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기업경기 전망 26개월만 최저..기업 실적 악화 장기화

전경련, 기준금리 인상속도 조절 및 법인세 감세안 조속 통과로 자금사정 도움 필요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11/22 [10:51]

▲ 종합경기 BSI 추이  © 전국경제인연합회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12월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가 올해 연중 최저치를 기록하며, 기업들의 실적 악화 장기화가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BSI가 100보다 높으면 전월대비 긍정적 경기 전망, 100보다 낮으면 전월대비 부정적 경기 전망을 나타낸다.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BSI를 조사한 결과, 12월 BSI 전망치는 85.4를 기록했다. 12월 BSI 전망치는 2020년 10월(84.6) 이후 26개월 만에 최저치이며, 올해 4월(99.1)부터 9개월 연속 기준선 100을 하회하고 있다. 

 

11월 BSI 실적치도 86.8을 기록하며, 올해 2월(91.5)부터 10개월 연속 부정 전망을 보였다.

 

특히, 올해 10~12월 BSI 전망치를 4분기 기준으로 전환한 후, 이를 과거 4분기 BSI 전망치와 비교해보면, 2022년 4분기 BSI 전망치는 87.2로,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4분기(67.9)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12월 업종별 BSI는 제조업(83.8)과 비제조업(87.3) 모두 올해 6월부터 7개월 연속 기준선을 하회하며 동반 부진했다. 

 

제조업은 원자력과 조선기자재가 포함된 일반·정밀기계 및 장비(117.6)만 유일하게 호조 전망을 보인 가운데, 나머지 제조업 세부 업종은 기준치 100을 밑돌았다. 

 

특히, 비금속(73.3), 석유·화학(71.0)이 각각 전월 대비 14.9p, 11.8p 하락하며 가장 낙폭이 컸다. 전자·통신(84.2)은 전월 대비 5.8p 하락하며 그 뒤를 이었다.

 

이에 대해 전경련은 전자·통신(반도체 포함)이 3개월 연속 부진한 것은 2020년 11월 이후 2년 1개월 만에 처음이라면서, 한국 수출의 약 3분의 1을 차지하는 전자·전기 산업의 부정적 전망은 국내 수출 실적 둔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비제조업 업종 중에서는 주택 매수 심리 위축 영향으로 건설이 가장 부진했다. 12월 건설 BSI 전망치는 74.4로 코로나19가 한창이었던 2020년 5월(66.7) 이후 2년 7개월 만에 최저치다. 건설은 분양시장 침체, 건설 원가 상승, 자금조달 어려움의 삼중고로 전월 대비 낙폭(13.4p↓)도 컸다.

 

12월 조사부문별 BSI는 모든 부문에서 부정적 전망(△자금사정 86.8 △채산성 88.5 △투자 89.6 △내수 91.8 △수출 92.6 △고용 97.3 △재고 103.6)을 보여, 지난 10월부터 3개월 연속 전 부문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기준금리 인상과 단기자금시장 경색 등의 영향으로 자금사정(86.8) 전망이 가장 부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기업들은 고물가·고금리로 인한 생산비용 압박과 국내외 경기위축에 따른 매출감소‧재고증가의 어려움에 시달리고 있다”며 “기업들의 자금사정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조절하고, 국회에 계류된 정부 법인세 감세안을 조속히 통과시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Business outlook for December is the lowest in 26 months... Corporate performance deterioration is prolonged

 

FKI needs help with financial situation by controlling the pace of interest rate hike and quickly passing corporate tax cut bill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In December, the Business Survey Index recorded the lowest level of the year, indicating that companies' performance is deteriorating for a long time.

 

If the BSI is higher than 100, it indicates a positive economic outlook compared to the previous month, and if it is lower than 100, it indicates a negative economic outlook compared to the previous month.

 

As a result of the BSI survey of the 600 largest companies based on sales by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the BSI forecast for December recorded 85.4. The December BSI forecast is the lowest in 26 months since October 2020 (84.6), and has been below the baseline 100 for 9 consecutive months since April this year (99.1).

 

The November BSI performance value also recorded 86.8, showing a negative outlook for 10 consecutive months from February this year (91.5).

 

In particular, after converting the BSI forecast from October to December of this year to the 4th quarter, comparing it with the BSI forecast for the past 4th quarter, the BSI forecast for the 4th quarter of 2022 is 87.2, compared to the 4th quarter of 2008 (67.9) at the time of the global financial crisis. the lowest since then.

  

In December, the BSI for each industry was sluggish, with both manufacturing (83.8) and non-manufacturing (87.3) falling below the baseline for 7 consecutive months from June this year.

 

In the manufacturing sector, only general and precision machinery and equipment (117.6), which include nuclear power and shipbuilding equipment, showed a favorable outlook, while the rest of the manufacturing sectors fell below the standard of 100.

 

In particular, non-metals (73.3) and petrochemicals (71.0) suffered the greatest declines, down 14.9p and 11.8p, respectively, from the previous month. Electronics and telecommunications (84.2) followed with a 5.8p drop from the previous month.

 

In response,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FKI) said that it was the first time in two years and one month since November 2020 that the electronics and telecommunications (including semiconductors) were sluggish for three months in a row. It was concerned that it would lead to a slowdown in export performance.

 

Among the non-manufacturing sectors, construction was the most sluggish due to the decline in housing purchase sentiment. The construction BSI forecast for December was 74.4, the lowest in two years and seven months since May 2020 (66.7) when Corona 19 was in full swing. In construction, the decline (13.4p↓) compared to the previous month was also large due to the triple distress of the sluggish pre-sale market, rising construction costs, and difficulties in raising funds.

 

The December BSI by survey sector showed a negative outlook in all sectors (△ Funding situation 86.8 △ Profitability 88.5 △ Investment 89.6 △ Domestic demand 91.8 △ Export 92.6 △ Employment 97.3 △ Inventory 103.6), showing sluggishness in all sectors for three consecutive months since last October. showed In particular, due to the effects of the base interest rate hike and the short-term funding market crunch, the outlook for financial conditions (86.8) was found to be the most sluggish.

 

“Companies are suffering from pressures on production costs due to high prices and high interest rates, as well as reduced sales and increased inventories due to economic contraction at home and abroad,” said Choo Kwang-ho, head of the FKI’s economic headquarters. It is necessary to adjust and pass the government corporate tax cut bill pending in the National Assembly as soon as possible,” he sai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