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민노총 화물연대 파업에 강경대응 기조 '전면전' 양상

이재명 부대변인 "민생·국민경제 위협..국민안전·편익 앞장서 대응하겠다"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11/28 [10:13]

▲ 윤석열 정부 대통령실 ©뉴시스     

 

 

대통령실이 현재 나흘째 이어지고 있는 민주노총 산하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 사태에 강경대응 기조를 고수하면서 전면전 양상을 띠고 있다.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은 27일 화물연대 파업 사태와 관련해 "민생·국민경제를 위협한다"며 "국민안전·편익에 앞장서 대응하겠다"고 강경 입장을 표했다.

 

그러면서 "경제 불안정성이 크고 정부·민간이 전력을 다해 힘을 모아야 하는 상황서 화물연대 집단운송 사태에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가 나흘째 접어들면서 산업계 피해가 현실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특히 시멘트 운송차질로 레미콘 품귀현상 벌어지면서 건설 현장이 직접 타격을 받고 있다"며 "4대 정유사 차량 중 70∼80%가 화물연대 조합원에 의해 운행돼 사태 장기화시 주유소 휘발유·등유 공급에 차질이 빚어질 우려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주 초부터 건설업 등 여러 산업 부문 피해가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며 "국민 경제에 직접 위기를 초래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지난 24일 윤석열 대통령의 업무개시명령 발동 언급과 관련해선 "다양한 검토가 실무적으로 이뤄지고 있는데 시기를 특정하기 어렵고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는 29일 예정된 국무회의에서 화물연대 업무개시명령 심의결과에서 엿볼 수 있을 것으로 보여 주목된다.

 

정부는 28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주재 중대본 회의를 열어 화물연대 총파업 사태 관련 구체적 대응 방안을 논할 예정인 가운데 대통령실도 화물연대 파업 피해 관련 손해배상 청구 방안 역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사태추이에 따른 향배가 주목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s Office, KCTU's hardline response to the strike of the cargo union, the aspect of 'all-out war'

Deputy Spokesperson Lee Jae-myung "We will take the lead in responding to threats to public welfare and the national economy.."

-kihong Kim reporter

 

The presidential office is taking on the aspect of an all-out war, sticking to the stance of hardline response to the refusal of collective transportation by the cargo union under the Korean Confederation of Trade Unions, which has been going on for the fourth day.

 

Lee Jae-myeong, deputy spokesman for the President's Office, expressed a hardline stance regarding the strike by the cargo union on the 27th, saying, "It threatens the people's livelihood and the national economy," and "We will take the lead in responding to public safety and convenience."

 

At the same time, he said, “In a situation where economic instability is high and the government and the private sector have to join forces with all their might, we can’t help but worry about the freight solidarity group transportation incident.” said.

 

"Especially, construction sites are directly hit by the shortage of ready-mixed concrete due to disruptions in cement transportation," he said. "70 to 80% of the vehicles at the four major oil refineries are operated by members of the Cargo Workers' Union, causing disruptions in the supply of gasoline and kerosene to gas stations if the situation is prolonged. There is a risk of this happening," he said.

 

He added, "From the beginning of this week, we expect damage to various industries, including the construction industry, to begin in earnest."

 

In addition, regarding President Yoon Seok-yeol's mention of the invocation of the business start order on the 24th, he said, "Various reviews are being conducted in practice, but it is difficult to specify the timing and requires in-depth discussion." This is attracting attention as it is likely to be seen in the results of the deliberation of the cargo union's business start order at the Cabinet meeting scheduled for the 29th.

 

While the government plans to hold a major headquarters meeting presided over by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Lee Sang-min on the 28th to discuss specific measures to respond to the general strike by the cargo union, it is known that the President's office is also reviewing a plan to claim damages related to the strike by the cargo union. d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대통령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