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등 전국 33개 지자체 택시부제 해제..심야 승차난 완화되나

국토부, 택시부제 해제 등 포함 행정규칙 개정안을 공포·시행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2/11/22 [13:13]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택시 기사의 휴무를 강제하던 택시부제가 22일부터 서울시 등 33개 지자체에서 해제된다.

 

국토교통부는 택시부제 해제 등을 포함한 행정규칙 개정안을 공포·시행한다고 22일 밝혔다.

 

국토부에 따르면 택시부제는 1973년 석유파동 당시 유류사용 절감을 위해 임시로 도입됐으나, 택시업계의 복잡한 이해관계 등으로 약 50년이 지난 현재까지 유지돼 왔다.

 

국토부는 “택시부제는 해외에서도 유사사례가 없는 제도”라면서 “그동안 법적 근거 없이 행정규칙(훈령)에 따라 택시기사의 휴무를 강제하는 등 원활한 택시공급을 가로막는 불필요한 규제였다. 지자체도 지역별 관행을 유지하면서 부제를 해제하지 못했던 측면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전문가·지자체 등 논의를 거쳐 ‘택시 승차난 발생지역’에 대한 구체적 기준을 마련해 지자체에 통보했다.

 

먼저, 지자체에서 이미 부제를 해제(한시적 해제 등)했거나, △최근 3년간 법인택시 기사 4분의 1 이상 감소 △택시 운송수요 전국 평균(51.7%)보다 높은 지역 △지역사회에서 민언 및 지자체 의견 등 지속 제기 등 3개 기준 가운데 2개 이상 충족하는 지역은 ‘택시 승차난 발생지역’에 해당해 부제를 적용할 수 없게 된다.

 

이 기준에 따라 서울, 부산, 대구, 광주, 울산, 제주 등을 포함한 33개 지자체는 부제를 운영할 수 없게 된다. 이로써 전국 161개 지자체 중 114곳(기존에 미운영 중인 81곳 포함)은 부제를 운영하지 않게 된다.

 

국토부는 앞으로 택시부제는 지속적으로 해제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번 기준에 해당되지 않는 47개 지차체에서 부제를 계속 운영하거나, 재도입하려는 경우, 수도권 지자체는 3개월, 그 외 지역은 6개월 내 택시정책심의위 심의를 거쳐 택시부제 운영 여부를 결정해야한다. 단, 기준에 해당되지 않는 지자체 47곳도 자체적으로 부제를 해제할 수 있다.

 

한편, 국토부는 서울시와 협조해 오는 12월 1일부터 승차거부에 대해 집중적인 단속을 추진할 예정이다.최근 플랫폼별로 목적지 미표시 서비스를 도입했으나, 일부 택시기사는 승객의 호출을 접수한 뒤 유선으로 목적지를 문의하고, 비선호 호출을 일방적으로 취소하는 등 승차거부가 발생한다는 지적이 있었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 김수상 교통물류실장은 “부제 해제로 택시기사의 자유로운 운행이 보장되고, 택시공급이 점진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심야 탄력호출료, 심야 운행조 등 정책이 동시에 추진되어 시너지 효과가 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33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including Seoul, have lifted the taxi system.

 

Ministry of Land, Transport and Maritime Affairs promulgates and implements amendments to administrative rules including cancellation of no-taxi system

 

From the 22nd, 33 local governments, including Seoul, will lift the no-taxi system, which forced taxi drivers to take time of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nounced on the 22nd that it would promulgate and implement an amendment to administrative rules, including the lifting of the taxi system.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taxi subsystem was temporarily introduced to reduce oil use during the oil crisis in 1973, but has been maintained until now, about 50 years later, due to complex interests in the taxi industry.

 

The Ministry of Land, Transport and Maritime Affairs said, “The taxi no-tax system is a system that has no similar case abroad.” “Until now, it was an unnecessary regulation that blocked the smooth supply of taxis, such as forcing taxi drivers to take a day off according to administrative rules (orders) without legal grounds. There was also an aspect in which local governments were unable to lift subtitles while maintaining regional practices,” he pointed out.

 

Accordingly, the Ministry of Land, Transport and Maritime Affairs prepared specific standards for “regions where taxi ride problems occur” after discussions with experts and local governments, and notified them to local governments.

 

First, local governments have already lifted subtitles (temporary cancellation, etc.), or △more than a quarter of corporate taxi drivers have decreased in the past 3 years △regions where demand for taxi transportation is higher than the national average (51.7%) △local voices and opinions of local governments, etc. Areas that meet at least two of the three criteria, such as continuous filing, fall under the 'region where taxi ride problems occur' and the subtitle cannot be applied.

 

According to this standard, 33 local governments including Seoul, Busan, Daegu, Gwangju, Ulsan, and Jeju will not be able to operate subtitles. As a result, 114 out of 161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including 81 that were not in operation) will no longer operate subsystems.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plans to continue to lift the taxi subsystem in the future. In particular, if 47 local governments that do not meet this standard continue to operate or reintroduce the subsystem, local governments in the metropolitan area should go through a deliberation within 3 months and other areas within 6 months to decide whether to operate the subsystem. . However, 47 local governments that do not meet the criteria can also lift subtitles on their own.

 

Meanwhile,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 cooperation with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plans to carry out intensive crackdowns on boarding denials from December 1. Recently, a destination not indicated service has been introduced for each platform, but some taxi drivers receive a call from a passenger and then call the destination by wire. This is because it was pointed out that boarding denials occur, such as making inquiries about and canceling non-preferred calls unilaterally.

 

“With the lifting of the subsystem, free operation of taxi drivers is guaranteed, and taxi supply is expected to gradually recover,” said Kim Su-sang, head of the Transportation Logistics Office at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t is expected to fly,”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