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상·1인 가구 증가..초소형 아파트 매매 역대 최고치 찍었다

경제만렙, 전국 전용면적 40㎡ 이하 아파트 매입비중 두 자릴수 돌파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11/23 [16:31]

▲서울시내 아파트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올해 1~9월 전국 초소형(전용면적 40㎡ 이하) 아파트 매매거래 비중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으로 매입할 수 있는데다 1인 가구가 늘어나면서 초소형 아파트 매입비중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된다.

 

23일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의 아파트 규모별 매매거래량을 살펴본 결과에 따르면 올해 1~9월 전국 아파트 매매거래 24만3514건 중 전용면적 40㎡ 이하의 아파트 거래는 2만7192건으로 전체의 11.2%에 달했다.

 

전국 전용면적 40㎡ 이하 아파트 매입비중이 두 자릿수가 된 것은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6년(1~9월 기준) 최초다.

 

전국에서도 전용면적 40㎡ 이하 아파트 매입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로 집계됐다. 올해 1~9월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 1만2722건 중 전용면적 40㎡ 이하 거래는 3036건으로 전체의 23.9%에 달했다. 

 

이어 △세종 21.5% △충남 20.6% △대전 18.7% △제주 15.3% △충북 14.7% △인천 13.6%, 강원 12.7% △경기 10.9% △광주 10.1% △전남 9.6% △전북 8.8% △부산 7.6% △대구 7.2% △경북 6.5% △경남 3.8% △울산 3.4% 등이었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전용면적 40㎡ 이하의 아파트 매입비중이 가장 높은 곳은 종로구와 중랑구로 나타났다.

 

올해 1~9월 종로구의 아파트 매매거래 175건 중 전용면적 40㎡ 이하 거래는 75건으로 전체의 41.1%에 달했다. 중랑구도 같은기간 아파트 매매거래 506건 중 208건이 전용면적 40㎡ 이하로 41.1%였다.

 

이어 △동작구 39.9% △동대문구 35.5% △영등포구 34.2% △금천구 31.9% △구로구 31.8% △중구31.4% △강동구 30.2% 등으로 집계됐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1인 가구의 가파른 증가세와 금리 인상에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한 초소형 아파트로 관심이 쏠리며 매입비중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2015년 전국 1인 가구수는 520만3440가구로 전체의 27.2% 수준이었지만, 2021년에는 1인 가구가 716만5788가구로 늘어나면서 1인 가구 비중이 33.4%로 늘어났다.

 

지난해 전국에서 1인 가구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대전으로 일반가구 64만85가구 중에서 24만932가구가 1인 가구로 전체의 37.6%에 달했다. 서울의 경우, 총 404만6799가구 중 1인 가구가 148만9893가구으로 나타나 전체의 36.8%의 비중을 보였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rease in interest rates, increase in single-person households... Micro-apartment sales hit an all-time high

 

Reached the double digit percentage of apartment purchases with an exclusive area of ​​less than 40㎡ nationwide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From January to September of this year, it was found that the share of ultra-small (exclusive area less than 40㎡) apartment sales nationwide recorded an all-time high. It can be purchased at a relatively low price, and as the number of single-person households increases, it is understood that the proportion of micro-apartment purchases has increased.

 

On the 23rd,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Korea Real Estate Agency’s study of the sales and sales volume by apartment size by Gyeonggi Manlab, a real estate information provider, 27,192 of the 243,514 apartment sales transactions nationwide between January and September of this year were for apartments with a dedicated area of ​​40㎡ or less. This amounted to 11.2% of the total.

 

It was the first time in 2006 (January to September) when the Korea Real Estate Agency began compiling related statistics that the proportion of apartment purchases with an exclusive area of ​​​​less than 40㎡ nationwide reached double digits.

 

The region with the highest proportion of apartment purchases with an exclusive area of ​​​​less than 40㎡ in the country was counted as Seoul. Of the 12,722 apartment sales transactions in Seoul between January and September of this year, 3,036 transactions with exclusive areas of 40 square meters or less accounted for 23.9% of the total.

 

△ Sejong 21.5% △ Chungnam 20.6% △ Daejeon 18.7% △ Jeju 15.3% △ Chungbuk 14.7% △ Incheon 13.6% △ Gangwon 12.7% △ Gyeonggi 10.9% △ Gwangju 10.1% △ Jeonnam 9.6% △ Jeonbuk 8.8% △ Busan 7.6% △ Daegu 7.2% △Gyeongbuk 6.5% △Gyeongnam 3.8% △Ulsan 3.4%.

 

Among the 25 autonomous districts in Seoul, Jongno-gu and Jungnang-gu showed the highest share of apartment purchases with an exclusive area of ​​less than 40㎡.

 

Among 175 apartment sales transactions in Jongno-gu between January and September this year, 75 transactions with an exclusive area of ​​​​40㎡ or less accounted for 41.1% of the total. In Jungnang-gu, 208 out of 506 apartment sales transactions during the same period were 41.1% with an exclusive area of ​​less than 40㎡.

 

It was followed by △ Dongjak-gu 39.9% △ Dongdaemun-gu 35.5% △ Yeongdeungpo-gu 34.2% △ Geumcheon-gu 31.9% △ Guro-gu 31.8% △ Jung-gu 31.4% △ Gangdong-gu 30.2%.

 

Hwang Han-sol, a researcher at Economic Man Lab, said, "It seems that the proportion of purchases has increased as attention is focused on the rapid increase in single-person households and micro-apartments that are relatively less burdened by interest rate hikes."

 

Meanwhile, in 2015, the number of single-person households nationwide was 5,203,440 households, which was 27.2% of the total, but in 2021, the number of single-person households increased to 7,165,788 households, increasing the proportion of single-person households to 33.4%.

 

Daejeon had the highest percentage of single-person households nationwide last year, with 240,932 single-person households out of 640,85 general households, accounting for 37.6% of the total. In the case of Seoul, 1,489,893 single-person households out of a total of 4,046,799 households accounted for 36.8% of the total.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