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공무원 피살 둘러싼 진실... 문재인 전 대통령도 조사 받아야 하나?

정성태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2/11/21 [23:42]

▲ 정성태  시인. ©브레이크뉴스

지난 문재인 정권에서 북한군에 의한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문재인 정권은 북한 해역에 있는 미상의 불빛을 보고 해당 공무원이 살해된 것을 알게 됐다고 발표한다. 그마저도 33시간의 공백이 생겼다. 

 

그러자 공무원이 피살되기 9시간 전부터 SI 첩보를 통해 알고 있었다는 식의 변명을 내놓아다. 이러한 정부 발표가 나오자, 국민 생명을 경시했다는 공분이 더욱 거세졌다. 이후 문재인 청와대는, 해당 공무원이 월북한 것으로 발표한다. 그러나 윤석열 정부 출범과 함께 극적 반전을 맞게 된다. 사건 재조사를 통해 조작의 흔적이 명백히 드러난 것이다.

 

이와 관련 검찰수사를 받고 있는 김홍희 전 해양경찰청장이 조사 초기에는 자신의 혐의와 청와대 지시를 전면 부인했다. 그러다 석방된 이후, 당시 해경의 월북 정황 발표가 청와대 지시에 따른 것이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 이미 검찰 조사를 받은 다른 해경 간부들 또한 문재인 정권 청와대 지시로 고 A씨 월북 발표를 했다는 취지의 진술이 타전된다.

 

감사원 감사결과를 통해서도 사실관계를 능히 유추할 수 있다. 김홍희 전 청장은 당초 해경이 발표했던 월북 정황들과 배치되는 상황을 부하들에게 보고 받았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나는 (보고서) 안 본 걸로 할 게”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자신의 책임을 회피할 의도였던 것으로 유추되고 있다. 대단히 무책임한 태도가 아닐 수 없다.

 

서욱 전 국방부 장관도 검찰 조사를 받았다고 한다. 당시 '군사통합정보처리체계'에 올라온 기밀첩보 가운데 고 A씨 월북 정황과 배치되는 첩보들을 삭제하라고 군에 지시한 혐의다. 이에 대해 서욱 전 장관은 “청와대 국가안보실 지침을 받은 것은 맞지만 삭제 지시는 아니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

 

서욱 전 장관은 “청와대로부터 보안유의 지침을 받고 관계 기관과 부대에 군 기밀은 공유하지 않도록 배포선을 잘 지키라고 지시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부하들이 자신의 지시를 잘못 알아들은 것 같다는 취지의 답변이다. 이에 대해 다른 군 관계자들은 “서욱 전 장관이, 고 A씨의 월북 정황과 배치되는 첩보를 삭제하라고 지시한 게 맞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진다.

 

결국 김홍희 전 청장은 청와대 지시를 그대로 인정한 반면, 서욱 전 장관은 부하들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그럼에도 공통적으로 확인되는 사실은, 당시 청와대 지침이 있었음을 시인하고 있다는 점이다. 문재인 전 대통령,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 국가안보실장 등에 대한 수사가 불가피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국민의 알 권리 차원에서도 필히 요구되는 사안이다.

 

여기서 풀어야 할 과제는 또 있다. 북한군에게 인계되기 전, 해상에 표류 중이던 A씨를 중국 선박이 먼저 발견하게 된다. 이때 당국은 알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그렇다면 중국 또는 북한에 요청해 얼마든지 인명을 살릴 수 있는 일이었다. 그런데도 북한군에 인계된 이후 코로나 확산을 우려해 사살되고 시신이 불태워지는 9시간 동안 방치하고 말았다. 

 

인권을 강조했던 문재인 정권에 의해 한 사람의 생명이 무참히 유린된 참담한 사태다. 철저한 수사를 통해 망자와 유가족의 한을 풀어 줄 수 있어야 한다.

 

* 필자 : 정성태(시인 /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truth surrounding the murder of a civil servant in the West Sea... Should former President Moon Jae-in be investigated?

 

- Jung Seong-tae, columnist

 

During the last Moon Jae-in regime, there was an incident in which the North Korean military killed a public official in the West Sea. At that time, the Moon Jae-in regime announces that it learned that the official was killed after seeing the unknown light in North Korean waters. Even then, there was a gap of 33 hours.

Then, the public official came up with an excuse that he knew through SI intelligence nine hours before the murder. When this government announcement came out, the public outcry that it had neglected the lives of the people intensified. Afterwards, Moon Jae-in's Blue House announces that the official has defected to North Korea. However, with the launch of the Yoon Seok-yeol government, a dramatic reversal took place. The reinvestigation of the incident clearly revealed traces of manipulation.

Kim Hong-hee, former head of the Korea Coast Guard, who is under investigation by the prosecution in this regard, completely denied his allegations and instructions from the Blue House at the beginning of the investigation. Then, after he was released, he made a statement to the effect that the announcement of the situation in North Korea by the Coast Guard at the time was in accordance with the instructions of the Blue House. Other Coast Guard executives who have already been investigated by the prosecution are also wired statements to the effect that the late Mr. A defected to North Korea at the direction of the Blue House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Even through the audit results of the Board of Audit and Inspection, the factual relationship can be easily inferred. It is said that former Commissioner Kim Hong-hee was reported to her subordinates about a situation that contradicted the circumstances of North Korea originally announced by the Coast Guard. Even so, she is known to have said, "I'll pretend I didn't see (the report)." It is inferred that she intended to evade her responsibility. She can't be very irresponsible.

Former Defense Minister Seo-wook is also said to have been investigated by the prosecution. He is suspected of instructing the military to delete information that conflicts with the situation of the late Mr. Regarding this, former Minister Seo-wook is reported to have denied the charges, saying, "It is true that I received the instructions from the Blue House National Security Office, but it was not an order to delete."

Former Minister Seo-wook said, “I received security instructions from the Blue House and instructed related agencies and units to keep the distribution line carefully so that military secrets are not shared.” However, it is an answer to the effect that his subordinates seem to have misunderstood his instructions. Regarding this, other military officials are said to have stated, "It is true that former Minister Seo-wook ordered the deletion of information that contradicts the situation of the late Mr. A in North Korea."

In the end, former Commissioner Kim Hong-hee acknowledged the Blue House instructions as they were, while former Minister Seo-wook is believed to be passing the blame on to his subordinates. Nevertheless, what is commonly confirmed is that they admit that there were guidelines from the Blue House at the time. Investigations into former President Moon Jae-in, the then chief of staff at the Blue House, and the head of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are inevitable. It is a matter that is inevitably requested from the perspective of the people's right to know.

There is another challenge to be addressed here. Before being handed over to the North Korean military, a Chinese ship first discovered Mr. A, who was adrift at sea. It is presumed that the authorities knew about it at this time. If so, it was something that could save lives by requesting it to China or North Korea. However, after being handed over to the North Korean military, he was killed for fear of spreading the corona and left unattended for 9 hours while his body was burned.

It is a terrible situation in which a person's life was mercilessly trampled by the Moon Jae-in regime, which emphasized human rights. Through a thorough investigation, we must be able to relieve the grievances of the deceased and their bereaved families.

* Writer: Jeong Seong-tae (Poet / Column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