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미국서 ‘물로 수소 만들어 Co2결합 메탄 생산’ 합성LNG ‘가동’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2/11/23 [14:44]

▲ 김종찬  작가.  ©브레이크뉴스

일본 경제산업성이 미국 텍사스와 루이지애나에서 미국 기업과 물 전기분해로 수소 생산하고, 공장 배출 CO2와 수소 결합한 메탄으로 합성 LNG를 만들어 일본으로 운송하는 프로젝트를 22일 공개했다.

 

이날 경제산업성 협의회에서 처음 공개된 합성 LNG 프로젝트는 미쓰비시가 투자한 미국의 카메론 LNG 프로젝트. 합성 메탄 생산에 액화 시설을 사용하여 해상 LNG선으로 일본으로 운송된다.

 

경제산업성 회의를 공개한 요미우리는 이 프로젝트에 미쓰비시 상사, 도쿄가스, 오사카가스, 도호가스가 참여하며 미국 기업과 신재생에너지에서 탄소배출을 해결하는 카메론 LNG 프로젝트의 천연가스 액화 시설 및 LNG 저장 탱크 시설 사진을 공개했다.

 

경제산업성은 생산 일정과 관련 2023년도부터 세부 연구가 시작돼 2030년부터 도쿄 가스를 포함한 3개 가스 회사의 연간 사용량의 약 1%13만톤 수입 예정으로 밝혔다.

 

요미우리는 새 추출한 CO2와 수소를 이용하여 메탄가스를 합성해 액화천연가스(LNG)와 같은 방법으로 일본에 수입하는 사업 착수라며 합성 메탄은 연소시 대기 CO2를 실제로 증가시키지 않는다. 각 회사는 탈탄소화 및 안정적 에너지 조달에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영문 기사에 부분 수정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apan’s ‘making hydrogen with water to produce Co2-combined methane’, synthetic LNG ‘commissioned’ in the US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The Ministry of Economy, Trade and Industry of Japan unveiled a project on the 22nd to produce hydrogen by water electrolysis with American companies in Texas and Louisiana, USA, and produce synthetic LNG from factory discharged CO2 and hydrogen-bonded methane and transport it to Japan.
The synthetic LNG project unveiled for the first time at the Ministry of Economy, Trade and Industry meeting is the US Cameron LNG project invested by Mitsubishi. The liquefaction facility is used for synthetic methane production and transported to Japan by sea LNG carrier.
Yomiuri, which unveiled the Ministry of Economy, Trade and Industry meeting, said that Mitsubishi Corporation, Tokyo Gas, Osaka Gas, and Toho Gas will participate in the project, and natural gas liquefaction facilities and LNG storage tanks for the Cameron LNG Project, which addresses carbon emissions from US companies and renewable energy. Published photos of the facility.
2The Ministry of Economy, Trade and Industry announced that a detailed study on the production schedule would begin in 2023, and imports of 130,000 tons, or about 1% of the annual consumption of the three gas companies, including Tokyo Gas, would be imported from 2030.

 

Yomiuri said, “We are starting a business to synthesize methane gas using newly extracted CO2 and hydrogen and import it to Japan in the same way as liquefied natural gas (LNG).” “Synthesized methane does not actually increase atmospheric CO2 when burned. Each company plans to use it for decarbonization and stable energy procuremen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