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민노총 공공운수노조 줄파업 예고에 "불법과 타협없다"

김은혜 홍보수석 무관용 원칙 재확인..안전운임제 완전 폐지 가능성 검토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11/30 [19:24]

▲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 ©뉴시스     

 

 

대통령실이 30일 현재 집단운송거부중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와 서울지하철노조·철도노조 등의 줄파업 예고에도 '불법 파업과의 무타협'을 거듭 강조하며 초강경 모드를 취했다.

 

특히 화물연대가 영구화를 주장중인 '안전운임제'의 완전 폐지 가능성도 거론하며 무관용 대응 기조를 거듭 재확인 시켰다.

 

김은혜 홍보수석비서관은 이날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파업하는 노동자의 정당한 권리를 보장하나 불법은 안 된다"며 "더구나 국민 안전을 볼모로 하거나 조직화하지 않은 저임금 노동자 일자리를 빼앗는 파업엔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 지시로 다양한 옵션을 검토중"이라며 "정부는 국민지키는 일을 중단없이 제공해야할 사명이 있고 것이 정부의 존재 이유"라고 강조했다.

 

현재 대통령실 내부적으론 화물연대파업 핵심 쟁점인 안전운임제의 완전 폐지 방안 역시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전운임제는 현재 시멘트·컨테이너운송 화물차주에 일정 이윤 보장의 운임 책정 방식으로 운용되고 있으나 시장 원리가 무시된 채 물류비를 증가시켜 기업 경쟁력이 떨어질 것이란 내부적 문제제기가 많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o compromise with illegal strikes" in the notice of a line strike by the Korean Federation of Trade Unions and the Public Transport Workers' Union

Kim Eun-hye, chief public relations officer, reaffirms the zero-tolerance principle... Reviewing the possibility of completely abolishing the safe fare system

-kihong Kim reporter

 

On the 30th, the President's Office took a super-strong mode, repeatedly emphasizing 'no compromise with illegal strikes' despite notices of line strikes by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the Public Transport Workers' Union, the Cargo Union, and the Seoul Subway Workers' Union and Railroad Workers' Union, which are currently refusing collective transportation.

 

In particular, the zero-tolerance response stance was repeatedly reconfirmed by mentioning the possibility of completely abolishing the 'safe freight system', which the cargo union is insisting on making permanent.

 

Senior Secretary to Public Relations Kim Eun-hye said at a briefing in the presidential office that day, "We guarantee the legitimate rights of workers who strike, but it is not illegal." .

 

At the same time, she said, "We are reviewing various options under the direction of President Seok-yeol Yoon," and emphasized that "the government has a mission to provide uninterrupted protection of the people, and the reason for the government's existence."

 

It is known that the President's office is currently reviewing a plan to completely abolish the safe freight rate system, which is a key issue in the cargo solidarity strike.

 

Although the safe freight rate system is currently being operated as a freight rate setting method that guarantees a certain profit to cargo owners for cement and container transportation, it is known that there have been many internal problems raised that it will reduce corporate competitiveness by increasing logistics costs while ignoring market principl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대통령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