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먼저라고? 권력이 먼저!... 문재인 전 대통령도 수사하나?

정성태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12/05 [14:51]

▲ 정성태 시인. ©브레이크뉴스

'사람이 먼저다', 문재인 정권에 의해 상용 차용됐던 말이다. 인간애가 담긴 문구로 문재인 전 대통령 저서 제목이기도 하다. 박애정신을 지닌 인류의 보편적 가치와도 맞닿아 있다. 그 자체를 시비할 일은 아닐 것이다.

 

문제는 겉과 속이 판이하게 다른 양상을 띄었다는 점이다. 문재인 정권 5년 동안 지속된 주택값 폭등은 경제적 약자의 삶을 난타했다. 그렇잖아도 힘겨운 나날을 인내하는 무주택 서민들 입장에서는 마른 하늘에 벼락 맞는 심정이었을 듯싶다. 내집 마련의 꿈은 고사하고, 당장 치솟는 전월세값 때문에 발을 동동거려야만 했다. 이런 상황을 비웃기라도 하듯 문재인 전 대통령은 부동산 정책을 안정적으로 이끌고 있다는 식의 자화자찬을 쏟아내기도 했다.

 

공포심 조장에 충분한 과잉방역 문제도 있다. 광장은 차단됐고, 모든 집회와 시위는 불온시됐다. 영업시간 단축과 영업장 폐쇄로 인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특수 노동자 대부분이 벼랑 끝으로 몰렸다. 심지어 일가족이 목숨을 끊는 비극적 사태로 이어지기도 했다. 그렇다고 대책이 수립된 것도 아니었다. 단지 국민 불만을 잠재우기 위한 정치방역이었던 것으로 의심될 소지가 다분했다.

 

코로나 백신접종과 관련해서도 슬픔과 분노를 안겨줬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직접 나서 백신 부작용 피해에 대한 국가 배상을 약속한 바 있다. 그에 따라 국가를 믿고, 국민 대부분이 접종을 서둘렀다. 그러나 효과는 입증되지 않은 채, 오히려 숱한 사람이 크고 작은 후유증에 노출되거나 수천명에 이르는 사망자까지 발생했다. 그런데도 문재인 정권은 인과성 없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대통령 약속이 인과성 없다는 비정한 말로 치환된 셈이다.

 

이런 와중에 해양수산부 소속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이 발생한다. 더욱이 고인에게 월북 덧씌우기 정황까지 드러났다. 애초 문재인 정권의 말바꾸기 발표는 스스로 거짓된 것임을 드러낸 것에 불과하다. 정권이 바뀌면서 수사를 받는 처지가 됐음에도, 외교안보 고위직에 있었던 그들 입에선 반성과 사죄 대신 구차한 변명만 연거푸 재생되고 있다. 이들에 대한 검찰 수사를 놓고, 문재인 전 대통령은 "무례하다", "도를 넘지 않기 바란다" 등 겁박성 발언까지 쏟아냈다.

 

이는 검찰수사를 무력화하려는 압박성 의도로 읽히는 지점이다. 무엇보다 국민에 대한 무례하고 도를 넘는 망발에 다름 아니다. 급기야 문재인 전 대통령 자신이 최종 승인했다고 인정하기까지 했다. '사람이 먼저다'라고 했던 그들이, 도리어 인권을 내팽개친 상상도 못할 일을 저지른 것이다. 거기엔 자신들 안위만을 위한 '권력이 먼저다'가 있었을 뿐이다. 문재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도 불가피한 것으로 여겨진다. 법적 책임 이전에, 능히 살릴 수 있었던 국민의 목숨을 왜 방치했었는지 그에 대한 진실 여부인 까닭이다.

 

* 필자 : 정성태(시인 /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eople first? Power comes first!... Will former President Moon Jae-in be investigated?

 

- Jung Seong-tae, columnist

 

'People come first', a phrase that was used commercially b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t is also the title of a book written by former President Moon Jae-in. It is also in line with the universal value of humanity with the spirit of philanthropy. It wouldn't be something to belittle in itself.

 

The problem is that the outside and the inside are completely different. The soaring housing prices that lasted for 5 years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it the lives of the economically underprivileged. Even so, from the point of view of the homeless ordinary people who endure difficult days, I think it must have been a feeling of being struck by lightning from a dry sky. Let alone the dream of owning my own house, I had to shake my feet because of the soaring rental price. As if to ridicule this situation, former President Moon Jae-in poured out self-praise that he was leading real estate policy stably.

 

There is also the problem of excessive quarantine that is enough to incite fear. The square was blocked off, and all rallies and demonstrations were disquieted. Most of the self-employed, small business owners, and special workers were driven to the brink due to the reduction of business hours and the closure of business places. It even led to a tragic situation in which a family took their lives. However, no countermeasures were established. There was a lot of suspicion that it was just a political quarantine to calm public dissatisfaction.

 

It gave me sadness and anger even in relation to corona vaccination. Former President Moon Jae-in personally promised state compensation for damage caused by vaccine side effects. Accordingly, trusting the country, most of the people hurried to get vaccinated. However, the effect has not been proven, and instead, many people have been exposed to large and small aftereffects, or even thousands of deaths have occurred. Even so, the Moon Jae-in regime has repeatedly said that there is no causality. In other words, the president’s promise has been replaced with heartless words that are not causal.

 

In the midst of this, a murder case of a West Sea public official belonging to the Ministry of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occurs. Moreover, the situation of overlaying the deceased to North Korea was revealed. In the first place, the announcement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change of words was only to reveal itself to be false. Even though they were in a position to be investigated as the government changed, only lame excuses instead of reflection and apology are repeated from the mouths of those who were in high-ranking positions in foreign affairs and national security. Regarding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into them, former President Moon Jae-in even poured out intimidating remarks such as "It's rude" and "I hope you don't cross the line."

 

This is a point that can be read as an intention to pressurize the prosecution to neutralize the investigation. Above all, it is nothing but rudeness toward the people and reckless remarks that go beyond the limit. Eventually, former President Moon Jae-in himself even admitted that he had finally approved it. Those who said 'people come first' did the unimaginable thing of abandoning human rights. There was only 'power comes first' for their own comfort. An investigation into former President Moon Jae-in is also considered inevitable. This is because, before legal responsibility, it is the truth about why he neglected the lives of the people who could have been saved.

 

* Writer: Jeong Seong-tae (Poet / Column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