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국회의장, 소보트카 오스트리아 하원의장과 회담

오스트리아'히든 챔피언' 한국 투자 위해 세제·금융 인센티브 지원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11/22 [16:09]

김진표 국회의장은 22일 의장접견실에서 볼프강 소보트카 오스트리아 하원의장과 회담을 갖고 미래 혁신산업 투자 확대, 문화·인적 교류 지원, 2030 부산세계엑스포 지지 등 다양한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진표 의장은 "올해는 양국 교류 개시 13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라며 양국 교역이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작년 사상 최대치를 달성했다"며, "대외지향적 경제구조, 인적자원에 기반한 기술강국 등 양국간 많은 공통점을 기반으로 실질협력을 확대하자"고 피력했다.  (사진, 국회의장실 제공)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오스트리아 하원의장의 방한은 2007년 프라머 전 하원의장 이후 15년 만으로, 이번 방한은 우리 국회의 공식 초청으로 이루어졌다.

 

김 의장은 "올해는 양국 교류 개시 130주년을 맞는 뜻깊은 해"라며 양국 교역이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작년 사상 최대치를 달성한 점 등 양국 경제협력의 성과를 소개했다. 이어 김 의장은 대외지향적 경제구조, 인적자원에 기반한 기술강국 등 양국간 많은 공통점을 기반으로 실질협력을 확대하자고 역설했다.

 

이어 "양국은 ICT, DNA(Digital-Network-AI), 전기차, 수소산업 등 미래 혁신산업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할 여지가 많다"며 "우리 기업들이 오스트리아의 기술력을 높이 평가해 전기차 등 미래형 첨단산업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는데, 오스트리아도 한국에 투자를 확대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오스트리아가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중소기업인 '히든 챔피언'*을 다수 보유하고 있는 만큼 이들이 한국에 투자를 확대할 수 있도록 세제·금융 지원 등 인센티브를 의회 차원에서 지원하자"고 제안했다. 

 

세계 4위 수준인 171개 히든 챔피언을 보유한 오스트리아는 전체 기업수의 99.6%인 중소기업이 전체 고용의 66%, 매출 규모의 60%를 점하는 등 중소기업이 경제의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다.

 

이에 소보트카 의장은 "오스트리아도 디지털, 사이버 보안, 인공지능, 수소산업 등에 관심이 많다"며 "이런 분야를 중심으로 양국 경제협력을 확대해나가자"고 화답했다.

 

김 의장은 양국 교류 개시 130주년을 기념해 문화 및 인적 교류 활성화를 위한 소보트카 의장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김 의장은 "올해 한-오 문화협력협정이 발효되고 주오스트리아 한국문화원 설립 승인(12월 중순 개원 추진)이 이루어졌다"며 "한국과 오스트리아의 문화·예술 분야 교류·협력이 확대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방역상황이 개선되고 올해 7월 양국 간 직항노선이 재개됨에 따라 오스트리아를 방문하는 한국인 규모가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오스트리아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고, 특히 올해는 양국 교류 개시 130주년을 기념하는 다양한 행사가 개최되고 있는 만큼 양국 의회가 공동으로 필하모닉 공연을 주최하는 등 의회 차원에서 교류가 확대될 수 있도록 지원하자"고 제안했다.

 

소보트카 의장은 "문화·예술·음악 및 학술 분야 교류가 양국 교류협력 확대의 기반"이라며 "양국 의회가 교류 확대에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소보트카 의장은 "입법 부문을 보면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얼마나 역동적으로 발달했는지 알 수 있다"며 "법제 부문에서도 양국 의회간 협력을 강화하자"고 제안했다.

 

김 의장은 "한국 정부는 2030년 부산 세계엑스포를 유치하기 위해 정치권·정부·기업이 함께 범국가적인 노력을 경주하고 있고, 올해 9월 공식 유치신청서를 BIE(국제박람회기구) 사무국에 제출했다"며 "부산은 세계 제2의 환적항으로서 공항·고속철도 등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는 동북아 교통물류의 중심지이자 스마트시티로 변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이어 "오스트리아의 '히든 챔피언'들이 한국 기업과 협력해 부산엑스포에 참여하면 양국 기업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보트카 의장은 "3주 전 부산시의회 사절단을 영접해 열정적인 설명을 들었다"며 "부산엑스포 예정지를 직접 확인해보지 않아 정확히 알지는 못하나, 부산엑스포에서 제시하는 '지속가능성'에 대한 아이디어에 대해 충분히 공감하고 있기 때문에 관심을 갖고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현재 오스트리아는 지지국을 정하지 않은 상황으로, 2023년 현지실사(1∼3월) 이후 실사보고서 등을 토대로 지지국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소보트카 의장이 미중 관계 악화 및 중국-대만 간 긴장 고조 등을 우려함에 따라 김 의장은 "대한해협을 거쳐 대만을 통과하는 물동량이 전세계 총 화물량의 40%나 된다"며 "미중 양국이 직접 대화를 통해 두 나라간 갈등이 확대되지 않도록 관리하는 한편 국제사회가 이를 지지해야 한다"고 공감을 표했다.

 

회담 종료 후 김 의장은 소보트카 의장에게 우리나라 고유의 현악기인 가야금을 선물했다. 소보트카 의장은 린츠 브루크너 음대(지휘 전공)를 졸업하고 바이트호펜市 음악교사·음악학교장을 거쳐 바이트호펜 실내관현악단 지휘자로 활동하는 등 음악에 조예가 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날 회담에는 오스트리아 측에서 플로리안 그로더 외교보좌관, 볼프강 앙거홀처 주한오스트리아대사, 안젤리카 하블레 국제국장, 게를린데 바그너 법제국장이 참석했다. 우리 측에서는 이광재 국회사무총장, 박경미 의장비서실장, 고재학 공보수석비서관, 조구래 외교특임대사, 황승기 국제국장 등이 참석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irman Kim Jin-pyo meets with Austrian House Speaker Sobotka

Austria's 'Hidden Champion' supports tax and financial incentives for investment in Korea"

 

On the morning of the 22nd, National Assembly Speaker Kim Jin-pyo held a meeting with Austrian House Speaker Wolfgang Sobotka in the speaker's reception room and discussed various pending issues, such as expanding investment in future innovative industries, supporting cultural and people-to-people exchanges, and supporting the 2030 Busan World Expo.

 

The Austrian House Speaker's visit to Korea is the first in 15 years since former House Speaker Frammer in 2007, and this visit was made at the official invitation of the Korean National Assembly.

 

Chairman Kim introduced the achievements of economic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including the fact that trade between the two countries reached an all-time high last year despite the COVID-19, saying, "This year marks the 130th anniversary of the beginning of bilateral exchanges." Next, Chairman Kim emphasized the need to expand substantive cooperation based on many commonalities between the two countries, such as an outward-oriented economic structure and a technological powerhouse based on human resources.

 

“The two countries have a lot of room to strengthen cooperation in future innovative industries such as ICT, DNA (Digital-Network-AI), electric vehicles, and the hydrogen industry,” he said. We are expanding our investment in Korea, and we expect Austria to expand its investment in Korea as well."

 

In particular, he suggested that "since Austria has a number of 'hidden champions'*,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with global competitiveness, we should provide incentives such as tax and financial support at the parliamentary level so that they can expand their investment in Korea."

 

In Austria, which has 171 hidden champions, which ranks fourth in the world, SMEs, which account for 99.6% of the total number of businesses, account for 66% of total employment and 60% of sales, and SMEs play a pivotal role in the economy.

 

In response, Chairman Sobotka said, "Austria is also very interested in digital, cyber security, artificial intelligence, and the hydrogen industry. Let's expand bilateral economic cooperation centered on these areas."

 

In commemoration of the 130th anniversary of the beginning of exchanges between the two countries, Chairman Kim asked for interest and support from Chairman Sobotka to vitalize cultural and people-to-people exchanges.

 

Chairman Kim said, “The Korea-Australia Cultural Cooperation Agreement went into effect this year, and the establishment of the Korean Cultural Center in Austria was approved (opening in mid-December). It will be a trigger,” he said.

 

"As the COVID-19 quarantine situation improves and direct flights between the two countries resume in July this year, the number of Koreans visiting Austria is expected to increase rapidly," he said. , In particular, as various events are being held this year to commemorate the 130th anniversary of exchanges between the two countries, let's support the expansion of exchanges at the parliamentary level, such as jointly hosting a philharmonic performance by the parliaments of the two countries."

 

Chairman Sobotka responded by saying, "Exchanges in the fields of culture, art, music and academics are the basis for expanding exchanges and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Chairman Sobotka suggested, "If you look at the legislative sector, you can see how dynamically the Republic of Korea's democracy has developed."

 

Chairman Kim said, "The Korean government is making a nationwide effort to attract the Busan World Expo in 2030, and submitted an official bid application to the BIE (International Exposition Organization) secretariat in September of this year." “Busan, as the world's second transshipment port, is transforming into a smart city and the center of transportation and logistics in Northeast Asia with well-equipped infrastructure such as airports and high-speed rail,” he said. Chairman Kim went on to emphasize, "If Austria's 'hidden champions' cooperate with Korean companies to participate in the Busan Expo, it will be a good opportunity for both companies to achieve a win-win situation."

 

Chairman Sobotka said, "I received a delegation from the Busan City Council three weeks ago and listened to an enthusiastic explanation." I fully agree with you, so I will look into it with interest.” Currently, Austria has not decided on a support country, and it is in a position to review support countries based on due diligence reports after the on-site inspection in 2023 (January to March).

 

On the other hand, as Chairman Sobotka was concerned about deteriorating US-China relations and escalating tensions between China and Taiwan, Chairman Kim said, "The volume of goods passing through Taiwan via the Korea Strait accounts for 40% of the world's total cargo volum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hould support this while managing conflicts between the two countries so that they do not escalate through direct dialogue."

 

After the meeting, Chairman Kim gave Chairman Sobotka a gayageum, a string instrument unique to Korea. Chairman Sobotka graduated from the Bruckner College of Music (conducting major) in Linz, worked as a music teacher and director of a music school in Weidhofen, and is known to be deeply versed in music, such as working as a conductor of the Weidhofen Chamber Orchestra.

 

The meeting was attended by Austrian foreign affairs adviser Florian Groder, Austrian Ambassador to Korea Wolfgang Angerholzer, International Director General Angelica Hable, and Legal Director Gerlinde Wagner. On the Korean side, National Assembly Secretary General Lee Kwang-jae, Speaker Park Gyeong-mi, Chief of Staff for the Speaker, Ko Jae-hak, Public Affairs Secretary, Jo Gu-rae, Ambassador for Foreign Affairs, and Hwang Seung-gi, International Bureau Director, attended.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김진표, 국회, 오스트리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