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표 "검찰, 언제든 털어보시라" 정공법 대응

"문제가 있는 양 쇼하는 건 바람직 하지 않아" 일침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11/25 [13:58]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24.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자신을 향해 조여오는 검찰 수사와 관련 침묵을 깨고 "언제든 털어보시라"고 도발했다.

 

당 내부 일각에서 이 대표의 유감표명까지 제기되는 상황 속에 정공법으로 대응함으로써 내부 불만을 잠재우려는 의도록 읽혀진다.

 

이재명 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웬만하면 얘기하지 않으려 했는데"라고 운을 띄운 뒤 "검찰이 창작 능력도 의심되지만 연기력도 형편없다"고 응수했다.

 

그는 "제가 작년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내 계좌나 가족 계좌나 얼마든지 다 확인하라'고 공개 발언을 했다"며 "검찰은 그걸 근거로 수차례 저와 가족 계좌를 확인했다는 통보서가 금융기관으로부터 (와서) 집에 계속 쌓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이 이 대표가 자택에서 억대의 현금을 보관하다 본인 계좌에 입금한 것과 관련 "이미 재산신고도 명확하게 했고, 출처도 분명하게 밝힌 것인데 이제 와서 마치 문제되는 것인 양 얘기하는 것은 '쇼'"라며 "검찰이 수사를 해야지 쇼를 해서야 되겠냐"라고 정면으로 반박했다.

 

민주당은 이 대표가 자택에 가지고 있던 현금 2억7000여만원은 모친상 조의금 등이라며 선거 기탁금으로 사용하기 위해 본인 계좌로 입금하고 재산신고도 정상적으로 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재명 대표는 또한 "수사는 기본적으로 밀행(密行), 조용히 해야 하는 것"이라며 "그게 수사의 원칙인데, 현재 검찰은 마치 동네 선무당이 동네굿하듯 꽹과리 쳐가며 온 동네를 시끄럽게 하고 있다"고 검찰을 향한 비판 수위를 높였다.

 

그러면서 "수사의 목적이 진실을 발견하는 것인가, 사실을 조작하는 것인가. 검찰이 수사하는 것 말리지 않겠다. 다만 이게 문제가 있는 양 쇼하는 것은 검찰 조직 자체를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resentative Lee Jae-myung responded by saying, "Prosecution, feel free to talk about it."

 

"I don't want you to act like you have a problem"

 

Reporter Jung Myung-hoon

 

Lee Jae-myung, the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broke the silence related to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that was tightening at him and provoked him to "bring it out anytime."

 

It is read as an intention to quell internal complaints by responding with a regular method amid some inside the party's leader Lee's expression of regret.

 

Representative Lee Jae-myung said at a Supreme Council meeting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25th, "I tried not to talk about it if possible," and responded, "The prosecution is suspicious of its creative ability, but its acting ability is terrible."

 

He said, "I made a public statement at a parliamentary audit in Gyeonggi-do last year, saying, 'Check my account or family account as much as you want,' and "Notices that the prosecution checked my family account several times based on that continue to pile up at home from financial institutions."

 

The prosecution then kept hundreds of millions of won in cash at CEO Lee's home Regarding the deposit into his account, he refuted head-on, saying, "We have already made the property report clear and the source has been clarified, but it is a 'show' to talk about it as if it is a problem now."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explained that the 270 million won in cash Lee had at his home was a mother's condolence fund, and that he deposited it into his account to use it as a campaign deposit and reported his property normally.

 

Representative Lee Jae-myung also raised the level of criticism against the prosecution, saying, "The investigation is basically a secret and quiet principle," adding, "That is the principle of investigation, and the prosecution is making noise all over the neighborhood as if the local Sunmudang is doing good."

 

"Is the purpose of the investigation to discover the truth or to manipulate the facts?" I won't stop the prosecution from investigating. However, I would like to say that it is not desirable for the prosecution's organization itself to show it as if it is a problem, he add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