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한·베트남 새 30년 준비" 푹 주석 "인·태전략 성공할 것"

한-베트남 정상회담 첫 국빈방문..관계 발전·협력 확대 의지 확인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12/05 [17:38]

▲ 윤석열 대통령이 5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한-베트남 정상회담에 앞서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사진 왼쪽)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출처: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5일 한-베트남 정상회담에서 "양국 관계의 새로운 30년을 준비해 나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과 국빈 방문한 응우엔 쑤언 푹 베트남 국가주석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가운데 양국 간 관계 발전 및 협력 확대의지를 확인했다. 또 정치·안보·교역·투자·금융·인프라·공급망 등 분야에서의 상호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먼저 윤 대통령은 "양국은 지난 30년간 모범적 상생·협력관계를 발전시켜왔다"며 "베트남은 우리 4대 교역대상국으로 한국은 베트남 내 최대 투자국으로 부상했고, 한국 내 8만여 한·베트남 가정은 양국을 잇는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급변하는 국제질서 속에서 한국·베트남이 연대해 역내 평화·번영을 키워나가는 건 양국 모두에 이익되고, 양국 이익에 부합한다"며 "회담은 한·베트남 관계 1세대 발전을 축하하고 새 세대를 힘차게 여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푹 주석은 "윤 대통령께서 한국 국민과 함께 한국 위상 강화에 기여하는 글로벌 중추국가 정책과 인도·태평양 전략을 비롯 각종 정책 전략 목표들을 성공적으로 실현해 나갈거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베트남은 2040년까지 고소득 선진국으로 성장하는 목표를 포함 미래 국가 발전 관련 비전·목표를 채택한 바 있는 동시에 자립·자주·평화·우호 협력과 발전·대외관계 다각화·다자화 외교 정책을 하기로 했다"며 "대외 정책에서 한국과의 관계를 일관되게 중시하고, 한국과 함께 양국 공동 번영과 역내 세계 평화와 안정, 협력·발전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Prepare for the new 30 years of Korea and Vietnam" President Phuc "In-Thai Strategy will succeed"

The first state visit to the Korea-Vietnam summit...confirming the will to develop relations and expand cooperation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at the South Korea-Vietnam summit on the 5th, "We want to prepare for the next 30 years of bilateral relations."

 

President Yoon and Vietnamese President Nguyen Xuan Phuc, who visited as a state guest, had a summit meeting at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on the same day and confirmed the will to develop bilateral relations and expand cooperation. He also discussed ways to strengthen mutual cooperation in the fields of politics, security, trade, investment, finance, infrastructure, and supply chain.

 

First, President Yoon said, “The two countries have developed an exemplary win-win and cooperative relationship over the past 30 years.” It serves as a bridge between the two."

 

"It is in the interest of both countries that South Korea and Vietnam work together to foster peace and prosperity in the region amidst the rapidly changing international order," he said. It will be the starting point to open the

 

In response, Phuc said, "I am confident that President Yoon will successfully realize various policy and strategic goals, including the global backbone policy and the Indo-Pacific strategy that contribute to strengthening Korea's prestige together with the Korean people."

 

"Vietnam has adopted visions and goals related to future national development, including the goal of growing into a high-income advanced country by 2040, while at the same time deciding to pursue self-sufficiency, independence, peace, friendship, cooperation and development, diversification of foreign relations, and multilateralization foreign policy. "We will consistently value our relationship with Korea in our foreign policy, and together with Korea, we will contribute to the common prosperity of the two countries and world peace and stability in the region, as well as cooperation and development,"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윤석열 대통령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