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풍연 정치 평론가 “검찰, 이재명 영장청구 전망”

“검찰이 이재명에 대해서도 영장을 칠 것...구속 여부는 법원이 판단할 일”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11/24 [08:26]

▲ 검찰청사     ©브레이크뉴스

오풍연 정치 평론가는 11월24일 페이스북에 올린 “이재명은 언제쯤 부를까” 제목의 글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와 관련, 검찰의 영장 청구가 곧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오풍연 정치 평론가는 이 글에서 “김만배가 24일 0시 4분쯤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출소했다. 구속기간(1년)이 만료돼 나온 것이다.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게 된다. 앞서 ‘대장동 사건 3인방’이라고 할 수 있는 유동규와 남욱도 나왔다. 이제는 셋 다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는다. 유동규와 남욱은 작년 구속될 때 진술하지 않았던 사실을 잇따라 폭로하고 있다. 둘 다 이재명 연루설을 강하게 주장했다. 반면 김만배는 입을 닫을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다.

 

▲ 오풍연  정치평론가. ©브레이크뉴스

이어 “이재명에 대한 조사는 불가피 하다. 그를 부를 경우 피의자 자격으로 조사를 받게 된다. 그럼 언제쯤 부를까. 검찰이 마냥 시간을 끌 것 같지는 않다. 유동규와 남욱의 주장을 확인하기 위해서라도 불러야 한다. 김만배는 본인의 재산을 지키기 위해 천화동인 1호의 실제 주인은 자기라고 계속 주장할 게다. 이재명 역시 연관성을 부인할 것으로 본다. 하지만 진실은 덮을 수 없다”고 설명하고 “요즘 이재명은 밤잠을 설칠 것으로 여겨진다. 검찰이 점점 자신을 옥죄어 오는데 잠이 오겠는가. 나는 검찰이 이재명에 대해서도 영장을 칠 것으로 내다본다. 물론 구속 여부는 법원이 판단할 일이어서 예측하기 어렵다”고 내다봤다.

 

또한 최근 쓴 윤석열도 나쁘지만 이재명은 더 나쁘다는 제목의 글에서는 야당도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 하다. 툭 하면 말꼬투리 잡는데 혈안이 되어 있다. 이재명 같은 사람을 당 대표로 뽑기도 했다. 뭐 하자는 뜻인지 모르겠다. 언제 잡혀갈지 모르는 사람을 대표로 뽑아 그들 스스로 운신의 폭을 좁혀 놓았다. 정치 탄압이라는 주장도 안 먹힌다. 이재명의 분신과 같은 두 사람이 모두 구속됐다. 이재명에 대한 사법처리도 불 보듯 뻔하다, 이재명 사법처리를 예단했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Oh Poong-yeon, political critic, “prosecution, Lee Jae-myeong’s prospect of seeking an arrest warrant”

“The prosecution will also issue a warrant for Lee Jae-myung… Whether or not to be arrested is for the court to decide.”

-Reporter Park Jeong-dae

 

In an article titled “When will Lee Jae-myeong be called?” posted on Facebook on November 24, political commentator Oh Pung-yeon predicted that a prosecution warrant request from Lee Jae-myung, the head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ould soon be made.

Oh Pung-yeon, a political critic, said in this article, “Kim Man-bae was released from the Seoul Detention Center in Uiwang-si, Gyeonggi-do around 0:04 on the 24th. It came out after the period of imprisonment (one year) had expired. He will be tried without detention. Previously, Yoo Dong-gyu and Nam-wook, who could be called the 'three in the Daejang-dong incident', also appeared. All three are now on trial without detention. Yoo Dong-gyu and Nam-wook are revealing facts one after another that they did not state when they were arrested last year. Both strongly insisted on Lee Jae-myeong's involvement. On the other hand, Kim Man-bae is highly likely to keep his mouth shut.”

 “An investigation into Lee Jae-myung is inevitable. If he is called, he will be investigated as a suspect. So when should I call you? It is unlikely that the prosecution is going to waste its time. They should be summoned to confirm Yoo Dong-gyu and Nam-wook's claims. Kim Man-bae will continue to claim that he is the actual owner of Cheonhwa Dongin No. 1 in order to protect his property. Lee Jae-myeong is also expected to deny the connection. However, the truth cannot be covered,” he explained. Can you fall asleep while the prosecution is tightening your grip on you? I predict that the prosecution will issue a warrant for Lee Jae-myeong as well. Of course, it is difficult to predict whether or not to be arrested because it is up to the court to decide.”

Also, in a recently written article titled “Yun Seok-yeol is bad, but Lee Jae-myeong is worse,” “The opposition party is not free from that responsibility. He is frantic about catching horses. A person like Lee Jae-myeong was also elected as the party representative. I don't know what you mean They selected a person who could not be arrested at any time as a representative, and they themselves narrowed the range of maneuver. The claim of political oppression also does not work. Both of Lee Jae-myung's alter egos were arrested. The judicial treatment of Lee Jae-myeong is also obvious,” he predicted the judicial treatment of Lee Jae-myeo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