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Birthday’ 레드벨벳 컴백, “앞으로도 새로운 방향으로 도전할 것”

조지 거슈윈 ‘Rhapsody in Blue’ 샘플링, 트랩 리듬 기반 팝 댄스곡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11/28 [15:07]

▲ 걸그룹 레드벨벳(Red Velvet / 웬디, 아이린, 슬기, 조이, 예리) <사진출처=SM엔터테인먼트>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걸그룹 레드벨벳(Red Velvet / 웬디, 아이린, 슬기, 조이, 예리)이 새 미니앨범 ‘Birthday’로 컴백, 겨울 가요계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레드벨벳은 28일 새 미니앨범 ‘The ReVe Festival 2022 - Birthday’(더 리브 페스티벌 2022 – 벌스데이) 발매를 기념해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진행은 같은 소속사 동료인 그룹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가 맡아 눈길을 끌었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Birthday’를 비롯해 ‘BYE BYE’(바이 바이), ‘롤러코스터 (On A Ride)’, ‘ZOOM’(줌), ‘Celebrate’(셀러브레이트) 등 레드벨벳의 다채로운 음악 색깔을 만날 수 있는 총 5곡이 수록돼 있다. 특히 이번 앨범은 선주문 수량만 총 71만 2187장(11월 27일 기준)으로, 자체 최고 수치를 기록하며 발매 전부터 커리어 하이 행진을 예고했다.

 

타이틀곡 ‘Birthday’는 조지 거슈윈의 ‘Rhapsody in Blue’(랩소디 인 블루)를 샘플링, 리드미컬한 드럼과 시원한 신스 사운드가 어우러진 트랩 리듬 기반의 팝 댄스곡으로, 가사에는 ‘나와 함께라면 매일이 생일처럼 즐거울 것’이라는 당찬 고백과 좋아하는 상대의 생일로 돌아가 상상하던 모든 소원을 이뤄주며 잊지 못할 하루를 선물하는 내용을 담았다.

 

▲ 레드벨벳 웬디 <사진출처=SM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 레드벨벳 아이린 <사진출처=SM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이날 아이린은 새 미니앨범 ‘Birthday’에 대해 “‘Birthday’는 레드벨벳의 음악 축제 ‘The ReVe Festival 2022’의 두 번째 앨범이다. 레드벨벳의 키치함과 발랄한 모습을 만날 수 있는 앨범이고,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왔으니 다양한 활동으로 팬들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함께 즐겨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조이는 새 미니앨버 ‘Birthday’ 선주문 수량이 71만장을 돌파한 것 관련해 “정말 깜짝 놀랐다. 앨범이 나올때마다 큰 사랑을 보내줘서 감사할 뿐이다. 팬들이 기다려주고 기대해준 만큼, 멋진 활동을 통해 보답해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슬기는 ‘Birthday’와 이전 앨범 ‘Feel My Rhythm’과의 차별점에 대해 “가장 큰 차이점은 콘셉트이지 않을까 싶다. 두 곡 모두 클래식을 샘플링했다는 공통점이 있지만, 무드는 확연히 다르다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Feel My Rhythm’은 특유의 고전적이면서 우아한 매력을 선보이려고 했고, ‘Birthday’를 통해서는 조금 더 키치하고 발랄한 매력을 뽐내려고 했다”고 전했다. 

 

아이린은 ‘The ReVe Festival 2022’를 아우르는 주제 관련 질문에 “‘The ReVe Festival 2022’의 키워드는 상상과 시간 여행이다. 그래서 앨범 전반에 시간 여행에 대한 스토리와 ‘무엇이든 꿈꾸고 상상하는대로 이뤄진다’는 메시지를 담고 싶었다. 지난 앨범 타이틀곡과 이번 앨범 타이틀곡 모두 클래식 음악을 샘플링했는데, 이것을 통해 과거와 현재가 만나는 저희 레드벨벳의 노래가 상상과 시간 여행의 매개체라고 봐주면 좋을 것 같다”고 답했다.     

 

웬디는 ‘Birthday’ 처음 들었을 때 느낌을 묻자 “‘Birthday’를 처음 들었을 때 너무나 신났다. 처음 느낌이 굉장히 중요하지 않나. ‘Birthday’를 들으니 고개를 계속 끄덕이게 되는 중독성이 있더라. 제 마음 뿐만 아니라, 멤버들의 마음도 훔쳤다. ‘Feel My Rhythm’에 이어 클래식 음악을 다시 한번 샘플링한 곡인데, ‘Birthday’는 저희들의 키치함과 발랄함을 보여줄 수 있는 곡이라 보컬부터 비주얼적인 면에 많은 신경을 썼다”고 밝혔다.   

 

▲ 레드벨벳 슬기 <사진출처=SM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 레드벨벳 조이 <사진출처=SM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 레드벨벳 예리 <사진출처=SM엔터테인먼트>     ©브레이크뉴스

 

 

슬기는 ‘Feel My Rhythm’ 속 콘셉추얼한 가사를 통해 일명 ‘꽃가루 신드롬’을 일으켰다. 이번 ‘Birthday’ 역시 킬링 포인트가 있는지 묻자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파트가 있다. ‘꽃가루’ 파트도 춤이 있어서 완성되지 않았나. ‘Birthday’에도 뛰어다니는 부분이 있는데, 저희 5명이 너무 귀엽더라. 그 부분을 무대를 통해 유심히 봐준다면 킬링 포인트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웬디는 데뷔 9년차에도 유의미한 성과를 이어나갈 수 있는 원동력에 대해 “다양한 장르를 항상 도전할 수 있다는 점과 팬분들의 저희를 믿어주고 응원해주고 사랑을 보내줬기 때문이지 않나 생각한다”며 “최근에 들어 느낀점은 보아, 동방신기, 소녀시대 등 선배님들이 꾸준히 활동하면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지 않나. 그걸 보면서 레드벨벳 역시 더욱 무서움 없이 새로운 변신을 시도할 수 있는 것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조이는 레드벨벳이 전 세계적인 인기를 얻고 잇는 K팝에 고전미와 고급스러움을 부여할 수 있는 비결 관련해 “레드벨벳을 든든히 서포트해주는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식구들 덕분이다. 그리고 저희 레드벨벳 역시 계속해서 저희 팀만이 보여드릴 수 있는 부분에 대해 늘 고민하고 고민하는 것 같다. 클래식 음악 샘플링 곡을 연이어 도전하고 있는데, 처음에는 낯설게 느껴질 수 있지만 그 낯설음이 레드벨벳스러움으로 표현되면서 재밌게 받아들여주는 것 아닐까 싶다. 앞으로도 새로운 방향으로 도전하면서 레드벨벳스러움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예리는 레드벨벳 러브송만의 특징 관련해 “다양한 노래들이 있는데, 그만큼 사랑에도 다양한 형태가 있다고 생각한다. 엉뚱하고 가끔은 서늘한 점을 넣어 재밌게 표현하려고 노력한다. 솔직하면서도 신선하게 표현하려고 노력하는 점이 레드벨벳 러브송만의 특징이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레드벨벳은 “새 미니앨범 ‘The ReVe Festival 2022 - Birthday’는 멤버들과 함께 정말 열심히 준비한 앨범이다. 많이 들어주고 사랑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레드벨벳 새 미니앨범 ‘The ReVe Festival 2022 - Birthday’는 28일 오후 6시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음원 공개되며, 타이틀곡 ‘Birthday’ 뮤직비디오도 유튜브 SMTOWN 채널 등을 통해 동시에 만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eneral] ‘Birthday’ Red Velvet comeback, “We will continue to challenge in a new direction”

 

George Gershwin's 'Rhapsody in Blue' sampling, trap rhythm-based pop dance song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Girl group Red Velvet (Wendy, Irene, Seulgi, Joy, Yeri) makes a comeback with their new mini album 'Birthday' and captivates the winter music industry.

 

Red Velvet held an online press conference on the 28th to commemorate the release of the new mini album 'The ReVe Festival 2022 - Birthday'. The event was hosted by U-Know Yunho, a member of the group TVXQ, a colleague of the same agency, and attracted attention.

  

Red Velvet's colorful music colors include the title song 'Birthday', 'BYE BYE', 'On A Ride', 'ZOOM', 'Celebrate', etc. There are a total of 5 songs that you can meet. In particular, this album has a total of 712,187 pre-orders (as of November 27), recording its own highest number, heralding a career high march even before its release.

 

The title song 'Birthday' is a trap rhythm-based pop dance song that samples George Gershwin's 'Rhapsody in Blue' and combines rhythmical drums and cool synth sounds. It contains the bold confession that it will be as enjoyable as 'and the gift of an unforgettable day by returning to the birthday of the person you like and making all your dreams come true.

 

On this day, Irene talked about her new mini-album ‘Birthday’, saying, “‘Birthday’ is the second album of Red Velvet’s music festival ‘The ReVe Festival 2022’. It's an album where you can meet Red Velvet's kitsch and lively side, and since it's back with a new look, we plan to reach out to fans through various activities. We want you to enjoy it together.”

 

Regarding the number of pre-orders for the new mini album 'Birthday' surpassed 710,000, Joy said, "I was really surprised. I just want to thank you for sending me so much love every time an album is released. As much as the fans have been waiting and looking forward to, I will do my best to repay you through wonderful activities.”

 

Regarding the difference between ‘Birthday’ and the previous album ‘Feel My Rhythm’, Seulgi said, “I think the biggest difference is the concept. Although both songs have in common that they sample classical music, you can feel that the mood is distinctly different. 'Feel My Rhythm' tried to show off its classic and elegant charm, and with 'Birthday', I tried to show off a bit more kitsch and youthful charm."

 

In response to a question related to the topic covering ‘The ReVe Festival 2022’, Irene said, “The keywords of ‘The ReVe Festival 2022’ are imagination and time travel. So, throughout the album, I wanted to include a story about time travel and the message that ‘Anything you dream and imagine will come true’. Both the title track of the previous album and the title song of this album sampled classical music, so it would be good to see our Red Velvet song where the past and the present meet as a medium of imagination and time travel.”

 

When Wendy asked how she felt when she first heard 'Birthday,' she said, "When I first heard 'Birthday,' I was so excited. The first impression is very important, isn't it? Hearing 'Birthday', it has an addiction that keeps you nodding your head. It stole not only my heart, but also the hearts of the members. Following ‘Feel My Rhythm’, we sampled classical music once again, and ‘Birthday’ is a song that can show our kitsch and liveliness, so we paid a lot of attention to both the vocals and the visual aspects.”

Seulgi caused the so-called 'Pollen Syndrome' through conceptual lyrics in 'Feel My Rhythm'. When asked if there is a killing point for this 'Birthday' too, he said, "There is a part that I personally like. Wasn't the 'Pollen' part completed because of the dance? There is also a jumping part on ‘Birthday’, and the five of us were so cute. If you pay close attention to that part through the stage, I think it will be a killing point,” she said.

 

Regarding the driving force that can continue to achieve meaningful results even in the ninth year of debut, Wendy said, “I think it’s because we can always challenge various genres and because the fans believed, supported, and sent love to us.” “Recently, What I felt from hearing was that the seniors such as BoA, TVXQ, and Girls’ Generation showed a new side as they continued their activities. Looking at that, I think Red Velvet can also try a new transformation without fear.”

 

Regarding the secret of Red Velvet's ability to give classic beauty and luxury to K-pop, which is gaining worldwide popularity, Joy said, "Thanks to the SM Entertainment family, the agency that supports Red Velvet. And Red Velvet also seems to be constantly thinking and thinking about what only our team can show. I am challenging classical music sampling songs one after another, and it may feel unfamiliar at first, but I think the unfamiliarity is expressed in a red velvet style and is accepted in a fun way. I will continue to challenge myself in a new direction and show my Red Velvet charm.”

 

Regarding the characteristics of Red Velvet love songs, Yeri said, “There are various songs, and I think that there are many different forms of love. I try to express it in a fun way by adding quirky and sometimes cool points. I think the characteristic of Red Velvet love songs is that they try to express them honestly and freshly.”

 

Finally, Red Velvet said, “The new mini-album ‘The ReVe Festival 2022 - Birthday’ is an album that we prepared really hard with the members. I hope you will listen to it a lot and love it.”

 

On the other hand, Red Velvet's new mini-album 'The ReVe Festival 2022 - Birthday' will be released on various music sites at 6 pm on the 28th, and the music video for the title song 'Birthday' can also be found at the same time through the YouTube SMTOWN channel.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