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 대통령 집무실 시대...“국운 대융성(大隆盛) 시대가 활짝 열렸으면...”

제2 중동특수...사우디 네옴시티 사업에 진출하면, 670조 가량의 특수를 누릴 수 있다는데!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11/24 [14:19]

필자는 사물을 보는 시각(視覺)에서 비관주의자는 아닙니다. 미래를 좋은 쪽으로 보라보려고 노력합니다. 대한민국은 1953년 민족 내전의 휴전(休戰) 이후, 평화와 융성을 동시에 구가(謳歌=여러 사람이 입을 모아 칭송하여 노래함)한 국가입니다. 희망합니다. 역사의 화려한 진전을. 필자는 그런 쪽에 서 있는, 희망주의자입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취임 이후, 기존의 대통령 집무실인 청와대가 아닌 서울 용산의 대통령실에서 집무를 시작했습니다. 이에 대해 부정적 시각과 긍정적 시각이 존재합니다. 지난 10.29 용산의 이태원 참사 이후, 반정부 단체들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으로 이전하면서 대통령 경호요원이 많아졌고, 이로 인하여 이태원 압사 참사가 발생했다고 주장하는 이들도 있습니다.

 

▲ 지난 11월 17일, 윤석열 대통령(오른쪽)은 모하메드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 겸 총리(왼쪽)와 오찬을 가졌다. ©대한민국 대통령실

 

반면에 대통령실을 용산으로 이전, 국운(國運)이 좋아졌다고 보는 이들도 있습니다. 이 가운데 세계 최고 부자인 모하메드 빈 살만 빈 압둘아지즈 알 사우드(Mohammed bin Salman bin Abdulaziz Al Saud, 이하 ‘모하메드’) 사우디 왕세자의 한국 방문, 용산에서의 회담을 길조(吉兆)로 보기도 합니다. 1970년대 중동특수가 있었는데 '제2의 중동특수'가 예상된다는 것입니다.

 

모하메드는 세계적인 재력가로 알려져 있습니다. 알려지기로는, 빈 살만 왕세자의 자산은 2조 달러(한화 약2500조)라고 합니다. 우리나라가 사우디의 네옴시티 사업에 진출하면, 670조 가량의 특수를 누릴 수 있다고 전해집니다. 이 사업에 실제로 진행된다면, 우리나라로서는 어머어마한 특수일 것입니다.

 

대한민국 대통령실은 지난 11월17일자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전 한-사우디 수교 60주년을 맞아 공식 방한한 모하메드 사우디아라비아 왕국 왕세자 겸 총리와 회담을 갖고 ▲양국관계 발전 및 실질 협력 증진 방안 ▲​한반도 및 중동 지역 정세에 대해 폭넓고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은 “사우디가 우리나라의 중동지역 최대 교역 파트너이자 해외건설 파트너 국가로서 우리 경제·에너지 안보의 핵심 동반자”라고 평가하면서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모하메드 왕세자의 주도 하에 사우디 「비전 2030」을 통해 사우디가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고 있는 지금이 양국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도약시킬 적기”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모하메드 왕세자는 이날 “양국 수교 이래 한국 기업들이 사우디의 국가 인프라 발전에 크게 기여했으며, 이 과정에서 축적된 신뢰를 바탕으로 사우디 「비전 2030」의 실현을 위해 한국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하고 “▲​에너지 ▲​방위산업 ▲​인프라·건설의 세 개 분야에서 한국과 협력을 획기적으로 강화하고 싶다”고 강조했습니다.

 

대통령실은 “이번 모하메드 왕세자의 방한은 2019년에 이어 3년 만에 이루어진 것으로, 양국관계의 새로운 단계로의 도약을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된 것으로 평가된다”고 밝히면서 “앞으로 양국 간 신성장 분야에 대한 투자협력, 네옴(NEOM)과 같은 메가 프로젝트 참여, 방위산업 협력, 수소와 같은 미래 에너지 개발, 문화교류·관광 활성화 분야의 협력을 한층 확대하고 발전시켜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평가했습니다.

 

한편 이 회담의 양측 배석자는 ▲사우디 측에서 에너지부 장관, 국무장관, 내무부 장관, 국가방위부 장관, 국방부 장관, 외교부 장관, 국무장관 겸 국가안보보좌관, 상무부 장관 겸 공보부 장관 대행, 투자부 장관, 경제기획부 장관, 사우디 국부펀드(PIF) 총재 등이 참석했으며 ▲한국 측 은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외교부 장관, 국방부 장관,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국토교통부 장관, 대통령 비서실장, 국가안보실장, 국가안보실 1차장, 경제수석, 홍보수석, 주 사우디 대사가 배석했습니다.

 

▲ 문일석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세계 최고 부자의 용산 대통령실 방문은 분명 희소식입니다. 본지(브레이크뉴스) 강도원 칼럼니스트는 11월24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불과 6개월만이다. 대통령이 용산에 앉아서 바이든 미대통령을 맞이하고 이번에는 나가서 한미, 한일, 한미일, 한중 정상회담 등을 마치고 다시 돌아오자마자 2500조 자산가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를 맞아 관저 집들이까지 베풀며 670조 네옴시티 사업을 통한 50년만의 중동특수를 잡는다. 이어 네덜란드, 스페인 정상회담까지,ᆢ 바야흐로 용산에 화려하고 풍성한 외교장이 열리는 모습이다. 용산이 터가 좋긴 좋나보다”고, 긍정시각의 옷을 입혔습니다. 이 분 말대로, 용산 대통령 집무실 시대, 국운 대 융성(大 隆盛)의 시대가 활짝 열렸으면 합니다.

 

2050년 쯤, 한국이 미국 다음가는 경제 강국이 된다!

 

-필자는 미국의 전 CIA 요원 마이클 리(한국명 이명산. 90세.) 선생과 친분을 지니고 있습니다. 이분은 지난 1976년 CIA 요원이 됐습니다. 그 뒤 40년간 24개국에서 활동을 했습니다. 2000년 2월 은퇴했습니다. 이 분은 자유일보 11월14일 자 인터뷰 내용 가운데 “미국의 한반도 전략에는 통일이 포함돼 있습니다. 통일 후 세계 질서를 주도하고자 한국을 경제강국으로 만들 것입니다. 또 중국 동북3성을 한국 영토로 만든다는 게 미래학자 조지프리드만의 말입니다. 투자회사 골드만삭스도 2050년 쯤, 한국이 미국 다음가는 경제 강국이 된다고 예측했습니다. 한국은 지금 터널을 지나고 있습니다. 위대한 나라로 재탄생하는 과정입니다. 어려운 과정이지만 국난을 겪으면서 국민적 차원의 각성이 시작됐습니다. 새로운 세계질서의 큰 그림”이라고,  언급했습니다.

 

G1인 미국이 패권유지를 위해, 또는 대 세계전략을 위해, 한국을 경제대국으로 발전시킬 것이라는 비전을 제시했습니다. 향후 동아시아 동남아시아에서 한국은 강한 국력국가로 변할 것이라합니다. 위대한 대한민국, 엄청난 미래비전입니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era of the President's office in Yongsan..."I hope the era of great prosperity of national fortune opens wide..."

The 2nd Middle East special... If you enter the Saudi Neom City business, you can enjoy a special of about 670 trillion won!

-Moon Il-suk Publisher

 

I am not a pessimist in my view of things. I try to see the future in a good way. After his inaugur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began his office in the Presidential Office in Yongsan, Seoul, rather than the Blue House, the existing presidential office. The Republic of Korea is a country that has sung songs of peace and prosperity at the same time since the truce of the civil war in 1953. I hope A splendid progress in history. I am a hopeful, on that side.

 

There are negative and positive views about this. After the October 29 Itaewon disaster in Yongsan, anti-government groups are claiming that President Yoon Seok-yeol is responsible. As the presidential office was relocated to Yongsan, the number of presidential bodyguards increased, and some argue that the Itaewon stampede took place as a result.

 

On the other hand, there are those who believe that the relocation of the presidential office to Yongsan has improved national luck. Among them, the world's richest man, Mohammed bin Salman bin Abdulaziz Al Saud (Mohammed), Saudi Crown Prince's visit to Korea and the meeting in Yongsan are considered auspicious. There was a Middle East special in the 1970s, and a second Middle East special is expected. Mohammed is known worldwide as a wealthy man. Reportedly, Crown Prince bin Salman's wealth is said to be 2 trillion dollars (approximately 2500 trillion won). It is said that if Korea enters the Neom City project in Saudi Arabia, it will be able to enjoy special benefits worth about 670 trillion won. If this project is actually carried out, it will be a huge special event for our country.

 

In a briefing on November 17, the Office of the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orea said, “President Seok-Yeol Yoon held talks with Crown Prince and Prime Minister Mohammed of the Kingdom of Saudi Arabia, who made an official visit to Korea this morning to mark the 60th anniversary of diplomatic ties between Korea and Saudi Arabia. They exchanged broad and in-depth views on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and in the Middle East.”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Saudi Arabia is Korea's largest trading partner in the Middle East and an overseas construction partner country, and is a key partner in our economy and energy security." As Saudi Arabia is opening up a new future through this, now is the right time to take the bilateral relationship to a new level.”

 

Crown Prince Mohammed said on the same day, “Since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ties, Korean companies have greatly contributed to the development of Saudi Arabia’s national infrastructure, and based on the trust accumulated in this process, I hope to strengthen cooperation with Korea to realize Saudi Vision 2030.” He said, “I want to drastically strengthen cooperation with Korea in three areas: ▲​energy, ▲​defense industry, and ▲​infrastructure and construction.”

 

The President's Office said, "This visit by Crown Prince Mohammed was made three years after 2019, and it is evaluated as an important opportunity for the bilateral relationship to take a leap to a new level." , Participation in mega projects such as NEOM, defense industry cooperation, future energy development such as hydrogen, and cooperation in the fields of cultural exchange and tourism activation are expected to be further expanded and developed.”

Meanwhile, the attendees from both sides of the meeting were ▲From the Saudi side, Minister of Energy, Secretary of State, Minister of Home Affairs,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Minister of Defens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Secretary of State and National Security Advisor, Minister of Commerce and Acting Minister of Public Affairs, Minister of Investment, The Minister of Economic Planning and the President of the Saudi National Wealth Fund (PIF) attended. The 1st Deputy Minister, Senior Secretary for Economic Affairs, Senior Secretary for Public Relations, and Ambassador to Saudi Arabia were present.

 

The visit of the world's richest man to the Yongsan Presidential Office was undoubtedly good news. Kang Do-won, columnist for this magazine (Break News), said in an article posted on Facebook on November 24, “It has been only 6 months. As soon as the President sat in Yongsan and greeted US President Biden, and this time went out and returned after the Korea-US, Korea-Japan, Korea-US-Japan, Korea-China summits, etc., he greeted Saudi Crown Prince Mohammed bin Salman, a wealthy man with 2,500 trillion won, and even gave a housewarming ceremony to his official residence, and started the 670 trillion won Neom City project. Catch the Middle East specialty for the first time in 50 years. Then, to the summits in the Netherlands and Spain, it looks like a splendid and rich diplomacy is taking place in Yongsan. I think Yongsan is a good place,” and put on clothes with a positive outlook. As this person said, I hope that the era of the President's Office in Yongsan, the era of national fortune and prosperous prosperity will be wide open.

 

By 2050, South Korea will become the second largest economic power after the United States!

 

-I have a close relationship with Michael Lee (Korean name Lee Myeong-san, 90 years old), a former CIA agent in the United States. He became a CIA agent in 1976. After that, he was active in 24 countries for 40 years. He retired in February 2000. In an interview with the Freedom Daily on November 14, this person said, “The US strategy for the Korean Peninsula includes unification. We will make Korea an economic powerhouse to lead the world order after unification. In addition, futurist Joseph Friedman said that China would make the three northeast provinces Korean territory. Investment firm Goldman Sachs also predicted that by 2050, Korea will become an economic powerhouse second only to the United States. Korea is now passing through a tunnel. It is the process of being reborn as a great country. Although it is a difficult process, the national awakening has begun through the national crisis. The big picture of the new world order,” he said.

 

He presented a vision that the United States, the G1, would develop Korea into an economic powerhouse in order to maintain its hegemony or global strategy. In East Asia and Southeast Asia, Korea will become a strong national power in the future. Great Korea, great future vision. moonilsuk@naver.com

 

*Writer/Moon Il-suk.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