려놓는 모습 등 다양한 변화를 보여줄 예정이다”고 전했다.

 

한선화는 <술도녀2> 한지연 역을 연기하며 극강의 하이 텐션을 유지하는 비결을 묻자 “한지연이 시즌1에서 갑자기 암투병이라는 상황을 겪게 되고, 시즌2에서 이어서 이야기를 풀어나가야 하고, 그러면서 한지연의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하다보니 걱정이 많이 됐다. 그래서 주변에 조언도 많이 구하고, 대본도 다른 시각으로 들여다봤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술도녀>를 사랑해준 분들의 공통점은 긍정적인 에너지를 좋게 봐준 것 아닌가. 그런 부분은 잘 지켜나가고 싶었다. 그러다보니 작가님이 현실에서는 힘들 수 있지만 긍정적이고 예쁘게 풀어준 것 아닐까 싶다. 최대한 대본에 충실하려고 했다”고 답했다.

 

정은지는 <술도녀2> 강지구 캐릭터의 변화를 위해 신경 쓴 부분을 묻자 “<술도녀2>에서는 강지구에게 정말 큰 변화가 찾아온다. 강지구는 생계형 유튜브였는데, 그걸 내려놓고 산 속에 들어간다. 그 자체만으로 강지구라는 인물에게 배운 점이다. 그리고 가장 큰 변화는 사람에 대한 것이다. 제 주변에 찐친으로 두고 싶은 사람이 한 명 더 생기는 것이 가장 큰 변화이지 않을까. 여러 고민이 많이 들었던 촬영이었고, 많은 것들을 배울 수 있었다”고 말했다. 

          

최시원은 <술도녀2> 강북구 캐릭터의 변신 관련해 “일단 강북구의 수염과 머리가 하나가 됐다. 이렇게까지 하나가 될 수 있구나 싶을 것 같다. <술도녀2>를 보는 분들이 외형적으로도 즐거워하지 않을까 싶다. ‘사람이 저렇게 될 수 있구나’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고, 이에 이선빈은 “강북구의 츤데레적인 매력이 많이 나올 것이다. 기대가 없던 사람이 훅 들어오는 치명적인 심쿵 포인트가 있다”고 밝혔다.   

 

▲ ‘술도녀2’ 정은지 <사진출처=티빙>     ©브레이크뉴스

 

 

▲ ‘술도녀2’ 최시원 <사진출처=티빙>  © 브레이크뉴스



박수원 감독은 <술도녀2> 볼거리 관련 질문에 “<술도녀2>를 통해 캐릭터들이 비로소 완성되는 것 아닌가 싶다. 시즌1때도 너무나 매력적이고 좋은 캐릭터들이었지만, 사람이 진짜 매력이 있을때는 그 사람을 다 안다고 생각했을 때 다른 모습이 나오는 순간이지 않나. 4명의 캐릭터가 <술도녀2>에서 그런 지점들을 보여줄 것이다”고 답했다. 

 

이어 “<술도녀2>에서 강북구 역을 맡은 최시원도 시즌1과 다른 매력을 선보인다. 하찮게 느껴질 수 있었던 강북구가 눈에 밟히는 것을 시청자들도 확인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며 “모든 캐릭터가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낯선 지점들이 있으니 그걸 찾아내는 재미가 <술도녀2>의 관전 포인트로 다가가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술도녀2>의 키워드·해시태그를 묻자 이선빈은 “더 깊고 다채로워진 우정”, 한선화는 “술꾼도시여자들2 하트 이모티콘, 너도 나도 우리”, 정은지는 “성장통”, 최시원은 “제정신으로는 볼 수 없는 드라마”, 박수원 감독은 “산전수전 공중전”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박수원 감독, 이선빈, 한선화, 정은지, 최시원은 “한해를 마무리하는 이 시점에 <술도녀2>를 보면서 스트레스도 날려버리고, 찐친들과 송년회한다는 마음으로 재밌게 즐겨줬으면 한다. 시즌1에 대한 큰 사랑을 보내줘서 감사했고, 연말 마무리는 <술도녀2>와 함께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티빙 오리지널 <술꾼도시여자들2>는 오는 9일 오후 4시 티빙에서 1, 2화가 첫 공개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omprehensive] Lee Sun-bin·Han Seon-hwa·Jeong Eun-ji·Choi Si-won 'Drinking Girl 2', upgraded character + charm + chemistry

 

TVing original drama, first release of episodes 1 and 2 on TVing on the 9th

 

 

 

Reporter Park Dong-je of Break News = Teabing's original <Drinking City Women 2> (hereinafter referred to as <Drinking Woman 2>) raises expectations by predicting a more upgraded chemistry.

 

On the 6th, an online streaming production presentation of Teabing's original <Drinking Girl 2> was held. On this day, director Park Soo-won, actors Lee Sun-bin, Han Seon-hwa, Apink Jung Eun-ji, and Super Junior Choi Si-won attended and attracted attention.

 

<Drinking Girl 2> is the second story of a full-fledged ‘ride tactics’ drama depicting the daily lives of three women whose belief in life is a drink at the end of the day. Attention is focused on what new stories the three friends who drink together when they are happy or sad will give them a pleasant and moving sympathy.

 

In particular, <Drinking Girl 2> was written again by Wi So-young, who presented a realistic story in the TVing original <Drinking City Women>, which was released last year, and presented emotions to viewers. Director Park Soo-won, who showed off, joined.

 

In this <The Drinking Girl 2>, Lee Seon-bin plays Ahn So-hee, a drunk woman center who returned from being a sub writer to a professional main writer. The role of Kang Ji-gu, a girl crush rider, and Siwon Choi played the role of Kang Buk-gu, a famous geek entertainment producer.

 

On this day, director Park Soo-won said about the part he focused on while directing <The Winemaker 2>, “Isn’t there a saying that you come and go while directing <The Winemaker 2>? With the mindset that we have to take the old and make something new, we had to maintain the liveliness and cheekiness that we can show in season 2 while not missing the points that were loved in season 1. I was worried about the direction of season 1 and season 2,” he said.

 

Next, director Park Soo-won said, “One of the reasons why viewers loved <The Drinking Woman> is the sum of the characters. They are really good at acting, but they are actually close friends, so I felt that feeling a lot on the set. I wonder if I was focused on making the most of this chemistry.”

 

Regarding Ahn So-hee's transformation in <The Winemaker 2>, Lee Seon-bin said, “I think So-hee is still the same. Wasn’t So-hee’s role to keep neutral among her three friends? Due to the countless changes within it, changes in So-hee's emotional state occur, as well as her love line with Kang Buk-gu and other developments. The most important thing is promotion. She was given a good gift of promotion, and she is going to show various changes, such as going into the mountain and being with Han Ji-yeon and putting it down.”

 

When asked about the secret to maintaining extreme high tension while playing the role of Han Ji-yeon in <Drinking Girl 2>, Han Seon-hwa said, “In Season 1, Ji-yeon Han suddenly went through a situation of fighting cancer, and in Season 2, she had to continue the story, and while doing so, Ji-yeon Han I was very worried because I had to show a different side of me. So, she sought a lot of advice from people around her and looked at the script from a different perspective. But basically, what people who loved <The Winemaker> had in common was that they appreciated the positive energy. I wanted to keep that part well. So, although it can be difficult in real life, I wonder if the writer solved it in a positive and beautiful way. She tried to be faithful to the script as much as possible.”

 

When Jung Eun-ji was asked about the part of Kang Ji-gu’s change in <The Winemaker 2>, she said, “In <The Winemaker 2>, a really big change comes to Kang Ji-gu. Kang Ji-gu was a livelihood YouTuber, she put it down and she goes into the mountains. That alone is what I learned from the character Kang Ji-gu. And the biggest change is about people. Wouldn't it be the biggest change to have one more person around me that I want to keep as my best friend? It was a shoot that took a lot of thought, and I learned a lot,” she said.

 

Regarding the transformation of Buk-gu Kang's character in <The Drinking Woman 2>, Siwon Choi said, "First of all, Buk-gu's beard and hair became one. I think we can become one like this. I wonder if people who watch <Drinking Girl 2> will enjoy it visually as well. You will be able to feel that ‘a person can be like that’” and Lee Seon-bin said, “The tsundere charm of Gangbuk-gu will come out a lot. There is a fatal heart-throbbing point where a person with no expectations hooks in,” she revealed.

 

Director Park Soo-won answered a question about what to see in <The Winemaker 2>, “I think the characters are finally completed through <The Winemaker 2>. Even in season 1, they were very attractive and good characters, but when a person has real charm, when you think you know everything about that person, isn't it the moment when a different side of you comes out? The four characters will show those points in <The Drinking Girl 2>.”

 

“Choi Si-won, who plays the role of Gangbuk-gu in <The Drinking Woman 2>, also shows a different charm from Season 1. I wonder if viewers will be able to confirm that Gangbuk-gu, which could have felt insignificant, is being stepped on in their eyes,” he said. told

 

When asked about keywords and hashtags for <Drinking Girl 2>, Lee Sun-bin said, “A deeper and more colorful friendship.” Han Seon-hwa said, “Drinking city women 2 heart emoticons, you and I, we too.” A drama that cannot be seen”, director Park Soo-won said, “It is an aerial battle before the mountain battle.”

 

Lastly, directors Park Soo-won, Lee Sun-bin, Han Seon-hwa, Jeong Eun-ji, and Choi Si-won said, “As the year comes to an end, I hope you can enjoy it with the mindset of having a year-end party with your friends while watching <The Drinking Girl 2>. Thank you for giving me so much love for Season 1, and I hope you will end the year with <The Drinking Girl 2>.”

 

Meanwhile, the first and second episodes of Teabing's original <Drinking City Women 2> will be released for the first time on the 9th at 4:00 pm on Teabing.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