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전 국정원장, 대통령 향해 "넓은 대화로 정국을 풀어나가기" 촉구

“대통령의 진정한 대화와 협치의 대상은 민주당 이재명 대표입니다” 조언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11/28 [11:15]

▲이재명 민주당 대표-윤석열  대통령(왼쪽). ©뉴시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11월27일 페이스북에 “국민은 대통령의 이런 정치를 보고 싶어 합니다“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넓은 대화로 정국을 풀어나가기"를 촉구했다.

 

박지원 전 국정원장은 “대통령께서 관저 만찬에서 주호영 원내대표와 포옹하셨다는 보도입니다. 10.29 이태원참사 국정조사를 윤핵관의 조직적인 반대에도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협의해 합의, 성사시켰습니다. 이는 대통령의 승인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이며 합의 후에 당내 반발에 대통령께서 주 대표에게 힘을 실어 준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대통령께서는 집권 6개월간 민심을 외면하시고 마이 웨이(MY WAY)하셨다는 것이 중론이었지만 이번 국정조사 합의는 민심을 존중하시는 계기가 되었다는 평가입니다”고 지적하면서 “앞으로 두번째 관저 포옹은 이재명 대표와 하셔야 국민은 박수를 보낼 것입니다. 대통령의 진정한 대화와 협치의 대상은 민주당 이재명 대표입니다. 부에서 사법리스크 운운하지만 대통령께서 늘 말씀하시는 헌법에도 무죄추정의 원칙이 있습니다. 더욱이 최근 보도된 '대통령께서 죽어도 이재명 그 인간 자체가 싫다라는 말씀도 사실이 아니라' 대통령실에서 해명했습니다. 제 관저로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 지도부를 초청, 폭 넓은 대화로 정국을 풀어나가셔야 합니다”고 제안했다.

 

 

또한 “협치의 정치가 국정 성공의 지름길입니다. 협치를 하실 때 대북 경제 외교 민주주의를 살릴 수 있습니다. 국회는 성실한 국정조사로 10.29 참사의 진상을 규명해 국민의 슬픔을 위로하고 대통령은 야당과 협치로 희망을 제시하며 미래로 가야 합니다”고 덧붙였다.

 

▲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뉴시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ark Ji-won, former head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urges the president to "resolve the political situation through broad dialogue"

“The target of the president’s true dialogue and governance is Democratic Party leader Lee Jae-myeong” Advice

-Reporter Park Jeong-dae

 

On November 27, Park Ji-won, former director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posted a post on Facebook titled, “The people want to see the president’s politics.” In this article, he urged President Yoon Seok-yeol to "resolve the political situation through broad dialogue."

 

Former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Director Park Ji-won said, “It is a report that the president hugged Joo Ho-young at a dinner at the official residence. Despite Yoon Haek-gwan's systematic opposition to the 10.29 Itaewon disaster, the floor leader Joo negotiated with the Democratic Party to reach an agreement and make it happen. This would not have been possible without the president's approval, and I think the president gave strength to the state representative in the opposition within the party after the agreement. It was a popular opinion that the President ignored the public sentiment and took MY WAY during the six months in power, but it is evaluated that this agreement on the government investigation served as an opportunity to respect the public sentiment,” he pointed out. will send The target of the president's true dialogue and governance is Democratic Party leader Lee Jae-myung. We talk about judicial risk in the department, but there is a principle of presumption of innocence in the Constitution, which the president always says. Moreover, the recent report, 'Even if the president dies, Lee Jae-myung himself hates the human being is not true,' the President's Office explained. He suggested that the political situation should be resolved through a wide-ranging dialogue by inviting Representative Lee Jae-myeong and the leadership of the Democratic Party to my official residence.”

 

 

“Politics of governance is the shortcut to success in state affairs. When you cooperate, you can save North Korea's economy, diplomacy, and democracy. The National Assembly should find out the truth of the 10.29 disaster through a sincere parliamentary investigation, soothe the people's sorrow, and the president should go to the future by presenting hope through cooperation with the opposition party,” he add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