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당 대변인실 논평에 나타난 이재명 대표의 미래...“심판의 날 곧 오나?”

“‘대장동 그분’이 이재명 대표일 수 있다는 방향으로 진술과 물증이 흘러가고 있어...”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12/02 [14:27]

▲ 검찰청사     ©브레이크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사법처리가 임박했는가? 지난 10월-11월 국민의힘이 발표한 논평의 대부분은 이재명 대표와 관련된 것들이었다. 집권 여당의 대변인실이 야당 대표의 수사와 관련된 내용들로 도배질(?)을 하고 있다는 것은, 이재명 대표의 검찰 구속영장 청구가 가까이 왔다는 증거가 아닐까? 여당 대변인실이 변죽만 울리고 있지는 않을 것이다. 여당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관련해서 “심판의 날이 다가오고 있다”고 정언(正言)하고 있다.

 

국민의힘 신주호 부대변인은 지난 12월1일자 “점점 구체화되는 이재명 대표의 사법리스크, 민주당은 민생과 범죄 카르텔 중 무엇을 선택할 것인가” 제목의 논평에서 “대장동 사업의 최종 인허가권자였던 이재명 대표의 배임 혐의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화천대유는 대장동 부지 15개 블록 중 5개 블록을 독점적으로 분양하면서 3,130억 원의 이익을 거두었는데, 이렇게 화천대유에 분양수익이 집중되도록 성남시와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사업 초기부터 관여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한다. 2015년 3월 대장동 부지 용적률은 180%였으나, 2016년 11월에는 195%로 높아져 화천대유의 추가 분양수익이 발생했고 대장동 부지 임대주택 비중을 15.29%에서 6.72%로 낮춘 것도 민간사업자의 분양수익을 높여주기 위한 것이라는 의심을 받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 이 모든 의혹의 중심에 바로 이재명 대표가 있다. 대장동 일당이 그토록 부르짖던 ‘그분’이자, 막대한 검은 돈의 최종 도착지로 바로 이 대표가 의심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지난 11월25일 “이재명 대표의 침묵의 나날들”이라는 제목의 논평에서 “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핵심 몸통으로 지목된 ‘대장동 게이트’관련자들이 사건 정황에 대한 구체적인 진술을 쏟아내고 있다. 검찰은 이러한 진술을 뒷받침하는 물증도 차곡차곡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결국 ‘대장동 그분’이 이재명 대표일 수 있다는 방향으로 사건 핵심 관련자들의 진술과 물증이 흘러가고 있는 것이다. ‘심판의 날’이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이재명 대표의 ‘침묵의 나날들’은 길어졌다. 자신의 최측근들이 연이어 구속된 상황에서도 정적에 대한 탄압이라는 허망한 구호만 뇌까릴 뿐 상황에 대한 설명, 사과, 향후 계획 발표 등 실질적인 대응은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재명 대표의 침묵은 ‘대장동 게이트’를 은폐하기 위해 자신이 쌓아 올렸던 ‘거짓말의 성’이 무너지기 직전 전조현상이 아닌가 싶다. 긴 ‘침묵의 나날들’ 끝에 드디어 오늘 이재명 대표의 입에서 나온 말은 “검찰이 동네 선무당 굿하듯 꽹과리나 치고 있다”는 요란한 정치구호 뿐이었다.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 였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양금희 수석대변인은 지난 11월24인 “민주당을 절벽으로 미는 자, 바로 당 대표 이재명이다” 제목의 논평을 발표했다. 이 논평에서 “이제 검찰의 수사와 진실의 시간은 이재명 대표로 직진하고 있다. 오늘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 정진상 정무조정실장의 구속적부심에 대해 법원은 “청구 이유 없다”고 기각했다. 법원이 두 차례에 걸쳐 구속 필요성을 인정한 것이다. 대장동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은 이재명 대표와 이 대표 가족들의 계좌를 조사하고 있다고 한다. 언론에 따르면 검찰은 법원으로부터 계좌 추적 영장을 발부받아 이 대표와 이 대표 가족들에 대한 수년간의 자금 흐름을 살펴보고 있다. 검찰은 김혜경 씨의 경기도 법인카드 사적 유용 의혹을 언론에 제보한 경기도청 비서실 공무원에 대해서도 조사를 했다고 한다. 계좌 조사를 통해 이 대표가 중심에 있는 수상한 돈의 흐름을 집중 추적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성명하면서 “조만간 검찰 수사를 통해 ‘이 대표의 수상한 현금 흐름’과 ‘대장동 일당의 불법 자금 저수지’와의 연결고리가 밝혀질 것으로 기대한다. 이 대표가 중심에 있는 대장동 늪에 민주당 전체가 연일 허우적거리고 있다. 국민이 뽑은 국회의원인지 이재명 대표의 하수인인지 구분하기 어려운 민주당의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여당은 대한민국 최고의 권부(權府)이다. 이 권부가 지난 2개월에 걸쳐 이재명 더불민주당 대표를 질타성(叱咤性) 논평을 발표해왔다. 이재명 야당 대표의 인기를 높여주기 위한 논평은 결코 아닐 것이다. 검찰이 내밀 최종칼날이 그의 목 가까이에 다가온 듯하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future of CEO Lee Jae-myeong in the commentary of the ruling party spokesperson's office..."Is Judgment Day Coming?"

“Statements and physical evidence are flowing in the direction that ‘the person in Daejang-dong’ could be CEO Lee Jae-myung...”

-Moon Il-suk Publisher

 

Is the judicial process of Lee Jae-myeong, the representative of the Democratic Party, imminent? Most of the comments released by People's Power in October-November were related to CEO Lee Jae-myung. Isn't the fact that the spokesperson's office of the ruling party is flooding with content related to the investigation of the opposition party leader? Isn't that evidence that the prosecution's request for an arrest warrant for CEO Lee Jae-myeong is near? The ruling party's spokesperson's office will not just be ringing the rim. The ruling party categorically states that “the day of judgment is approaching” in relation to Lee Jae-myung, the head of the Democratic Party.

 

On December 1st, Deputy Spokesperson Shin Joo-ho said, “CEO Jae-myung Lee’s judicial risk, which is gradually materializing, which will the Democratic Party choose between public welfare and the criminal cartel?” It is reported that an investigation into the case is in full swing. Hwacheon Daeyu exclusively sold 5 blocks out of 15 in Daejang-dong and earned a profit of KRW 313 billion. In this way, Seongnam City and Seongnam Urban Development Corporation were involved from the beginning of the project to concentrate sales revenue on Hwacheon Daeyu. It is said that In March 2015, the Daejang-dong site floor area ratio was 180%, but in November 2016, it rose to 195%, generating additional sales revenue from Hwacheon Daeyu. While explaining that it is being suspected of being meant to raise, “CEO Lee Jae-myeong is at the center of all these suspicions. It is because Lee is suspected of being the ‘him’ whom the Daejang-dong gang has been crying out for and the final destination of the enormous amount of black money.”

 

On November 25, chief spokesman Yang Geum-hee said in a commentary titled “CEO Lee Jae-myeong’s silent days”, “People related to the’Daejang-dong Gate’, whom Democratic Party CEO Lee Jae-myeong has been pointed out as a key body, pour out specific statements about the circumstances of the incident. have. It is known that the prosecution has also secured physical evidence to support these statements.” “In the end, the statements and physical evidence of the key people involved in the case are flowing in the direction that’the Daejang-dong person’ may be Lee Jae-myeong. With the ‘day of judgment’ approaching, CEO Lee Jae-myung’s ‘silent days’ got longer. Even in a situation where his closest aides were arrested one after another, he only murmured empty slogans of oppression against political opponents, but did not respond in any practical way, such as explaining the situation, apologising, or announcing future plans.”

 

Then, “CEO Lee Jae-myung’s silence seems to be a precursor to the collapse of the ‘Castle of Lies’ he built to cover up the ‘Daejang-dong Gate’. After a long 'silent days', the only word that finally came out of Lee Jae-myung's mouth today was a loud political slogan, "The prosecution is playing a gong like a local seonmudang gut." I did it in case, but it was as expected,” he added.

 

On November 24, Chief Spokesman Yang Geum-hee of People’s Power announced a commentary titled, “The person who pushes the Democratic Party to the cliff is the party representative Lee Jae-myung.” In this commentary, “Now the time for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and truth is going straight to Representative Lee Jae-myung. Today, the court dismissed the adjudication against arrest by Jeong Jin-sang, head of the Political Coordination Office, who was closest to CEO Lee Jae-myeong, saying, “There is no reason for the claim.” The court recognized the necessity of arrest on two occasions. Prosecutors investigating the Daejang-dong case are said to be investigating the accounts of Lee Jae-myeong and Lee's family. According to the press, the prosecution has received an account tracing warrant from the court and is looking at the money flow for Lee and his family over the years. The prosecution is said to have also investigated a civil servant in the secretariat of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who reported to the media the suspicion of misappropriation of Gyeonggi-do corporate cards by Mr. Kim Hye-gyeong. It is interpreted that through the account investigation, Lee will intensively track the flow of suspicious money in the center,” he said. I hope the ring will be revealed. The entire Democratic Party is struggling every day in the swamp of Daejang-dong, where Lee is at the center. It is the appearance of the Democratic Party that is difficult to distinguish whether it i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elected by the people or a minion of CEO Lee Jae-myung.”

 

The ruling party is the best authority in Korea. Over the past two months, Lee Kwon-bu has been publishing comments criticizing Lee Jae-myung, the head of the Democratic Party. It will never be a commentary to increase the popularity of opposition party leader Lee Jae-myung. It seems that the final blade that the prosecution will hold out is close to his neck. moonilsuk@naver.com

 

*Writer/Moon Il-suk,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