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최대의 적(敵)은 그 누구도 아닌 '민주당' 자신

[아! 민주당이여...]대표 측근 비리에 해당되는 문제에 대해서만 정당의 생명을 거는 정말 ‘이상스럽고’, '좀스러운' 공당

김광수 정치학 박사 | 기사입력 2022/11/25 [14:03]

▲ 김광수 박사. ©브레이크뉴스

지금 대한민국 정치는 완전 반대이다. 정치가 국민을 걱정해주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국민이 정치를 걱정한다.

 

중심에 도 넘은 정쟁화가 있다. 그것도 정치의 본질을 놓고 정쟁화 하는 것이 아니라 ‘가십거리’에 불과한 정치의 주변을 놓고 정쟁하는 것은 더더욱 문제를 크게 만든다.

 

해서, 대한민국 정치는 지금 최악이다. 알다시피 정치라는 것이 ‘가치의 권위적 배분에다 갈등조정을 통해 공동체를 통합시키고 유지ㆍ발전시켜 가능한 비전과 전략을 창출하는 것’, 그것을 본령으로 한다. 이를 민중적으로 재해석해내자면 국가의 근본 구성요소이자 국가주권의 실질적 담지체인 ‘국민(인민)들을 행복’하게 하는 것인데 진작 지금 그 국민(인민)들은 너무나도 불편하고, 괴롭다.

 

즉, 정치가 그러니 사회는 양 진영으로 구분돼 각자의 적개심만 불타는 ‘저주의 굿판’만 난무한다. 거의 ‘모든’뉴스는 어제나 오늘이나 똑같은 ‘살기등등한’ 양당의 정치공세와 법적 진실 공방만 존재한다. 

 

가히, 조선시대 멸망을 가져온 사색당파 저리 가라이다.

 

이로부터 역사는 늘 가르친다. 그 강건했던 고구려도 연개소문 아들들의 내부 분열로(멸망), 융성했던 통일신라도 심화된 내부 권력다툼으로(멸망), 로마와 지금의 ‘로마’인 미국도 내부분열로 인해 그 내리막길을 가려하고 있다. 이렇게 내부분열은 반드시 ‘멸망의 문’과 연결된다. 

 

실제, 이와 관련된 우려스러운 보고서도 있다. 미국의 싱크탱크인 퓨리서치센터가 지난 2-6월 사이에 19개국을 대상으로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대한민국이 ‘이념적 양극화, 정치적 갈등’이 제일 심각했다는 것이다. 소위 뒤에서 1등 했고, 그것도 대선 불복 주장과 의회 난입 사건 등으로 최대 위기를 맞고 있는 미국보다도 정치적 분열이 더 심각하다는 응답이 14% 포인트나 높았다.

 

멸망의 오버랩은 이렇게 진행되고 있다. 

 

중심에 160석의 거대 야당인 민주당이 있다. 야당의 본래 건강성 대신, 오직 정부 여당과 윤석열 정권을 향한 ‘복수심’만 있다. 그리고 수세적으로는 ‘기-승-전-이재명‘ 지키기이다. 

 

그러다 보니 공당인 정당의 기능이 상실되고, '정치' 대신 ’여론놀음‘에만 기웃한다. 폭로하고, (국민들에게) 분노만 키워내는, 결과 '정치'로 풀어낼 생각을 전혀 하지 못한다. 

 

민생 대신 자당 대표의 측근 비리에만 올인하고, 자신의 '묻지마식 폭로'를 합리화하기 위해 '장준하 선생'을 끌어들이고, 대통령 부인의 일거수일투족에 대해 거의 스토킹 하듯 '매일 매일' 코멘트 해주는, ’확인‘대신 윤석열정권을 향한 복수심만 택한 '제2의 국정농단' 운운, 그나마 상대적으로 국민의 힘에 대해 우월적 지위를 지켜온 ’도덕성‘마저도 밀리고.... 뭐 하나 제대로 된 것이 없다.

 

전략·전술 "0"으로 윤석열정권을 항한 반정부 투쟁만 하는 꼴이다. 

 

제발 민생(노란 봉투법, 산업재해특별법 등 아우성치는 서민 및 청년들의 실업 및 삶 문제 등등)과 이태원 참사에 대해서는 끝까지 책임묻는 진실규명투쟁, '바로 전쟁이 나도 하등 이상할 것 없는'전쟁 직전의 남북관계, '묻지마식'예속(종속) 한미동맹에 포박돼 미국의 중국전쟁 병참기지화 되어가고 있는 '대한민국'... 이런 국가와 사회 본질 이슈문제 등에 대해 지금 하고 있는 그런 정치에너지의 그 힘 반(1/2)만, 아니 반의 반(1/4), 또 그 반의 반(1/8).... 그 정도만이라도 제발  사활을 걸고 좀 싸우시라.

 

그런데, 그런데...

 

진짜 싸워야할 정치적 의제에 대해서는 하나도 싸우지 않고(시늉만 하고), 오로지 '가십거리'와 대표 측근 비리에 해당되는 문제에 대해서만 정당의 생명을 거는 정말 ‘이상스럽고’, '좀스러운' 공당의 모습이다.

 

지금 이것이 거대한 “160석"의 공당 민주당 '날 것(민낯)'모습 그대로이다. 하여, 일찍이 이 모습은 대한민국 정치사에서 이런 야당의 모습이 처음이다. 그것도 대한민국 정치사에서 이런 '유례없는' 160석을 갖고서. 

 

정말 가련하고, 정말 이 실력으로 정권을 되찾아 오겠다. '아나콩콩'이다.

 

해서, 민주당 출신 박영선 의원 말 그대로를 민주당에게 남겨 놓는다. "국민의힘도, 민주당도 죽었다…정치가 궤멸했다“ 민주당은 정말 이 말을 곰곰이 생각해 보길 바란다. no-ultari@hanmail.net

 

필자 김광수 약력

 

정치학 박사. ‘통일로 평화를 노래하라’ 저자/사)부산평화통일센터 하나 이사장. 저서로는 가장 최근작인 『김광수의 통일담론: 통일로 평화를 노래하라』(2021)를 비롯하여 『수령국가』(2015), 『사상강국: 북한의 선군사상』(2012), 『세습은 없다: 주체의 후계자론과의 대화』(2008)가 있다.

 

강의 경력으로는 인제대 통일학부 겸임교수와 부산가톨릭대 교양학부 외래교수, 그리고 부경대에서 ‘평화교육’과목을 맡아 2022년 8월 31일까지 출강했다.

 

주요 활동으로는 전 한총련(2기) 정책위원장/전 부산연합 정책국장/전 부산시민연대 운영위원장/전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사무처장·상임이사/전 민주공원 관장/전 하얄리아부대 되찾기 범시민운동본부 공동운영위원장/전 해외동포 민족문화·교육네트워크 운영위원/전 부산겨레하나 운영위원/전 6.15부산본부 정책위원장·공동집행위원장·공동대표/전 국가인권위원회 ‘북한인권포럼’위원/현 대한불교조계종 민족공동체추진본부 부산지역본부 운영위원(재가)/현 사)청춘멘토 자문위원/6.15부산본부 자문위원/전 통일부 통일교육위원 /(사)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한 협력 자문위원 외 다수가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biggest enemy of the Democratic Party is none other than the Democratic Party itself.

ah! The Democratic Party... a really 'strange', 'small' public party that stakes the life of the party only on issues that fall under the corruption of the representative's aides

-Kim Kwang-soo, PhD in Political Science

Right now, Korean politics is completely opposite. Politics does not worry about the people; rather, the people worry about politics.

There is a political dispute that goes beyond the center. It is not about the essence of politics, but about the periphery of politics, which is just a 'gossip', makes the problem even bigger.

So, Korean politics is at its worst right now. As you know, politics is 'to create possible visions and strategies by integrating, maintaining, and developing communities through authoritative distribution of values ​​and conflict resolution'. To reinterpret this in a popular way, it is to make 'the people (people) happy', the fundamental component of the state and the actual support of national sovereignty, but the people (people) are so uncomfortable and painful now.

In other words, since politicians and societies are divided into two camps, only the ‘curse exorcism’, where only the hostility of each one burns, is rampant. Almost 'all' news exists yesterday and today, only the political offensive and legal truth battles of the two parties, which are the same 'living'.

Go away, the speculative faction that brought about the destruction of the Joseon Dynasty.

From this, history always teaches. The robust Goguryeo was also going downhill due to the internal division of the sons of Yeon Gaesomun (destruction), the prosperous Unified Silla due to intensified internal power struggles (destruction), and Rome and the United States, now 'Rome', due to internal division. have. In this way, internal division is always connected to the ‘door of destruction’.

In fact, there are worrying reports about it. According to an opinion poll conducted by the Pew Research Center, an American think tank, on 19 countries between February and June, South Korea had the most severe “ideological polarization and political conflict.” The response that the political division is more serious than that of the United States, which came in first place behind the so-called, and that is also facing the greatest crisis with claims of objection to the presidential election and intrusion into the Congress, was 14 percentage points higher.

The overlap of destruction proceeds like this.

At the center is the Democratic Party, a huge opposition party with 160 seats. Instead of the original health of the opposition party, there is only a’revenge’ towards the government’s ruling party and the Yoon Seok-yeol regime. And defensively, it is to protect ‘Ki-Seung-Before-Lee Jae-myung’.

As a result, the function of the political party, which is a public party, is lost, and instead of 'politics', it only snoops on 'playing public opinion'. I have no idea what to do with 'politics' as a result of exposing and only raising anger (to the people).

Instead of public welfare, he goes all-in on the corruption of the party leader's aide, invites 'Jang Jun-ha' to rationalize his 'unquestioned exposure', and comments on the president's wife's every move 'every day' as if stalking him, 'confirmation' Instead, he chose only revenge against the Yoon Seok-yeol regime, and even the 'morality' that maintained a superior position relative to the power of the people was pushed aside.... Nothing was right.

It is like only fighting against the anti-government against the Yoon Seok-yeol regime with strategy and tactics "0".

Please, public welfare (yellow envelope law, special law on industrial accidents, unemployment and life problems of the clamoring common people and young people, etc.) and the truth-finding struggle to hold accountability for the Itaewon disaster to the end, North and South Korea on the brink of war Relationship, 'don't ask' subordination (subordination) 'Republic of Korea', which is becoming a logistics base for the US China War, bound by the ROK-US alliance... half the power of political energy that is currently being done about issues of the nature of the country and society ( 1/2) only, no, half of half (1/4), and half of that half (1/8).... Please, risk your life and death to fight for just that much.

By the way, but by the way...

It is a really 'strange' and 'something stupid' public party that does not fight (just pretend) about the political agenda that needs to be really fought, and stakes the life of the party only on issues that fall under the 'gossip distance' and the corruption of the representative's aides. .

Now, this is the 'raw (naked)' appearance of the Democratic Party of the huge "160 seats". Therefore, this is the first time that such an opposition party has been seen in the history of Korean politics. with

It's really pitiful, and I really want to regain power with this skill. It is 'Anakongkong'.

So, Park Young-sun,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literally leaves it to the Democratic Party. “The power of the people and the Democratic Party are dead… Politics has collapsed.” The Democratic Party really wants you to think about this. no-ultari@hanmail.net

Biography of Kim Kwang-soo

PhD in Political Science. Author of ‘Sing Peace through Reunification’/President Hana of the Busan Peace and Unification Center. His most recent book, 『Kim Kwang-soo’s Discourse on Unification: Sing Peace through Unification』 (2021), 『Recipient Nation』 (2015), 『Ideological Power: North Korea’s Songun Ideology』 (2012), 『There is no hereditary succession: Conversation with the theory of the successor of the subject” (2008).

His teaching experience includes an adjunct professor at the Department of Unification at Inje University, an adjunct professor at the Faculty of Liberal Arts at the Catholic University of Pusan, and a “peace education” subject at Pukyong National University, where he lectured until August 31, 2022.

Major activities include: Former Chongryon (2nd term) Policy Director/Former Busan Union Policy Director/Former Busan Citizens Solidarity Steering Committee/Former Secretary General/Standing Director of the Busan Democratic Uprising Memorial Association/Former Director of Democracy Park/Former Pan-citizen to Regain the Hayalia Unit Movement Headquarters Co-Operation Chairperson/Former Overseas Korean National Culture and Education Network Steering Committee Member/Former Busan Kyeorehana Steering Committee Member/Former 6.15 Busan Headquarters Policy Chairperson, Co-Executive Chairperson, Co-Chairman/Former National Human Rights Commission ‘North Korean Human Rights Forum’ member/Current Jogye Order of Korean Buddhism Ethnic Community Promotion Headquarters Busan Regional Headquarters Steering Committee (Registered) / Current) Youth Mentor Advisory Committee / June 15 Busan Headquarters Advisory Committee / Former Ministry of Unification Education Committee Member / Cooperation Advisory Committee for Peace and Prosperity on the Korean Peninsula and many other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