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전 대통령, 과연 차기 대통령 선거에 출마가 가능할까?

“문재인 전 대통령, 정치상황이 어찌될지 모르니...건강관리를 잘 하시라!”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11/21 [18:35]

▲ 문재인 전 대통령<사진:문재인 정부 청와대>.

 

필자는 지난 11월17일 올인방송(조영환 대표)과의 인터뷰(제목=브레이크뉴스 발행인과 함께)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의 차기 대선 출마문제를 조심스럽게 거론했다. 

  

우선, 과연 문재인 전 대통령의 차기 대선 출마가 가능 할까? 헌법상 문제가 뒤따른다. 우리나라 헌법 제70조는 “대통령의 임기는 5년으로, 중임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다. '중임(重任)'의 사전적인 의미는 “임기가 끝나거나 임기 중에 개편이 있을 때 거듭 그 자리에 임용함”이다. 이와 견주는 의미인 ”연임(連任)은 “원래 정해진 임기를 다 마친 뒤에 다시 계속하여 그 직위에 머무름”이다. 중임 또는 연임이란 다음에 다가오는 임기의 한 회를 뛰어넘으면 출마가 가능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자신이 원한다면, 또는 '4년연임제 개헌'이 이뤄진다면, 차기 대통령 선거에 출마가 가능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런 논쟁을 공론화할 즈음에, 미국의 트럼프 전 대통령의 차기 대선 출마가 이슈화 됐다. 외신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1월15일(현지시간) 2024년 대선 출마를 공식화 한 것. 트럼프는 차기 대선 출마 여부를 밝히는 기자회견에서 “미국을 다시 위대하고 영광스럽게 만들기 위해 미국 대통령 후보로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미국의 전 대통령이 차기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겠다는 발언이 눈길을 끌었다.

 

만약 차기 대통령 선거 이전에 우리나라가 대통령 중임제로 개헌을 마무리 한다면, 문재인 전 대통령이 차기 대통령선거에 출마할 수 있는 문(門)이 활짝 열리게 된다. 여야 합의로 중임제 개헌이 된다면? 미국과 마찬가지로 한국의 문재인 전 대통령의 차기 대선 출마문제를 생각해볼 여지(餘地)가 생긴다.

 

필자는 올인방송 조영환 발행인과 가진 대담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의 차기 대선 출마 문제”를 화두로 꺼냈다. 이때 조영환 올인방송 발행인은 “윤석열 대통령의 대통령 국정운영 지지도가 20% 대에 머물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대통령이 차기 대선에 선거 출마할 수도 있다”는, 비상한 내용의 후속 발언을 했다. 개헌하는 등, 한국의 정치 환경이 확 바뀌어서 문재인 전 대통령이 차기 대통령 선거에 출마, 윤석열 대통령 또는 그 후계자와 대결한다면 어찌될까?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도와 문재인 전 대통령의 재임 시 지지도를 비교한다면, 문재인 전 대통령 세력이 정치권에 대거 복귀, 즉 수권(授權)도 가능할 수 있다는 예상치를 내놓을 수 있다. 이는 어디까지는 현실의 정치가 아닌, 가상(假想) 정치 상황의 예상이다.

 

우리나라의 현행 대통령제는 1987년 개헌으로 안착시킨 대통령 임기 4년의 단임제이다. 그간 정치권에서는 4년 중임제 개헌안이 논의-거론됐었다. 대통령 임기 5년 단임제는 대통령이 임기가 너무 짧아 임기 중 소신 있는 행정을 펼 수 없다는 점에서, 개헌론이 끊임없이 거론돼 왔었다.

 

▲ 문일석  발행인.   ©브레이크뉴스

현재 국회의 의석수를 볼 때, 더불어민주당이 다수를 차지한 정당이다. 국민의힘이 대통령 임기 4년 중임제 개헌이라는 개헌안을 들고 나와 개헌이 성사된다면, 문재인 전 대통령의 차기 대통령 선거 출마도 얼마든지 가능한 일이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정치는 살아있는 생물”이라고 말했다. 그가 남긴 말이 또다시 아른거린다.

 

“문재인 전 대통령, 정치상황이 어찌될지 모르니, 차기 대선에 또다시 출마할 가능성이 있을 수도 있을지 모르니, 건강관리를 잘 하시라!” moonilsuk@naver.com

 

*필자. 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ormer President Moon Jae-in, will it be possible to run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Former President Moon Jae-in, you don’t know what the political situation will be like… Take good care of your health!”

-Moon Il-suk Publisher

 

On November 17th, in an interview with All In Broadcasting (CEO Young-hwan Cho) (title = with the publisher of Break News), I carefully raised the issue of former President Moon Jae-in's running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First of all, is it possible for former President Moon Jae-in to run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Constitutional issues ensue. Article 70 of the Korean Constitution stipulates that “the term of office of the president is five years, and he cannot be reappointed.” The dictionary meaning of 're-appointment' is "repeatedly appointed to the position when the term of office is over or there is a reorganization during the term of office." In comparison with this, the meaning of “retirement (連任)” is “continuing to stay in the position after completing the original term of office”. Re-appointment or reappointment can be interpreted as the possibility of running for office if one skips one round of the next term of office. If former President Moon Jae-in wants, he may be able to run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Around the time this debate was publicized, former US President Trump's running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became an issue. According to foreign media, former US President Donald Trump made it official on November 15 (local time) to run for the 2024 presidential election. At a press conference announcing whether he would run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Trump emphasized, “I will run as a candidate for the presidency of the United States to make America great and glorious again.” The statement of the former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that he would run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drew attention.

 

If Korea completes the constitutional amendment with a two-term presidential system before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the door for former President Moon Jae-in to run in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will be wide open. What if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agree to amend the two-term system? Like the United States, there is room to think about the issue of former President Moon Jae-in's running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in Korea.

 

In a conversation with Cho Young-hwan, the publisher of All-in Broadcasting, I raised the topic of “the issue of former President Moon Jae-in running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At this time, Cho Young-hwan, publisher of All-in Broadcasting, pointed out that “President Yoon Seok-yeol’s approval rating for presidential state affairs is staying in the 20% range,” and made an extraordinary follow-up remark that “President Moon Jae-in may run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did. What would happen if the political environment in Korea changed drastically, such as the constitutional amendment, and former President Moon Jae-in ran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and faced President Yoon Seok-yeol or his successor? If we compare the approval ratings of President Yoon Seok-yeol and former President Moon Jae-in during his presidency, we can predict that former President Moon Jae-in's forces will return to the political world en masse, that is, it may be possible to authorize them. This is, to some extent, a prediction of a hypothetical political situation, not real politics.

 

The current presidential system in Korea is a single four-year presidential term established by the constitutional amendment in 1987. In the meantime, a constitutional amendment bill for a four-year term system has been discussed and discussed in the political world. The argument for constitutional amendment has been constantly raised in the sense that the president's five-year single term system is too short for the president to carry out administration with conviction during his term.

 

Looking at the current number of seats in the National Assembly,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s the party that occupied the majority. If the power of the people comes up with a constitutional amendment bill for a four-year presidential term, and the constitutional amendment is accomplished, it is possible for former President Moon Jae-in to run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said, “Politics is a living organism.” His words echoed again.

 

“Former President Moon Jae-in, because you don’t know what the political situation will be like, and there might be a possibility of running again in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take good care of your health!” moonilsuk@naver.com

 

*The author. Moon Il-suk.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