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룹’ 김혜수, 종영 소감 “이 땅의 모든 엄마들 존경..따스한 위안이었길”

마지막까지 진한 감동+깊은 울림 선사, 지난 4일 최종회 방송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12/05 [14:27]

▲ tvN 토일드라마 ‘슈룹’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tvN 토일드라마 ‘슈룹’(극본 박바라/ 연출 김형식/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하우픽쳐스)이 마지막까지 진한 감동과 깊은 울림을 선사하며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이에 주역 4인방 김혜수(중전 화령 역), 김해숙(대비 역), 최원영(국왕 이호 역), 문상민(성남대군, 세자 역)은 5일 ‘슈룹’ 측을 통해 종영 소감을 전했다.

 

기존 사극의 정형화된 틀을 깨고 진취적인 중전 캐릭터 화령을 연기한 김혜수는 “‘슈룹’을 사랑해 주시고 화령을 응원해 주신 분들, 왕자들을 응원하고 공감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 저희와 함께 마무리까지 해주신 덕분에 힘내서 마칠 수 있었다”라며 남다른 소회와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이 땅의 모든 엄마들을 존경한다. (‘슈룹’을 통해) 엄마의 힘, 사랑의 힘에 대해 많이 배웠다. 이 땅의 모든 이들에게 따스한 위안이었길…”이라며 진정성 담긴 응원의 메시지를 더했다.

 

권력을 쟁취하기 위해 피도 눈물도 없는 냉혈한으로 분해 묵직한 장악력을 보여준 김해숙은 “너무 좋은 작품에 멋있는 역할로 시청자분들을 찾아뵙게 돼서 굉장히 소중한 경험이었다. 끝난다고 생각하니까 섭섭하다”라며 역시 애정과 열의로 임했던 ‘슈룹’에 대해 회고했다.

 

또 함께 고생한 스태프들과 배우들을 떠올리며 “시청자분들이 많이 사랑해 주셔서 저희는 큰 행복감을 갖고 잘 마무리했다. 파이팅! 사랑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정통성에 대한 열등감에 흔들리는 인간 이호의 심리를 세밀한 연기로 이입케 한 최원영은 “작품의 제목인 ‘슈룹’처럼 모두가 서로의 큰 우산 아래서 동고동락했던 현장이었다”라며 지난 시간들을 되짚었다.

 

더불어 “하나의 목표를 위한 뜨거운 열정과 서로에 대한 고마움을 느낄 수 있었던 여정에 함께 할 수 있어 감사했다. 모두의 땀과 노력으로 만든 드라마를 많은 시청자분들도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 주셔서 더없이 애틋하고 따뜻한 마음이다. 감사드린다”라며 마음을 표했다.

 

흙 속에 진주처럼 스스로 값진 성장을 해내며 국본이 된 성남대군 역의 문상민도 “‘슈룹’ 촬영장에 가는 길은 항상 설렜고 촬영하는 내내 너무 행복했다. 존경하는 선배님들,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께서 많이 가르쳐주시고 이끌어주신 덕분에 성남대군도, 문상민도 조금 더 성장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덕분에 2022년을 뿌듯하게 마무리했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도 발전한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라는 당찬 포부로 마무리, 다음 행보를 향한 기대감을 높였다.

 

김혜수, 김해숙, 최원영, 문상민을 비롯해 멋진 배우들이 똘똘 뭉쳐 시청자들의 주말 밤을 웃고 울게 한 tvN 토일드라마 ‘슈룹’은 지난 4일 방송된 최종회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hrup' Kim Hye-soo, impressions of the end of the show "Respect for all the mothers of this land.. I hope it was a warm comfort"

 

Deep impression until the end + deep resonant prehistoric, the last episode broadcast on the 4th

 

 

Reporter Park Dong-jae of Break News = tvN's Saturday and Sunday drama 'Shloop' (script Park Bara/director Kim Hyung-sik/planned Studio Dragon/produced How Pictures) brought a deep impression and deep resonance to the end, ending the long journey.

 

In response, the four main characters, Kim Hye-soo (played by Jungjeon Hwaryeong), Kim Hae-sook (played by Dae-bi), Choi Won-yeong (played by King Lee Ho), and Moon Sang-min (played by Prince Seongnam, Prince Seong-ja), conveyed their thoughts on the end of the show on the 5th.

 

Kim Hye-soo, who played Hwaryeong, an enterprising middle-war character who broke the stereotyped frame of existing historical dramas, said, “I am grateful to all those who loved ‘Shrup’ and supported Hwaryeong, and all those who supported and sympathized with the princes. I was able to finish with strength thanks to the fact that you even finished with us,” she said, expressing her extraordinary feelings and gratitude.

 

She continued, “I respect all mothers in this land. (Through ‘Shloop’) I learned a lot about the power of motherhood and the power of love. I hope it was a warm comfort for everyone on this land... She added a message of sincere support.

 

Kim Hae-sook, who showed heavy control by decomposing into a cold-blooded person without blood or tears to win power, said, “It was a very valuable experience to meet viewers with a great role in a very good work. I feel sad because I think it is over.”

 

She also recalled the staff and actors who suffered together and said, “We finished well with great happiness because the viewers loved it a lot. Go for it! I love you,” he added.

 

Choi Won-young, who conveyed the psychology of Lee Ho, a human being shaken by an inferiority complex to legitimacy, through detailed acting, recalled the past, saying, "Like the title of the work, 'Shuroop', it was a scene where everyone shared joys and sorrows under each other's big umbrella."

 

In addition, “I was grateful to be able to be together on a journey where I could feel the passion for one goal and the appreciation for each other. It is a heartfelt and warm heart that many viewers love and support the drama made with everyone's sweat and effort. Thank you.”

 

Moon Sang-min, who played the role of Prince Seongnam, who grew up as a pearl in the soil and became a national book, said, “I was always excited on the way to the filming set of ‘Shrup’ and I was so happy throughout the filming. I think that Seongnam Daegun and Moon Sang-min were able to grow a little more thanks to the guidance and guidance from the seniors, director, writer, and staff whom I respect. Thanks to that, I finished 2022 proudly.”

 

Lastly, he finished with a bold aspiration, "I will become an actor who strives to show my improved image in the future," raising expectations for the next step.

 

TVN’s Saturday and Sunday drama “Shloop,” which featured Kim Hye-soo, Kim Hae-sook, Choi Won-young, and Moon Sang-min, and other great actors, made viewers laugh and cry over the weekend, ended with the final episode aired on the 4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