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와 사우디 부동산회사 40억 프로젝트 ‘외국정부 협력으로 연결’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2/11/21 [12:32]

 

 

▲ 2019년 7월 1일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의 회동 장면  ©브레이크뉴스

 

트럼프 대통령이 40억달러 부동산 프로젝트에 사우디 부동산 회사인 다르 알 아르칸(Dar Al Arkan)과 지난주 거래가 성사됐고 이 거래는 외국 정부 협력과 연결됐다고 뉴욕타임스가 20일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 거래는 토지 소유자인 오만 정부와 협력 프로젝트를 주도하고 있는 사우디 부동산 회사로 지난주 뉴욕 트럼프타워 사무실에서 아들 에릭 트럼프와 사우디 부동산 회사의 최고 경영자와 함께 직전 출범시킨 2024년 대선 캠페인과 새로운 이해 상충 문제가 쟁점이다.

 

NYT는 공화당 트럼프 가족이 다르 알 아르칸 부동산회사와 거래에서 지난 주 계약은 두 번째 거래이고 이는 중동 정부와 직접적 재정 관계를 맺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거래는 오만에 40 억 달러 규모의 부동산 프로젝트에서 트럼프 브랜드의 호텔 빌라 골프장 건설을 사우디 부동산 회사가 주도하는 방식으로 체결됐다.

 

NYT이 계약은 트럼프가 대통령으로 선출 될 때까지 트럼프 가족 사업에 인기 있는 관행으로 계속된다라이센스 비용을 대가로 해외 프로젝트에 브랜딩 권리를 판매한다고 밝혔다.

 

사우디와 트럼프 간의 거래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다시 승리하기를 희망하는 전직 대통령으로서 예멘전쟁을 종식시키려는 역할과 워싱턴의 다른 중요한 외교 정책 의제를 포함하여 미국과 복잡한 관계를 맺고 있는 외국 정부 파트너와 효과적으로 협력하게 됐다며 중동 부동산 프로젝트에서 부동산 건설과 연결된 외국 정부 파트너 협력에 대해 설명했다.

 

 

NYT트럼프 조직은 또한 사우디 정부가 후원하는 LIV 골프 토너먼트를 뉴저지와 플로리다의 가족 소유 골프 클럽에서 주최했고 사우디 정부의 6,200억 달러 규모 공공투자 기금으로 LIV 골프 활동에 지원했으며, 이후 마이애미의 트럼프 내셔널 도랄과 뉴저지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 클럽 베드민스터와 같은 장소에 올해 두 개의 토너먼트를 개최하는 데 비용을 지불했다고 밝혔다.

판문점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했던 트럼프 전 대통령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에 대해 NYT쿠슈너를 포함한 트럼프 행정부는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 재임하는 동안 사우디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했다쿠슈너는 사우디 정부로부터 새로 설립한 사모펀드 회사 어피니티 파트너스(Affinity Partners)20억 달러를 투자하는 재정 지원을 받았다고 밝혔다.

 

NYT는 이어 대통령으로 선출되기 전에 트럼프와 그의 가족은 인도네시아, 터키, 필리핀, 두바이, 인도, 파나마 및 캐나다를 포함한 지역에서 트럼프 이름을 허가하는 계약 체결하고 스코틀랜드와 아일랜드에 골프 리조트를 소유하고 있다“2005년에 시도한 도바이의 마천루 거래 중 하나는 두바이 정부가 통제하는 부동산회사 Nakheel과 관련이 있으며 이 프로젝트는 성사되지 못했다고 보도했다.

 

대통령 출마 선언 직후 서명식에 참여한 트럼프 프로젝트에 대해 정부가 오만 비전 2040’라 명칭했고 호텔과 골프장 및 기타 관광 명소를 건설하여 작은 국가의 경제를 다양화 체제로 전환하는 것이라며 오만의 아이다 프로젝트는 수도 무스카트에서 20분 거리의 오만 정부 관광청인 오만개발 및 관광 회사가 관리 운영하며 아라비아해가 내려다보이는 언덕에 건설 예정으로 3,500개 고급 빌라와 450개 객실의 호텔 2개 및 골프장, 다양한 레스토랑과 상점이 포함됐다NYT가 밝혔다.

 

오만 프로젝트에 대해 다르 알 아르칸 경영진은 20일 오만의 새로운 프로젝트에서 트럼프 조직과 거래를 확인하는 보도 자료를 세계 언론사에 보냈다.

 

라야드에 본사가 있는 다르 알 아르 칸 배포 보도자료는 자사 임원들이 뉴욕의 트럼프타워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아들 에릭 트럼프가 동석한 사진이 포함됐다.

 

계약자인 다르 알 아르칸 글로벌의 지아드 엘 차르(Ziad El Chaar) CEO는 두바이 소재한 트럼프 가족의 사업 파트너 다맥 프로퍼티(Damac Properties)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다.

 

워싱턴대학(세인트 루이스)의 캐슬린 클라크 교수(법학)"이것은 트럼프가 과거 또는 미래의 정치 권력에 대한 대가로 개인적인 재정적 이익을 얻는 또 다른 사례"라며 "사우디와 오만 정부는 트럼프가 다시 대통령이 된다면 트럼프에게 이 라이선스 계약을 제공하는 것이 미래에 그들에게 이익이 될 것이라고 믿을 수 있다. 이 거래는 그들이 트럼프의 좋은 은혜 안에 있도록 보장하는 방법이 될 수 있다"NYT에 밝혔다.

 

NYT트럼프 조직이 외국 정부가 제공하는 토지 또는 금융 자본으로부터 이익을 추구하는 이 새로운 거래는 트럼프가 백악관 후보와 기업 임원으로서의 이중 역할을 계속함에 따라 이해 상충 가능성을 높인다고 변호사들 평가를 게재했다.

 

 

사우디왕세자가 이끄는 사우디 국부펀드 퍼블릭인베스트먼트펀드(PIF)’가 트럼프 퇴임 직후인 지난 4월 사위 쿠슈너가 트럼프 퇴임 직후 설립한 사모펀드 어피니티 파트너스20억달러를 투자했다.

 

NYT는 당시 쿠슈너의 어피티니 파트너스PIF 외엔 대형 투자자를 거의 유치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우디의 쿠슈너 회사에 거액 투자는 트럼프 정부의 친 사우디 왕세자 외교정책을 이끈 쿠슈너에 대해 보은이거나, 트럼프 전 대통령의 2024년 대통령직 복귀 등을 염두에 둔 보험일 가능성이 크다411일 보도했다.

 

NYT는 이어 이 즈음 사우디의 PIF가 트럼프 행정부의 재무장관이던 골드만삭스 출신 스티븐 므누신의 투자사에 10억달러도 투자했고, 사위에 두 배가 투자 됐다고 밝혔다.

 

트럼프 공화당 대통령은 2017년 취임 직후 첫 국빈 방문국으로 극히 이례적으로 사우디를 선택했다.

 

트럼프 체제는 빈살만 사우디왕세자가 사우디 출신 언론인 자말 카슈끄지 살해를 지시했다는 미 정보 당국의 결론에도 빈살만을 옹호하는 정책을 고수했다

 

PIF(사우디국부펀드)는 지난해 6월 한미글로벌에 네옴시티 e-PMO(특별총괄프로그램관리용역 계약했고한미글로벌은 건설사업 추진 자문용역으로 일반 사업관리 교통 환경·지속가능성 3개 분야 담당한다.

 

한찬건 한미글로벌 부회장은 "네옴시티 전체 670조원 중 PIF나 사우디 정부예산 커버가 약 30%, 나머지는 해외 투자를 받아 PPP(민간협력투자사업)으로 진행 가능성 높다이 때문에 네옴시티 측에서 한국 기업에 투자 먼저 제안해달라고 했다"며 "왕세자는 아시아 투자 유치특히 한국을 유망 투자처로 보고 공을 들이고 있는 것 같다"고 왕세자 방한에 대해 머니투데이에 21일 말했다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 보완수정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rump and Saudi Real Estate Company 4 Billion Project ‘Foreign Government Cooperation’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The New York Times reported on the 20th that President Trump signed a deal last week with Dar Al Arkan, a Saudi real estate firm, for a $4 billion real estate project, and the deal was linked to foreign government cooperation.
The former President Trump deal is a new conflict of interest with the 2024 presidential campaign he just launched last week with his son Eric Trump and the Saudi real estate firm's chief executive at an office in New York's Trump Tower, a Saudi real estate company leading a collaborative project with the landowner's government of Oman. The problem is the issue.
The NYT said the Republican Trump family's deal with the Dar Al Arkan real estate company, the deal last week, is the second deal that has direct financial ties with the Middle East government.
The latest deal was signed in a $4 billion real estate project in Oman in which a Saudi real estate company will lead the construction of a Trump-branded hotel villa golf course.
The New York Times said, “The deal continues as a popular practice for Trump family businesses until Trump is elected president,” and “selling branding rights to overseas projects in exchange for license fees.”
On the deal between Saudi Arabia and Trump, “Trump, as a former president who hopes to win again in the White House, has a complicated relationship with foreign government partners with the United States, including his role in ending the war in Yemen and other important foreign policy agendas in Washington. We have effectively cooperated,” he explained about ‘cooperation with foreign government partners’ linked to real estate construction in the Middle East real estate project.
The South Korean government is linked to the Yemeni government forces supported by the Saudi coalition, and the Houthi rebels are a confrontational structure supported by Iran.
Former President Moon Jae-in criticized the Houthi rebels just before the meeting with the Saudi crown prince.
The NYT reported, “The Trump Organization also hosted Saudi government-sponsored LIV golf tournaments at family-owned golf clubs in New Jersey and Florida, funded LIV golf activities with the Saudi government’s $620 billion public investment fund, and later hosted the Trump National Golf Club in Miami. We have paid for two tournaments this year at locations such as Doral and Trump National Golf Club in Bedminster, New Jersey.”
Regarding Jared Kushner, the son-in-law of former President Trump, who attended the North American summit at Panmunjom, the NYT said, "The Trump administration, including Kushner, maintained close ties with Saudi Arabia while President Trump was in office." has received financial support to invest $2 billion in its newly formed private equity firm, Affinity Partners.”
The NYT continued, "Before being elected president, Trump and his family signed agreements licensing the Trump name in territories including Indonesia, Turkey, the Philippines, Dubai, India, Panama and Canada, and own golf resorts in Scotland and Ireland." “One of the Dubai skyscraper deals attempted in 2005 involved Dubai government-controlled real estate firm Nakheel, and the project did not go through,” it reported.
Regarding the “Trump Project,” which he participated in the signing ceremony right after the announcement of his candidacy for president, “the government named it ‘Oman Vision 2040’ and it is to transform the small country’s economy into a diversified system by building hotels, golf courses and other tourist attractions,” he said. The Aida project is managed and operated by the Oman Development and Tourism Company, the Oman Government Tourism Authority, 20 minutes from Muscat, the capital, and will be built on a hill overlooking the Arabian Sea. It includes restaurants and shops,” said the NYT.
Regarding the Oman project, Dar Al Arkhan executives sent a press release to the world media on the 20th confirming a deal with the Trump organization in the new project in Oman.
The press release distributed by Dar Al Arkan, which is headquartered in Rayad, included a photo of its executives sitting with former President Trump and his son Eric Trump at Trump Tower in New York.
The contractor, Ziad El Chaar, CEO of Dar Al Arkan Global, previously worked for the Trump family's business partner, Damac Properties, in Dubai.
“This is yet another example of Trump receiving personal financial gain in exchange for past or future political power,” said Kathleen Clark, a law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Washington (St. Louis). "You can count on giving Trump this license deal to benefit them in the future. This deal could be a way to ensure they're in Trump's good graces," he told The New York Times.
"This new deal, in which Trump organizations seek to profit from land or financial capital provided by foreign governments, increases the potential for conflicts of interest as Trump continues his dual role as White House candidate and corporate executive," the lawyers said. did.

 

Saudi Arabia's sovereign wealth fund, the Public Investment Fund (PIF), led by the Crown Prince of Saudi Arabia, invested $2 billion in Affinity Partners, a private equity fund established by Trump's son-in-law, Kushner, shortly after Trump's retirement in April.

At the time, the NYT said, “Kushner’s ‘Affinity Partners’ appeared to have attracted very few large investors other than PIF.” It is highly likely that it will be 'reward' or 'insurance' with former President Trump's return to the presidency in 2024 in mind,” it reported on April 11th.

The NYT continued, “Around this time, Saudi Arabia’s PIF invested $1 billion in the investment company of Steven Mnuchin, a former Goldman Sachs former Treasury Secretary in the Trump administration, and invested twice as much in his son-in-law.”After taking office in 2017, Republican President Trump made an extremely unusual choice of Saudi Arabia for his first state visit.

The Trump regime adhered to the policy of advocating Bin Salman despite the conclusion of US intelligence authorities that Saudi Crown Prince bin Salman ordered the killing of Saudi journalist Jamal Khashoggi.

PIF (Saudi Sovereign Wealth Fund) signed a contract with Hanmi Global for Neom City e-PMO (Special Management Program Management) service in June of last year, and Hanmi Global is in charge of three areas of general project management, transportation, environment, and sustainability as a construction project promotion advisory service.

 

 

Chan-gun Han, vice chairman of Hanmi Global, said, “Of the total 670 trillion won in Neom City, about 30% will be covered by PIF or the Saudi government budget, and the rest is highly likely to be carried out as a PPP (Private Partnership Investment Project) by receiving foreign investment. “I asked for an investment proposal first,” he said on the 21st, saying, “The crown prince seems to be putting in effort to attract Asian investment, especially considering Korea as a promising investment destina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