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즉각 철회하고 현장 복귀해야”

중소기업인과 간담회 개최..건의사항 및 정책과제 등 논의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12/01 [10:24]

▲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2월 1일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인과의 대화' 간담회에 참석했다.  © 기획재정부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화물연대는 집단 운송거부를 즉시 철회하고 현장에 조속히 복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경호 경제부총리는 1일 8시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중소기업인과의 간담회를 개최하며, 이 같이 밝혔다.

 

추 부총리는 “현재 우리 경제 상황은 물가불안이 지속되는 가운데 생산·수출이 모두 감소하면서 경기둔화가 심화되는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글로벌 경기 둔화에 취약한 중소기업 수출은 더욱 어려운 상황이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추 부총리는 “이처럼 어려운 경제 상황에서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로 인해 물류 중단, 원료ㆍ부품조달 및 생산·수출차질 등 기업활동 전반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수출 중소기업들은 현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 화물 반출입 지연에 따른 운송비 증가, 해외 거래처의 주문 취소까지 이어질 것을 크게 우려하고 있는 실정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가 국무회의를 통해 집단운송거부를 하고 있는 시멘트 분야 운송사업자 및 운수종사자에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했다”며 “운송방해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엄단하는 한편, 운송거부기간 중 나타나는 기업애로 등에 대해서는 비상수송대책 시행 등을 통해 기업피해가 최소화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추 부촐리는 “14년간 중소기업계의 숙원이었던 납품단가 연동제는 윤석열 정부가 약속한 대로, 정부 내 논의를 거쳐 실효성을 갖춘 법안이 최근 상임위를 통과, 법제화를 눈앞에 두고 있다”며 “제도가 성공적으로 정착돼 납품기업들의 원자재 가격변동 부담 완화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도 정부는 경제위기에 취약한 중소기업을 위해 버팀목 역할을 강화하고 근본적 차원의 혁신성장 지원 정책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며 “이를 위해 금리인상에 따른 자금조달 애로 해소, 수출활력 제고를 위한 지원 강화, 규제개혁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과제 지속 발굴 등을 차질없이 추진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yong-ho Choo, “We must immediately withdraw from the group transport refusal and return to the site.”

 

Held a meeting with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owners. Discussed suggestions and policy tasks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Deputy Prime Minister for Economy an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Choo Kyung-ho urged, “The cargo union must immediately withdraw its refusal to transport the group and return to the site as soon as possible.”

 

Deputy Prime Minister for Economy, Kyung-Ho Choo, visited the Korea Federation of Small and Medium Business at 8:00 on the 1st and held a meeting with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owners.

 

Deputy Prime Minister Chu said, “The current economic situation in our country is amid continuing price instability.

“It is a very serious situation in which the economic slowdown is deepening as both production and exports decrease,” he said.

 

At the same time, Deputy Prime Minister Chu said, “In such a difficult economic situation, the cargo union’s collective refusal to transport is having a serious negative impact on overall business activities, such as logistics disruptions, raw material and parts procurement, and production and export disruptions.” If this happens, we are greatly concerned that it will lead to an increase in transportation costs due to delays in bringing in and out of cargo and even cancellation of orders from overseas customers,” he pointed out.

 

“The government has issued an order to start business to transport operators and transport workers in the cement field who are refusing collective transport through a cabinet meeting,” he said. We will minimize the damage to businesses by implementing emergency transportation measures.”

 

In addition, Bucholi Chu said, "The delivery unit price indexation system, which has been a long-cherished wish of the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community for 14 years, is as promised by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We hope that it will be successfully established and help alleviate the burden of raw material price fluctuations for suppliers.”

 

Lastly, he said, “The government will continue to strengthen its role as a support for SMEs vulnerable to economic crises and carry out policies to support innovative growth at a fundamental level without a hitch.” We plan to continue to pursue policy tasks for reinforcement, regulatory reform, and strengthening competitiveness without a hitch,”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