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장관, 화물연대 파업에 "국민 열망 무시..경제엔 2조원 피해"

대체수단 최대한 활용해 화물 운송력 증강 약속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11/25 [08:58]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및 관련 부처 장관들이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화물연대 운송거부 철회 촉구 정부 담화문 발표를 하고 있다. 2022.11.24.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화물연대 총파업에 대해 "우리 사회와 경제를 위해 밤낮으로 노력하시는 많은 분들의 헌신과 경제 회복을 바라는 국민의 열망을 무시하는 행위"라고 맹비판했다.

 

원희룡 장관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대국민 담화문을 통해 "정당한 사유가 없는 집단운송거부가 국가 경제에 매우 심각한 위기까지 초래한다면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에 근거한 업무개시명령도 발동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화물연대는 컨테이너와 시멘트 품목에 대해 지난 2020년부터 3년 한시 시행을 조건으로 도입된 화물자동차 안전운임제의 일몰 폐지와 품목 확대를 주장하고 있다. 화물연대는 정부가 이러한 요구에 동의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미 지난 6월 집단운송거부로 우리 경제는 약 2조원에 달하는 경제적 피해를 입었다"면서 "운송거부자에 대해서는 지자체와 공조해 법적 근거에 따라 과태료를 부과하겠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특히 "화물연대가 집단운송거부에 참여하지 않은 화물운전자에 대한 운송 방해, 협박, 위해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끝까지 추적해 무관용 원칙으로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가 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비상수송대책본부를 운영하는 한편 비상수송대책을 차질 없이 시행하는 등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설멸했다. 

 

군위탁 컨테이너와 자가용 화물차 유상운송 등 대체수단을 최대한 활용할 것이라고 했다. 만약 정상적으로 운송에 참여하면 고속도록 통행료 면제 등의 인센티브 제공도 약속했다.

 

원희룡 장관은 "화물연대 운송 거부에 참여하지 않는 대다수 분들이 안심하고 운행하고 영업할 수 있도록 항만, 내륙물류기지 등 주요 물류거점에 경찰력을 배치해 운송 방해를 사전에 차단하는 등 모든 조치를 다하겠다"고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inister Won Hee-ryong said, "Ignoring the people's aspirations..." on the strike of the cargo union.2 trillion won in damage to the economy."

Promises to increase cargo transportation power by making the most of alternative means

Reporter Jung Myung-hoon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Minister Won Hee-ryong criticized the general strike of the Korea Cargo Federation, saying, "It is an act of ignoring the dedication of many people who strive day and night for our society and economy and the people's desire to recover the economy."

 

Minister Won Hee-ryong said in a statement to the public at the Seoul Government Complex on the 24th, "If the refusal to collective transportation without justifiable reasons causes a very serious crisis in the national economy, we will also issue an order to start work based on the Truck Transportation Business Act."

 

He said, "The Cargo Solidarity is insisting on the abolition of the sunset and the expansion of items of the truck safety fare system, which was introduced on the condition of temporary implementation for three years from 2020. The union claims the government has agreed to the request, but this is not true at all," he said.

 

"Our economy has already suffered economic damage of about KRW 2 trillion due to the refusal of collective transportation in June," he said. "We will work with local governments to impose fines based on legal grounds."

 

In particular, Minister Won emphasized, "We will follow up illegal activities such as obstruction of transportation, intimidation, and harm to cargo drivers who did not participate in group transportation rejection and respond firmly with zero tolerance principles."

 

In addition, the government will focus all of its capabilities by jointly operating emergency transportation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and implementing emergency transportation measures without any disruptions to minimize damage to the national economy. 

 

It said it will make the most of alternative means such as consigned containers and paid transportation of private trucks. It also promised to provide incentives such as exemption from tolls on expressways if it participates in transportation normally.

 

Minister Won Hee-ryong said, "We will take all measures such as deploying police forces at major logistics bases such as ports and inland logistics bases to help most people who do not participate in the trucking boycott to operate and operate safel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