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삼별초-19)]혜성, “김통정, 이 판을 뒤집어야 할 때 승복을 벗을게”

이동연 작가 | 기사입력 2022/12/06 [11:30]

▲ 이동연 작가.  ©브레이크뉴스

김통정은 자신의 청혼을 거절한 채 울고 있는 혜성을 다독이며 말했다.

    “혜성. 더 이상 널 법명으로 부르지 않을래” 

    “그럼 뭐라 할건데?”

    “달래라 부를래”

    “이름없이 살아온 나에게 네가 이름을 지어주는 구나.”

    “그래, 달래…. 달래야, 그냥 중노릇 계속해라. 여자가 아닌 중으로 계속 살아.”

    “통정아, 고맙다. 그리고 미안하다. 대신 이 판을 뒤집을 일이 있을 때 나도 승복을 벗어 던질게. 기다려.”

 

  두 사람이 하산하는 길에 무수한 들꽃이 해풍에 흔들리고 있었다.

  그중 수많은 바위 틈 위로 피어난 진달래는 마치 붓으로 묵을 듬뿍 찍어 놓은 듯, 농염하게 붉었다. 마니산이 바위산이라 그건가 보다.

  

  그해 가을, 고종은 최이를 진양후(晉陽候)로 봉한다는 조서를 내렸다. 강화 천도와 황궁 조성의 공이 크다는 이유에서였다.

    “저는 한 것이 없습니다. 모두 폐하의 노고와 백성들이 애쓴 덕분입니다.”

  최이가 일단 거절하는 모양새를 취했다. 그러자 김준이 각 도의 수령들에게 통지문을 보냈다.

    ‘최이 별감의 공을 치하하라.’

 

   그랬더니 기다렸다는 듯 각 도의 수령은 물론 백관들까지 최이에게 선물을 보내며 고종의 뜻을 따라야 한다고 아우성이었다. 

   최이는 그제야 못 이기는 척하며 받아 들였다. 얼마 지나지 않아 서경西京(평양)에서 파발마가 달려왔다. 

    “낭장 홍복원(洪福源)과 필현보(畢賢甫)가 반란을 일으켰습니다!” 

  반란군이 고종이 떠난 텅 빈 개경을 노린 것이었다. 최이는 우선 반란 세력을 달래보기로 하고 정의(鄭毅), 박녹전(朴祿全)을 보냈다. 하지만 반란군은 그들을 죽이고 서경까지 점령했다.

  천도 후 최이가 처음 맞는 시련이었다. 조야가 술렁이며 내부동조자까지 나올 조짐이 보였다.

 

  한편, 혜성의 본심을 확인한 김통정은 깊은 고민에 빠졌다. 

      ‘혼인이냐, 혜성이냐’을 놓고 .....

  혼인하면 혜성을 포기해야 했고, 혜성과 연인으로 지내려면 독신을 택해야 했다. 결국 김통정은 ‘혼인 포기와 혜성 선택’을 결심했다. 

 

   그즈음 서경을 점령한 반란 세력이 곧 개경을 공격한다는 첩보가 입수되었다. 더구나 반란군 두목의 아버지는 몰골의 앞잡이인 홍대순(洪大純)이었다. 홍대순은 인주 도령으로 있을 때인 1218년, 몽골군이 침략하자 항복하고 몽골로 갔었다. 그 후 1231년 살리타이가 쳐들어올 때부터 몽골 군의 길 안내를 시작해 왔다. 

   

   그런 자의 아들이 서경에 이어 개경까지 장악한다면? 고려 남부까지 몽골의 손에 들어갈것이고 강화도도 역시 버티지 못할 것이다.  

   최이는 북방 병마사 민희(閔曦)에게 반란 진압을 명하는 한편, 혹시 관군마저 반역에 가담할까 봐 야별초 3천 명도 따로 파견했다. 이들의 지휘를 김준에게 맡겼고 김통정도 따라갔다.

   역시 특수부대인 야별초를 서경의 백성들로 구성된 반란군이 당해 낼 수 없었다.

  홍복원은 전세가 불리해지자 쥐새끼처럼 몽골로 줄행랑쳤다. 순진한 필현보만 저항하다가 강화도로 끌려가 거리에서 처형당했다.

  

    서경의 반란을 진압한 후 최이는 후계자 선정을 서두르며, 두 아들 만종과 만전, 사위 김약선을 놓고 저울질하기 시작했다. 두 아들은 기생이 낳아 출신을 따지는 고려에서 꺼림칙했다.

   더구나 이의민 이후 최씨 정권하의 무인들은 가문이 좋았다. 그들도 만종과 만전보다는 가문이 좋은 김약선하고 어울렸다. 

 

   김약선은 조부가 신종 때의 문하시랑 김봉모(金鳳毛)였고, 부친도 문하시랑을 지냈으며, 동생 김경손 金慶孫이 1231년 몽골군을 귀주성에서 막아낸 명장이었다. 

   이런 배경에다 본인 능력도 출중했다. 최충헌 임종시 권력 향배가 불투명할 때 최이의 집권에 큰 도움을 주었던 것이다.

   이런 이유로 최이의 마음은 김약선에게 기울었다. 하지만 두 아들이 미래도 신경 쓰였다.

   최이는 후계자 문제로 머리가 아플 때면 꼭 때 대씨의 처소를 찾았다. 그럴 수밖에 없었다.  서련방(두 아들의 어미)이나 정실 정씨(김약선의 장모)를 만날수록 억측에 시달리기 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최이가 즐겨 찾는 대씨가 이미 김약선이 정분난 사이엿다는 소문이 파다했다.

   최이도 그 사실을 얼핏 알고는 있었다. 하지만 괘념치 않았는데, 수수깡같은 자신과 달리 풍성한 대씨의 품이 여하튼 좋았던 것이다. 그만큼 대씨가 여러 남자를 상대해본 솜씨로 최이를 능수능란하게 다루었던 것이다. dyl1010@hanmail.net.

dyl101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ovel Sambyeolcho-19)] Hyeseong, “Kim Tongjeong, I will take off my robe when I have to turn this table over”

   -Writer Lee Dong-yeon

    Kim Tong-jeong said while reading Hye-seong, who was crying while rejecting his marriage proposal.

     "Comet. I won't call you by your last name anymore."

     “Then what are you going to say?”

     “I want to call you comfort”

     “You are giving me a name after living without a name.”

     “Yes, please… . Calm it down, just keep on being the middle man. Continue to live as a non-woman.”

     “Tongjeong-ah, thank you. And I'm sorry. Instead, when there is something to overturn this board, I will throw off my monk's robe. wait."

   Countless wild flowers were swaying in the sea breeze as the two descended.

   Among them, the azaleas that bloomed above the crevices of the rocks were intensely red, as if they had been dipped in ink with a brush. It must be because Mount Mani is a rocky mountain.

  

   In the autumn of that year, King Gojong issued a decree enjoining Choi Yi as the Marquis of Jinyang. It was because she had a lot of credit for the transfer of the capital to Ganghwa and the creation of the imperial palace.

     “I didn't do anything. It is all thanks to Your Majesty's hard work and the efforts of the people.”

   Choi took the form of refusal. Then Kim Jun sent a notice to the heads of each province.

     ‘Praise Choi Yi Byeolgam for his achievements.’

    Then, as if they had waited, the leaders of each province as well as the officials sent gifts to Choi Yi, clamoring that he should follow King Gojong's will.

    Only then did Choi accept it, pretending not to win. Shortly thereafter, Pabalma ran from Seogyeong (Pyongyang).

     “Nangjang Hong Bok-won (洪福源) and Pil Hyeon-bo (畢賢甫) have rebelled!”

   The rebels were aiming for the empty Gaegyeong where King Gojong had left. Choi Yi decided to placate the rebels first, and sent Jeong-ui and Park Nok-jeon. However, the rebels killed them and occupied Seogyeong.

   It was Choi Yi's first ordeal after the transfer of the capital. Joya was agitated, and there were signs that even an internal sympathizer would emerge.

   Meanwhile, Kim Tong-jeong, who confirmed Hye-sung's true intentions, fell into deep trouble.

       He put on ‘whether it’s a marriage or a comet’.....

   If you got married, you had to give up the comet, and if you wanted to stay with the comet, you had to choose celibacy. In the end, Kim Tong-jeong decided to 'renounce marriage and choose Hye-seong'.

    Around that time, information was obtained that the rebels who occupied Seogyeong would soon attack Gaegyeong. Moreover, the father of the leader of the rebel army was Hong Dae-soon, an unscrupulous puppet. Hong Dae-soon surrendered and went to Mongolia when the Mongols invaded in 1218, when he was the governor of Inju. Afterwards, he started guiding the Mongol army from the time of the Salitai invasion in 1231.

   

    What if the son of such a person takes over Seogyeong and then Gaegyeong? Even southern Goryeo will fall into Mongolian hands, and Ganghwa Island will not be able to hold out either.

    Choi Yi ordered Min-hee (閔曦), a soldier in the northern region, to suppress the rebellion, while also dispatching 3,000 night troops separately, fearing that even government troops would join in the rebellion. They were led by Kim Jun, and Kim Tong-jeong followed.

    Also, the rebel army composed of the people of Seogyeong could not defeat the special unit Yabyeolcho.

   Hong Bok-won ran to Mongolia like a rat when the charter turned unfavorable. Only the naive Pil Hyeon-bo resisted, but was taken to Ganghwa-do and executed on the street.

  

     After suppressing Seogyeong's rebellion, Choi Yi rushed to select his successor, and began weighing his two sons, Manjong and Manjeon, and his son-in-law, Kim Yak-seon. The two sons were born by gisaengs, so they were reluctant in Goryeo, where origins were considered.

    Moreover, after Lee Eui-min, military men under the Choi regime had good families. They also got along with Kim Yak-seon, who had a good family, rather than Man-jong and Man-jeon.

    Kim Yak-seon's grandfather was Munha-si and Kim Bong-mo during the reign of King Shinjong, his father also served as Mun-ha-si, and his younger brother, Kim Gyeong-son, was a great general who stopped the Mongolian army at Guijuseong in 1231.

    In addition to this background, his own ability was outstanding. At the time of Choi Chung-heon's death, when the direction of power was unclear, he greatly helped Choi Yi's rise to power.

    For this reason, Choi Yi's heart leaned toward Kim Yak-seon. However, he was also concerned about the future of his two sons.

    Whenever Choi Yi had a headache over his successor, he always visited Mr. Dae's residence. It had to be. It was because the more he met Seo Ryeon-bang (mother of his two sons) or Jeongsil Jeong (Kim Yak-seon's mother-in-law), the more he suffered from speculation.

    

    However, rumors spread that Choi Yi's favorite Mr. Dae was already in love with Kim Yak-seon.

    Choi Yi knew that at first glance. However, he didn't mind, but unlike himself, who was like a sorghum can, he liked Dae's bountiful arms anyway. To that extent, Mr. Dae handled Choi Yi skillfully with the skills he had dealt with many men. dyl1010@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