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욱 변호사 "2014년 이재명 선거자금으로 4~5억원 전달"

남 변호사, 분양대행업자 이모씨에게 22.5억원 받아 선거자금으로 전달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11/21 [15:49]

▲ 남욱 변호사가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배임 혐의 관련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2.11.21.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석방 후 첫 재판에 출석한 남욱 변호사가 2014년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측에 최소 4억원 이상을 전달했다고 증언했다.

 

남욱 변호사는 21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이준철) 심리로 진행된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 등 대장동 사업 특혜 관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남 변호사는 2014년 4월부터 9월까지 분양대행업자 이모 씨로부터 얼마를 받았느냐는 검찰의 물음에 "금액 자체를 정확히 확인할 수 없지만 22억5000만원 정도"라고 답했다.

 

이어 이 돈의 사용처에 대해 묻는 질문엔 "선거 기간에 이재명 시장 측에 전달된 금액이 최소 4억원 이상이다"라며 "유한기 전 성남도개공 개발사업본부장에게 2억원이 전달됐고 나머지 금액은 김만배, 유동규 전 성남도개공 본부장 등이 선거 자금으로 쓰는 걸로 해서 4억원에서 5억원 정도가 전달됐다. 나머지 돈은 제가 대장동 사업비용으로 사용했다"고 말했다.

 

남 변호사는 이씨로부터 받은 자금 중 김만배씨에게 전달된 돈에 대해서는 "12억원 전후로 알고 있다"며 "김씨가 유동규 전 본부장을 통해 윗선인 '형들'에게 지급돼 선거자금으로 쓰이는 자금"이라고 밝혔다. 

 

남 변호사가 언급한 '형들'은 정진상 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과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이다.

 

남 변호사는 선거 자금으로 보낸 돈이 어떻게 쓰였는지 묻는 질문엔 "일부는 본인들이 필요해서 선거자금으로 쓰거나, 강한구 전 성남시의원이나 최윤길 전 성남시의장 등이 이재명 시장의 재선을 위해 쓰는 자금, 이재명 시장 투표에 활용하기 위해 종교단체에 지급하는 자금 등으로 쓰인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남 변호사는 "이재명 시장의 재선 선거자금을 대는 일환으로 강한구 전 시의원에게 선거자금으로 4000만원을 김만배씨를 통해 전달했다"고 구체적으로 밝히기도 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awyer Namwook said, "In 2014, at least 400 million won was delivered to Lee Jae-myung."

Lawyer Nam received 2.25 billion won from Lee, a sales agent, and delivered it as campaign funds of 400 to 500 million won

Reporter Jung Myung-hoon

 

Lawyer Nam-wook, who attended his first trial after his release, testified that he delivered at least 400 million won to Lee Jae-myung, the representativ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ho was the mayor of Seongnam at the time in 2014.

 

Lawyer Nam Wook made the remarks at a trial on preferential treatment of Daejang-dong business, including Kim Man-bae, a major shareholder of Hwacheon Daeyu Asset Management, held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on the 21st.

 

When asked by the prosecution how much he received from Lee, a sales agent, from April to September 2014, lawyer Nam replied, "We cannot confirm the exact amount itself, but it is about 2.25 billion won."

 

Asked about the use of the money, he said, "The amount delivered to Mayor Lee Jae-myung during the election period was at least 400 million won," adding, "200 million won was delivered to former Seongnam Provincial Open Development Headquarters Yoo Han-ki, and the remaining amount was 400 million won to 500 million won." "I used the rest of the money for the Daejang-dong project," he said.

 

Regarding the money delivered to Kim Man-bae among the funds received from Lee, lawyer Nam said, "I know it's around 1.2 billion won," adding, "Kim was paid to his superiors, "hyungs," through former head of headquarters Yoo Dong-kyu, and used as campaign funds." 

 

The "brothers" mentioned by lawyer Nam are Chung Jin-sang, head of the political affairs coordination offic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Kim Yong, vice president of the Democratic Research Institute.

 

Asked how the money sent as campaign funds was spent, lawyer Nam said, "I understand that some of it was used as campaign funds because they needed it, or former Seongnam City Councilman Kang Han-koo or Choi Yoon-gil used it to re-elect Lee Jae-myung and paid it to religious organizations to vote for Lee Jae-myung."

 

Lawyer Nam specifically said, "As part of funding Mayor Lee Jae-myung's re-election campaign, we delivered 40 million won to former city councilor Kang Han-koo through Kim Man-bae as campaign fund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