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팔트 시위대 '윤석열 퇴진 핵심구호'는 “비(非) 상식적”

윤석열 대통령은 대한민국 유권자 다수의 선택으로 당선된 대통령 “정통성(正統性)을 지닌 대통령”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11/22 [13:38]

촛불행동 등 일부 진보계열의 시민단체들이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추진해온 반정부 시위의 핵심 구호가 '윤석열 대통령 퇴진'이 됐다. 지방에서조차 시위가 진행되고 있어 윤석열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구호가 전국에서 난무(亂舞)하는 중이다.

 

윤석열 정권은 지난 5월10일 출범했다. 그러하니 이제 겨우 7개월 된 풋내기 정권인 셈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합법적인 대통령 선거를 통해 선출된 대통령이다. 민주주의는 다수결의 사회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대한민국 유권자 다수의 선택으로 대통령이 됐다. 정통성(正統性)을 가진 대통령이다.

 

그런데 최근 촛불행동 등 일부 시민단체들의 길거리(아스팔트) 시위 핵심구호가 '윤석열 대통령 퇴진'이 돼 있다. 지난 11월19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있은 반정부 시위 현장에서도 윤석열 대통령 퇴진 피켓이 물결(사진 참조)을 이뤘다.

 

11월19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일대에서 촛불전환행동 주최로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는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칠 때가 아니라는 논리는 명쾌하다. 왜? 유권자 다수가 원해서 대통령이 됐기 때문이다. 대통령의 임기는 헌법상 5년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퇴임하려면, 임기 5년이 만기로 채워져야만 한다. 그 이전에 퇴임을 요구하는 것은 반(反) 헌법적이다. 국론(國論)의 분열을 의미한다. 

 

운동권 전문가도 이 점을 지적한다.

 

한총련(2기) 정책위원장 출신인 김광수 박사는 본지(브레이크뉴스) 지난 11월17일자에 기고한 “분노의 정치학’ 대신, ‘정의의 운동학’으로 되돌아 오기를...” 제목의 글에서 진보-시민단체들의 대규모 시위대의 구호에 문제가 있음을 지적했다. 

 

김광수 박사는 이 글에서 “‘퇴진’구호는 이미 그 차체가 모든 이해관계를 ‘실천’이라는 행동양태를 규정해낸다. 즉, 윤석열 대통령을 실제 쫓아내겠다는 사람만 모이게 하고, 그들만 거리행진으로 나서게 하는 협소화”라고 보았다. 이어 “ ‘윤석열 정권퇴진’은 너무나도 주관적 욕망과 열망만 가득찬 주관적 정세인식이라 할 수 있다. 대신, 운동적 이성은 ‘진정한’ 진상규명, ‘책임자 처벌’, ‘책임 있는’ 사과 정도여야 한다. 그렇게 하여 ‘윤석열 정권 심판’에 동의하는 모든 제 세력들을 규합하고, 이들의 역량화를 구축하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이름 하여 반(反) 지성주의로는 절대 윤석열 정권을 퇴진시키지 못할뿐더러 진보진영이, 시민사회가 절대 국민(인민)로부터 대안세력으로 자리매김 되지도 못한다”고 덧붙였다.

 

▲ 문일석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윤석열 대통령 임기 초기에 '대통령 퇴진' 구호가 아스팔트 위에 메아리치는 것은 상식에 맞지도 않다. 자기 손으로 직접 찍어 만들어낸 대통령을 퇴임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자가당착적(自家撞着的)이다. 뿐만 아니라 국익(國益)에 이롭지도 않다. 만약 그렇게 퇴임하게 된다면? 그리하여 야당이 집권한다고 치자. 그렇다면 같은 방식으로 또다시 대통령의 퇴임이 가능해질 수 있다. 국가 발전에 아무 도움이 안 되는, 악순환(惡循環)의 행동이다. 

 

군사쿠데타로 집권한 박정희 전 대통령은 18년 6개월을 집권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은 7년을 집권했다. 박정희-전두환 체제에서는 박정희-전두환을 향해 물러나라고 외쳤다, 이때의 대통령 퇴임 요구는 정당한 요구사항이다. 정상적이었다.

 

하지만, 윤석열 대통령 퇴임 요구는 사리에도 맞지 않다. 임기가 끝날 때까지, 앞으로 4년 4개월을 더 지켜봐야 한다. 이것은 국민에게 주어진 책임(責任)이다. 이게 순리(順理)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sphalt protesters' key slogan for the resignation of Yoon Seok-yeol is "non-common sense"

President Yoon Seok-yeol is the “president with legitimacy” who was elected by the majority of Korean voters.

-Moon Il-suk Publisher

 

The key slogan of the anti-government protests promoted by some progressive civic groups, such as the Candlelight Movement, in the Gwanghwamun area of ​​Seoul has become 'President Seok-yeol Yoon's resignation'. Even in the provinces, protests are underway, and slogans demanding the resignation of President Seok-Yeol Yoon are flying wild across the country.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was launched on May 10th. So, it is a new government that is only 7 months old. President Yoon Seok-yeol was elected through a legitimate presidential election. Democracy is a majority rule society. President Yoon Seok-yeol became president by the choice of the majority of Korean voters. He is a president with legitimacy.

 

However, the key slogan of some civic groups' street (asphalt) protests, such as recent candlelight vigils, has become 'President Seok-yeol Yoon's resignation'. On November 19, at the site of the anti-government protests in the Gwanghwamun area of ​​Seoul, pickets for the resignation of President Yoon Seok-yeol formed a wave (see photo).

 

The logic is clear that this is not the time to shout slogans demanding the resignation of President Yoon Seok-yeol. why? Because the majority of voters wanted him to become president. The term of office of the President is 5 years according to the Constitution. In order for President Seok-Yeol Yoon to leave office, he must fill his 5-year term to maturity. It is anti-constitutional to ask for resignation before that time. It means the division of national opinion.

Sports experts also point out this point.

 

Dr. Kim Kwang-soo, former chairman of the policy committee of the Hanchongryeon (2nd term), wrote on the November 17th issue of this magazine (Break News), "I hope that we will return to 'the movement of justice' instead of 'the politics of anger'..." -Civic groups pointed out that there is a problem with the slogans of large-scale protesters.

 

In this article, Dr. Kwang-soo Kim said, “The slogan of ‘resignation’ already defines the behavior pattern of ‘practicing’ all interests. In other words, it is narrowing down so that only those who will actually expel President Yoon Seok-yeol gather and only have them march on the street.” He continued, “It can be said that ‘Yoon Seok-yeol’s resignation from the regime’ is a subjective perception of the situation that is filled with only subjective desires and aspirations. Instead, kinetic reason should be about 'true' truth-finding, 'punishment of those responsible', and 'responsible' apologies. In that way, we must unite all the forces that agree with the’Judgment of the Yoon Seok-yeol regime’ and build their competence.” It did not stop here, but added, "Anti-intellectualism, so to speak, will never oust the Yoon Seok-yeol regime, and the progressive camp and civil society will never be able to establish themselves as an alternative force from the people."

 

In the early days of President Seok-Yeol Yoon's term, slogans of "resignation of the president" echoed on the asphalt. It is self-contradictory to ask for the resignation of the president who was created by hand. Nor is it beneficial to the national interest. What if he were to retire like that? So let's assume that the opposition party takes power. If so, it may be possible for the president to leave office again in the same way. It is a vicious cycle of behavior that is of no help to national development.

 

Former President Park Chung-hee, who came to power through a military coup, was in power for 18 years and 6 months. Former President Chun Doo-hwan was in power for 7 years. In the Park Chung-hee-Chun Doo-hwan regime, they shouted for Park Chung-hee-Chun Doo-hwan to step down, and the demand for the resignation of the president at this time is a legitimate demand. It was normal. However, the demand for the resignation of President Seok-Yeol Yoon does not make sense. Until the end of his tenure, he has another four years and four months to watch. This is a responsibility given to the people. This is the right way. moonilsuk@naver.com

 

*Writer/Moon Il-suk.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