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상민 장관 해임건의 추진에...국민의힘 "거대 야당의 겁박, 대선 불복"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정권 바뀐 이후 민주당 행태 '몽니, 갑질 힘자랑, 이재명 방탄, 대선 불복'"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11/29 [17:54]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왼쪽)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11월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실시하기로 한 합의문에 전격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 발의를 추진하고 나서자, 여당인 국민의힘은 "거대 야당의 정부·여당 겁박"이자 "대선 불복"이라며 이를 강하게 비판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9일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이 이상민 행안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제출할 기세"라며 "불과 3일 전에 합의해 놓은 '예산 처리 후 국정조사'를 깨면서 국정조사 결론도 나기 전에 책임을 묻는 이런 일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어 "정권 바뀐 이후 민주당이 하는 행태를 보면 '몽니, 갑질 힘자랑, 이재명 방탄, 대선 불복' 딱 이 4개의 키워드로 모두 읽을 것 같다"며 "169석을 가지고 있는 힘자랑, 결국은 대선 불복이고, 대한민국은 어떻게 되든지 간에 국민의힘, 윤석열 대통령이 잘하는 꼴은 못 보겠다는 심사에 다름 아니다"고 꼬집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해임건의안을 처리하겠다고 하는 시점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해임건의안을 처리하겠다고 하는 12월 1일, 2일은 헌법과 법률이 정한 법정 예산 처리 기한"이라며 "이걸 하겠단 말은 결국 법정 예산 처리 기간을 지키지 않겠다는 선포나 다름 없다"고 밝혔다.

 

송언석 국민의힘 원내수석부대표도 이날 회의에서 민주당의 이상민 장관 해임건의 추진을 "전면으로 (여야 간) 국정조사 합의를 파기하겠다는 선언"이라고 정의했다. 송 원내수석부대표는 "압도적 다수 의석을 앞세우고 헌법과 법률을 유린하는 무자비한 횡포가 아닐 수 없다"며 "이러한 (여야 간) 합의 파기가 진정 민주당의 대선 불복인지, 아니면 대한민국 체제에 대한 부정인지 민주당은 답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소속 양금희 수석대변인과 김미애 원내대변인 역시 이날 논평을 통해 비판 행렬에 동참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이미 답을 정해놓고 (이상민 장관) 해임을 넘어 탄핵까지 주장할 작정이었다면 국정조사를 강변한 이유가 대체 무엇인가?"라며 "처음부터 진상규명은 안중에도 없었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변인은 "169석의 거대 야당 민주당이 이재명 방탄을 위해서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와 대선 공약의 이행을 가로막는 대선 불복을 위한 '국회 농단'까지 할 수 있다는 겁박으로 들린다"고 적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Democratic Party, in the promotion of the dismissal of Minister Lee Sang-min... The power of the people "The huge opposition party's intimidation, disobey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Joo Ho-young, representative of the People's Power, "Democratic behavior after the regime change'Mongni, power bragging, Lee Jae-myung's bulletproof, disobey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Reporter Moon Hong-cheol of Break News = When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pushed ahead with a proposal to dismiss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Lee Sang-min, the ruling party, People's Power, strongly criticized it, saying that it was "intimidation of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by the huge opposition party" and "disobedience to the presidential election."

 

Ho-young Joo, Representative of People's Power, said at an in-hospital countermeasure meeting held on the 29th, "The Democratic Party is in the mood to submit a proposal to dismiss Minister Lee Sang-min." "I'm doing this to ask for responsibility before it happens," he said.

 

Joo Ho-young, floor leader, continued, "If you look at the behavior of the Democratic Party after the change of government, it seems that you can read all of them with just these four keywords: 'Monni, power bragging, Lee Jae-myeong bulletproof, and disobey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is dissatisfaction with the presidential election, and no matter what happens to the Republic of Korea, it is nothing but a screening that the power of the people, President Yoon Seok-yeol, will not be seen doing well.”

 

Ho-young Joo, floor leader, also pointed out the point at which the Democratic Party said it would handle the dismissal proposal. Representative Joo said, "December 1st and 2nd, when the Democratic Party says it will handle the dismissal proposal, is the deadline for processing the legal budget set by the Constitution and the law." said.

 

Song Eon-seok, deputy head of the National Power of the People's Power, also defined the Democratic Party's promotion of the dismissal of Minister Lee Sang-min at the meeting that day as "a declaration that we will completely destroy the agreement on the government investigation (between the opposition parties)." "It is a merciless tyranny that violates the constitution and laws with an overwhelming majority," Song said. You will have to answer," he said.

 

Senior Spokesperson Yang Geum-hee and Hospital Spokesperson Kim Mi-ae of People’s Power also joined the criticism procession through comments on this day. Chief spokesman Yang said, "If you had already decided on the answer and were going to insist on impeachment beyond dismissal (Minister Lee Sang-min), what was the reason for insisting on the government investigation?" .

 

Spokesman Kim Won-nae wrote, "It sounds like a threat that the Democratic Party, a huge opposition party with 169 seats, can even do 'Nongdan to the National Assembly' to disobey the presidential election, which blocks the implementation of the Yoon Seok-yeol government's state affairs tasks and presidential election pledges in order to bulletproof Lee Jae-myung."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