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김지원 출연 확정, 박지은 작가 신작 ‘눈물의 여왕’..내년 하반기 공개

극중 부부로 호흡, 감동+코믹 드라마 예고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12/05 [09:50]

▲ 김수현·김지원 출연 확정, 박지은 작가 신작 ‘눈물의 여왕’ <사진출처=골드메달리스트, 하이지음스튜디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김수현, 김지원이 ‘눈물의 여왕’ 출연을 확정했다.  

 

5일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박지은 작가의 신작 ‘눈물의 여왕(가제)’(극본 박지은, 연출 장영우, 김희원)의 제작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박지은 작가(‘별에서 온 그대’, ‘푸른 바다의 전설’, ‘사랑의 불시착’)의 신작 ‘눈물의 여왕(가제)’은 작품성으로 연출력을 인정받는 장영우 감독(‘사랑의 불시착’, ‘불가살’)과 김희원 감독(‘빈센조’, ‘작은 아씨들’)이 함께 메가폰을 쥘 예정으로 기대감을 높인다.

 

김수현과 김지원이 주연으로 확정됐으며, 극중 부부로 등장해 큰 웃음과 애잔한 멜로로 즐거움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김수현은 용두리 마을의 자랑이자, 퀸즈 그룹의 법무 이사 ‘백현우’ 역을 맡았고, 김지원은 퀸즈 그룹 재벌 3세이자, 퀸즈 백화점의 ‘도도한 여왕’ ‘홍해인’ 역을 맡았다. 

 

이 부부가 아찔한 위기를 헤쳐가며 이뤄내는 기적 같은 사랑이야기는 박지은 작가 특유의 유머러스 함과 함께 가족의 소중함 또한 느끼게 하는 감동적인 드라마가 될 예정이다.

 

한편, 박지은 작가의 신작 ‘눈물의 여왕(가제)’(극본 박지은, 연출 장영우, 김희원, 기획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문화창고)은 오는 2023년 상반기 크랭크인해 하반기 공개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Soo-hyun and Kim Ji-won confirmed to appear, Park Ji-eun's new work, 'The Queen of Tears'.. To be released in the second half of next year

 

Breathing as a couple in the play, impression + comic drama notice

 

 

 

Reporter Park Dong-je of Break News = Actors Kim Soo-hyun and Kim Ji-won have confirmed their appearances in "Queen of Tears".

 

On the 5th, Studio Dragon announced, "We have confirmed the production of Park Ji-eun's new work, 'The Queen of Tears (tentative title)' (script Park Ji-eun, director Jang Young-woo, Kim Hee-won)."

 

Writer Park Ji-eun ('My Love from the Star', 'The Legend of the Blue Sea', 'Crash Landing on You')'s new film 'Queen of Tears' (working title) is directed by Jang Young-woo ('Crash Landing on You', 'Crash Landing on You'), who is recognized for his directing skills. Impossible') and director Kim Hee-won ('Vincenzo', 'Little Women') are expected to hold a megaphone together, raising expectations.

 

Kim Soo-hyun and Kim Ji-won have been confirmed for the lead roles, and they will appear as a married couple in the play and will provide joy and emotion with big smiles and heartbreaking melodies.

 

Kim Soo-hyun plays Baek Hyeon-woo, the pride of Yongdu-ri Village and the legal director of Queens Group, while Kim Ji-won plays Hong Hae-in, the arrogant queen of Queens Department Store and the third generation conglomerate of Queens Group.

 

The miraculous love story of this couple overcoming dizzying crises is expected to be a touching drama that makes people feel the importance of family as well as Park Ji-eun's unique sense of humor.

 

On the other hand, Park Ji-eun's new work, 'Queen of Tears (tentative title)' (playwright Park Ji-eun, director Jang Young-woo, Kim Hee-won, planning and production Studio Dragon, Cultural Depot) is scheduled to be cranked in in the first half of 2023 and released in the second half.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