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이관승 공동직무대행 “국민의힘은 국정조사에 임하라!”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11/23 [15:18]

▲이관승 민생당 비대위 공동직무대행.  ©브레이크뉴스

민생당 이관승 비대위 공동직무대행은 11월22일 “국민의힘은 닥치고 즉각 국정조사에 임하라!” 제목의 논평을 발표했다.

 

이 논평에서 “10.29 이태원 참사 유족들이 첫 기자회견을 했다. '사망 원인도, 사망 시각도 모르고 어떻게 아들을 보낼 수 있나요.' 생때같은 자식을 가슴에 묻어야 했던 유족분의 비통한 절규다. 수도 서울 한 복판에서 전대미문의 참사가 일어날 때까지 정부는 없었다”고 지적하고 “국회는 국민의 대표기관으로서 유족 분들의 진상규명 요구를 수용해 국정조사에 임할 의무와 책임이 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도둑이 제 발 저린 듯 국정조사에 임할 뜻이 없어 보인다. 국정조사를 예산안 처리와 연계하려 들다니 몰염치하기 짝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가로부터 아무런 안전 보호를 받지 못해 억울하게 숨져간 희생자들이다. 희생자들의 원혼을 추모하고 고장 난 대한민국을 살피는 진상규명에 예산안 처리와 무슨 상관인가? 국민의힘은 닥치고 즉각 국정조사에 임하라!”고 촉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insaeng Party Acting Joint Officer Lee Gwan-seung “The power of the people is in the government investigation!”

-Reporter Park Jeong-dae

 

On November 22, Minsaeng Party Lee Gwan-seung, acting co-captain of the non-captain, said, “Shut up the power of the people and immediately engage in a state affairs investigation!” Published a commentary on the title. In this commentary, “The bereaved families of the 10.29 Itaewon disaster held their first press conference. 'How can I send my son without knowing the cause of death or the time of death?' It is the bitter cry of a bereaved family member who had to bury the same child in his heart when he was born. He pointed out that there was no government until an unprecedented disaster occurred in the middle of the capital, Seoul,” and “As a representative body of the people, the National Assembly has the duty and responsibility to accept the request of the bereaved families to find out the truth and conduct a government investigation. However, the power of the people seems to have no intention of participating in the state affairs investigation, as if the thief was numb. It is shameless to try to link the parliamentary investigation with the budget bill,” he argued.

“They are victims who died unjustly because they did not receive any safety protection from the state. What does the budget bill have to do with commemorating the souls of the victims and examining the broken Republic of Korea? The power of the people shut up and immediately engage in a state affairs investiga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