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부 아성다이소 회장 “코로나19 시대에 성공한 대표적 한국 기업인”

“천 원을 경영해야 3조를 경영할 수 있다”는 게 박정부 아성다이소 회장의 경영관”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11/29 [16:01]

▲ 아성다이소 박정부 회장. “천 원을 경영해야 3조를 경영할 수 있다”는 게 박정부 회장의 경영관이다.

 

요즘 출판가에 45세에 아성다이소를 창업한 박정부 회장이 쓴 “천 원을 경영하라”는 책이 잘 팔리고 있다고 한다. 출간(쌤앤파커스) 직후 베스트셀러에 진입했다는 것. 

 

좋은 책을 소개해온 좋은땅 출판사는 이 책에 대해 “여러분 아성다이소를 즐겨 가시지요? 없는 거 빼고 다 있기로 유명하고, 무엇보다 합리적인 가격 때문에 많이들 찾으시는 것 같다. 실제로 아성다이소는 찾는 이들이 많아 연매출 3조나 넘는 큰 기업으로 자리 잡게 되었다. 가장 비싼 제품이 5천원인, 이 곳이 어떻게 연매출 3조를 넘길 수 있었는지 너무 궁금했는데, 마침 아성다이소 창업주 박정부 회장이 아성다이소의 모든 것을 이야기하는 책을 출간했다”라고 소개하고 있다.

 

“천 원을 경영해야 3조를 경영할 수 있다”는 게 박정부 회장의 경영관이다.

 

아성 아성다이소는 어떤 기업인가? 올 1월 3회 연속 소비자 중심경영 우수기업으로 인증이 됐다. 지난 2020년 1월에는 2회 연속 소비자 중심경영 우수기업의 인증을 받았었다. 지난 2019년 10월에는 경영학자들이 선정한 대한민국 최우수경영대상 품질중심경영 부문상을 수상하기도.

 

▲ 아성다이소 본사 건물.  ©브레이크뉴스

조선일보는 아성다이소 기업에 대한 평에서 ”전국 1500개 매장에 하루 100만명이 찾고 1시간에 42만개의 상품이 팔리는 곳. 매달 600개의 신상품이 나오고, 25년간 단 한 번도 당기순손실이 없는 회사“라며 ”10년을 준비한 끝에 1997년 서울 강동구 천호동에 1호점을 연 것을 시작으로 지금은 1500여 매장, 용인과 부산의 최첨단 물류허브센터, 3만2000여 종의 상품으로 매일 100만명이 찾는 ‘국민가게’로 아성다이소를 키웠다.“고 소개하고 있다.

 

아성아성다이소 박정부 회장은 홈 페이지에 올린, 회사를 소개하는 글에서 “1997년 국내 최초로 균일가 생활용품 첫 매장을 열었고, 지금까지 수많은 굴곡을 거치면서 소비자들의 큰 사랑을 받아 오늘의 국민가게로 성장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아성다이소는 놀라운 가치로 고객에게 즐거움과 감동을 드리는 것을 경영이념으로 실천하고 있다. 이를 위해 첫 매장을 연 처음부터 오늘에 이르기까지, 아무리 작은 돈도 그 속에 담긴 땀의 가치는 크기에 천원의 가치를 소중하게 여기는 균일가 정신을 한결 같이 지켜왔다”고 피력했다. 또한 “고객에게 신뢰받는 기업으로 자리매김하려면 가격은 놀랄 정도로 저렴하되 품질은 기대보다 훨씬 뛰어나야 한다는 것이 상품에 대한 우리 아성다이소의 기준이다. 이를 위해 우리는 남보다 많이 뛰고자 노력하고 있으며 유통과정에서 제거할 수 있는 거품을 빼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국민가게, 아성다이소’는 지금과 같이 고객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정직한 고집으로 기본을 지키며, 꼭 필요한 생활용품처럼! 꼭 필요한 국민가게로! 여러분의 곁을 지키겠다”고 피력했다.

 

박정부 아성다이소 회장, 코로나19 시대에 성공한, 대표적인 한국인이다. 대한민국, 좋은 나라이다. 박정부 회장 같은 분들이 대단한 대한민국의 미래를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아성다이소를 창업한 박정부 회장이 쓴 “천 원을 경영하라”는 책(사진)팔리고 있다. 이 책은 쌤앤파커스가 출간했다.    ©브레이크뉴스

Park Jeong-bu, chairman of Asung Daiso, “a representative Korean entrepreneur who succeeded in the era of Corona 19”

“You have to manage 1,000 won to manage 3 trillion won,” Park Jeong-bu, chairman of Asung Daiso, has a management philosophy.

-Moon Il-suk Publisher

 

These days, a book titled “Manage with 1,000 won” written by Park Jeong-bu, who founded Asung Daiso at the age of 45, is selling well. It entered the bestseller immediately after publication (Sam & Parkers).

 

Good Land Publishing House, which has introduced good books, said about this book, “Everyone, do you enjoy going to Asung Daiso? It is famous for having everything except what is missing, and most of all, it seems that many people are looking for it because of its reasonable price. In fact, there are many visitors to Asung Daiso, so it has become a large company with annual sales of over 3 trillion won. I was very curious about how this place, with the most expensive product at 5,000 won, was able to exceed 3 trillion won in annual sales, but it happened that the founder of Asung Daiso, Park Jeong-bu, published a book about everything about Asung Daiso.”

 

“You have to manage 1,000 won to manage 3 trillion,” is Park Jeong-bu’s management philosophy.

 

What kind of company is Asung Asung Daiso? In January of this year, it was certified as an excellent company for consumer-centered management for the third consecutive time. In January 2020, it was certified as an excellent company for consumer-oriented management for the second consecutive time. In October 2019, it was awarded the Quality Centered Management category at the Best Management Awards in Korea selected by management scholars.

Chosun Ilbo, in its review of Asung Daiso, said, “A place where 1 million people visit 1,500 stores nationwide and 420,000 products are sold in an hour. 600 new products come out every month, and the company has never had a net loss for the past 25 years. “After 10 years of preparation, we opened our first store in Cheonho-dong, Gangdong-gu, Seoul in 1997, and now we have over 1,500 stores, cutting-edge logistics in Yongin and Busan. The Herb Center has developed Asung Daiso into a 'national store' visited by 1 million people every day with 32,000 types of products.”

 

▲서울 종로 2가 다이소.     ©브레이크뉴스

In an article introducing the company posted on the homepage, Asung Asung Daiso Chairman Park Jeong-bu said, “In 1997, we opened the first uniform-price household goods store for the first time in Korea, and through many ups and downs, we have received great love from consumers and have grown into today’s national store. did,” he said. In addition, “Asung Daiso is practicing the management philosophy of providing joy and emotion to customers with amazing value. To this end, from the opening of the first store to today, we have consistently maintained the spirit of uniform price, which values ​​the value of 1,000 won in sweat, no matter how small the money.” In addition, “Asung Daiso’s standard for products is that in order to establish itself as a company trusted by customers, the price must be surprisingly low, but the quality must be far superior to expectations. To this end, we are trying to jump more than others and doing our best to remove any bubbles that can be removed in the distribution process. ‘National store, Asung Daiso’ keeps the basics with honest stubbornness that puts customer value first, just like essential household items! A must-have national store! I will protect you,” he said.

 

Park Jeong-bu, chairman of Asung Daiso, is a representative Korean who has succeeded in the era of Corona 19. Korea is a good country. It is because people like Chairman Park Jeong-bu are creating a great future for Korea. moonilsuk@naver.com

 

*Writer/Moon Il-suk. poet. publisher.

 

Park Jeong-bu, chairman of Asung Daiso

 

- A book (photo) written by Park Jeong-bu, who founded Asung Daiso, “Manage with 1,000 Won” is on sale. This book was published by Sam & Parker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