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단감을 먹다가

문일석 시인 | 기사입력 2022/11/25 [15:53]

▲단감 씨. ©브레이크뉴스

가을 단감을 먹다가

보이지 않던, 살 속에 숨어 있던 

씨를 깨물었다. 

 

단감의 씨는 단단했고

아주 빛났다.

 

사람의 삶 속에도 

단감 씨 같은 

단단한 그 무엇 하나 있어야 하는 거지.

 

씨는 미래생명을 기약하는 것

사람 속에도 

빛나는 그 무엇 하나쯤 있어야 하는 거지. moonilsuk@naver.com

 

*필자/ 문일석. 시인. 한국문인협회 회원(시분과), 서울시인협회 이사.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oem] Eating sweet persimmons

-Poet Moon Il-suk

 

Eating sweet persimmons in autumn

invisible, hidden in the flesh

bit the seeds

 

The persimmon seeds were hard

very shiny

even in people's lives

persimmon seed

 

There has to be something solid.

Seeds promise future life

even in people

There should be at least one shining thing. moonilsuk@naver.com

 

*Writer/ Moon Il-suk. poet. Member of Korean Writers Association (Seoul Division), Director of Seoul Citizens Associa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