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희생자 명단 공개와 사제들 정직 처분에 대해

교회의 첨탑이 높아지고 사찰의 건물이 화려해질수록 종교는 이 사회의 진실로부터 멀어져

이종철 연세대 인문학 연구원 상임 연구원 | 기사입력 2022/11/16 [13:29]

▲ 이종철 철학박사.  ©브레이크뉴스

이태원 참사 이후 다시 이 나라가 극단적으로 분열되고 있다. 과거 세월호 이후의 나쁜 경험이 반복되고 있는 느낌이다. 한쪽은 진실 규명을 외치는 데 다른 쪽은 어떡하든 덮어 버리고 잊어 버리고자 하기 때문이다. 과거 세월호 사고 때도 그런 일을 숱하게 보았었는데, 역사가 반복된다는 이야기가 빈말은 아닌 듯 싶다. 

 

최근 이태원 참사 관련해 두 가지가 핵심 쟁점으로 떠올랐다. 하나는 희생자 명단을 공개하는 문제고, 다른 하나는 윤석열 대통령이 탄 비행기가 추락하기를 빈다는 종교계 인사의 말을 둘러싼 문제다. 세월호 참사를 치유하는 과정에서 겪었던 오랜 갈등을 기억한다면 이런 문제들은 앞으로도 계속 반복될 가능성이 높다. 희생자 명단 공개는 인터넷 신문인 <민들레>를 통해 전격 공개되었다. 이런 명단 공개에 대해 이른바 진보를 표방하는 한겨레나 경향신문도 희생자 가족의 동의가 뒷받침되지 않으면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반대하는 쪽이 내세우는 이유는 희생자와 그 가족의 프라이버시 때문이라고 한다. 희생자 가족의 입장을 좀 더 고려한다고 하면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슬픔을 다시 기억해야 하는 것이 고역일 수가 있다. 하지만 이런 이유가 절대적일 수 있을까? 

 

참사가 이루어진 순간부터 이 사건을 희석하고 본질을 왜곡하고 책임을 회피하려는 시도가 끊임없이 이루어지고 있다. 지금까지 고위 공직자 누구도 책임을 지고 물러났다는 인물을 보지 못했다. 총리는 외신 기자 회견장에서 실실 웃으면서 농담을 해 외신 기자들을 아연실색하게 만들었고, 행안부 장관 이상민은 "누구는 폼나게 사표내고 싶지 않겠는가?"라고 하면서 희생자 가족의 염장을 지르고, 용산 구청장은 "마음의 책임을 지겠다"고 하면서 코미디를 연출하기도 했다. 자신이 책임이 있고 사표를 썼다는 공직자는 한 명도 없다. 과거 세월호 참사를 겪었을 때와 전혀 달라지지 않고 있다. 이 사건은 국가가 충분히 예측하고 미연에 방지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제 역할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발생한 것이다. 누가 대도시 한복판에서 전쟁이나 테러와 같은 일이 벌이지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수 백명의 젊은이들이 죽고 다칠 수 있다고 예상할 수 있을까? 그런 의미에서 이 참사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국가가 책임을 다하지 않은 데서 발생한 것임을 누구나 다 알 수가 있다. 조사 과정에서도 나왔듯, 사전 경고와 현장에서의 구조 요청이 빈발했음에도 불구하고 책임자들이 적극 대처하지 않았다는 것이 속속들이 드러나고 있다. 때문에 이 사건의 희생자를 단순 사고사의 당사자로 본다는 것은 사건의 본질을 왜곡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이런 식의 왜곡은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공간에 희생자의 영정이나 이름도 없고 사망자 추모라는 현수막이 내걸린 데서도 확인이 된다. 결국 이러한 것들은 정부가 자신들의 책임을 어떡하든 모면하려고 사건을 중성화하고 익명화하려는 시도일 뿐이다. 명단 공개에 반대하는 것도 그런 태도의 연장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인터넷 신문 <민들레>는 그런 부담을 무릅쓰고 명단을 전격 공개했다. 그러니까 당장 희생자 가족들의 프라이버시를 침해했고 2차 피해를 가했다는 비난이 나오고 있다. 과연 명단 공개가 희생자 가족의 상처에 소금을 뿌리는 행위와 같은 것일까? 하지만 여기서 문제가 된 프라이버시 유무는 좀 더 넓은 시각에서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 개인을 무조건 사회의 시각으로부터 보호하는 것이 능사만은 아닐 것이다. 이태원 참사 사건은 철저히 공적인 공간에서 국가가 제 역할을 하지 못한 데서 발생한 공적인 사건이다. 때문에 이 문제의 원인을 규명하고 그 책임을 묻는 과정도 당연히 공적이고 공개적으로 이루어져야만 한다. 사적인 사고이고 사적인 문제라고 한다면 프라이버시 보호가 절대적일 수 있지만, 공적인 사고이고 공적인 문제라고 한다면 프라이버시 보호를 절대적으로 앞세울 수 없다. 이것은 가족을 잃은 희생자 가족의 경우에도 똑 같이 해당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희생자 명단조차 알 수가 없고 그것을 책임의 당사자인 정부에만 맡긴다는 것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오죽하면 자그만 인터넷 신문사가 나섰고, 가톨릭의 정의구현사제단의 사제들이 나서서 희생자들의 이름을 부르고 넋을 위로해주었겠는가? 원인 규명과 책임을 묻는 공적 과정은 고인이 된 자들의 당연한 권리라고도 할 수 있다. 물론 죽은 자에게 그런 권리 운운하는 것이 어울리는 말이 아니겠지만, 그 말의 진정한 의미를 생각한다면 그렇게 해야 한다는 것이다. 나는 그런 의미에서 희생자 명단 공개는 정당하고 떳떳한 일이라고 본다. 그럼에도 <국민의 힘> 정진석 대표는 명단 공개가 <민주당> 대표 이재명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하면서 정치 음모론으로 호도하고, 한동훈 법무장관은 희생자들에 대한 2차 좌표를 찍는 것이고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다는 식으로 협박하고 있다. 이런 사회 문제는 왜 그런 행동을 하는가의 동기와 그로 인해 어떤 반사 이익이 있는 가의 이해관계를 고려하면 너무나 자명한 답이 나오는 것이다. 

 

다음으로 가톨릭과 성공회와 가톨릭의 사제 몇 분이 윤 대통령이 탄 비행기가 추락했으면 좋겠다고 한 말에 대해 그들이 속한 교단과 언론이 하나같이 사죄하고 분노하고 있다. 과연 그들의 말이 그렇게 비난을 받을 만큼 큰 것일까? 그들이 속한 교단은 바로 그들에게 책임을 물을 만큼 정당한가? 물론 생명의 가치를 무엇보다 존중해야 하는 종교인의 성격상 죽음 운운한 발언이 종교와 종교인의 본질을 벗어난 것으로 해석할 수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런 보편적인 문제는 좀 더 특수한 상황과 맥락을 고려해야지만 한다. 설령 그들이 정교의 정신과 양심에 의해서 정죄한다고 할지라도, 보편적인 취지와 구체적인 상황은 얼마든지 충돌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구체성을 상실한 채 보편성만 강조할 경우 위선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종교인들이 불의와 폭도를 보고 분노하고 그에 맞서 싸우는 것을 폭력을 조장하고 죽음을 찬미하는 것으로 비난할 수는 없다. 예수가 성전에서 위선적인 서기관과 바리새인들을 향해 "이 독사의 자식들아"라고 분노하고 비난한 것은 정당한 행동이다. 오히려 화를 내야 할 때 화를 내지 못하는 것이 문제일 수 있는데, 예수는 온 몸으로 그것을 보여준 것이다. 히틀러 치하의 독일의 성직자 본 회퍼는 히틀러 암살을 기획한 집단에서 활동하다가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보편적 기준에 비추어본다면 어떻게 성직자가 생명을 탈취하고자 하는 행동을 할 수 있을까고 비난을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악마 히틀러는 2차 세계 대전을 일으켜서 수많은 생명들을 전쟁터로 몰아넣었고 수백만 유태인들의 목숨을 가스실에서 빼았었다. 그런 인간에 대해 생명의 존엄성 운운하는 행위 자체가 기만이고 위선적이라 할 수 있다. 본회퍼는 미친 인간이 자동차를 몰고 질주할 때는 그로 인해 죽은 자의 장례를 돌보는 것보다는 핸들을 뺏어야 한다고 했다. 마찬가지로 성공회와 가톨릭의 사제들은 그런 마음으로 윤대통령에 대해 분노한 것이고, 다소 극단적이기는 해도 비행기 추락 이야기도 한 것이다. 그런 맥락을 이해하지 않고 득달하듯 사제의 품위 운운하면서 정직을 시킨 교단 자체가 오히려 위선적인 것이다. 만일 교단의 공식적인 의견이 아니라고 하면 그냥 사제 개인의 문제로 치부할 수도 있지 않은가? 공적인 책임을 물을 성질의 것은 결코 아니다. A 아무개 같은 목사는 광화문 사거리에서 온갖 패악질을 해도 그걸 문제 삼는 교단이 없다. 왜 그렇게 이중 잣대를 사용하는가? 한국에 교회가 많고 기독교를 믿는 사람이 아무리 많아도 이 사회의 정화에 별로 기여를 하지 못하는 것은 종교인들이 제 역할과 목소리를 내지 않고 있기 때문이 아닌가? 

 

설령 그 점을 인정한다고 하더라도 과연 윤대통령의 행위를 히틀러나 다른 악인들과 동렬에 놓을 수 있을까라고 볼멘소리를 할 수가 있다. 윤대통령의 대통령직에 대해서는 이미 적지 않은 사람들이 우려하고 비난을 해왔다. 그는 일개 평검사에서 고속 승진을 해서 검찰 총장이 되었고, 조국 사태를 거치면서 이 땅의 보수 집단의 탐욕적 지원으로 대통령이 된 사람이다. 동네 슈퍼의 주인이 되기 위해서도 수많은 경험과 지혜가 필요한데 하물며 일국의 대통령이 별다른 행정이나 정치 경험도 없이 어떻게 대통령 역할을 할 수 있을까라고 걱정이 끊이지 않았다. 아닌 게 아니라 집권 6개월뿐이 안 된 대통령의 여론 지지가 최저를 달리고, 잘한 것은 눈을 씻고 봐도 없는 데 그동안 대형사건만 여러 차례 벌어졌다. 지금과 같은 추세라고 한다면 어렵게 끌어온 나라를 말아먹을 가능성도 배제하기 어려울 지경이다. 집권하면 당연히 갈라진 민심을 다스리고, 코로나 2년을 거치면서 망가진 민생과 경제를 되살리고, 미국과 중국 간의 패권 싸움이 극심한 상태에서 대한민국호의 진로를 어떻게 헤쳐나갈 수 있는가를 고민하고, 북한 리스크가 큰 한반도에서 어떻게 하면 남북관계를 잘 풀어나갈 수 있는 지를 위해 노력해야 하는 것은 삼척동자라도 알 수 있는 일이다. 그런데 그는 집권하자마자 역대 대통령이 멀쩡하게 잘 사용해왔던 대통령 집무실을 용산으로 이전하겠다고 하면서 첫 단추부터 잘못 꿰고 있다. 이런 일은 할 일이 태산 같은 정부가 집권 초부터 할 일이 못되는 데, 그 배후에서 천공과 같은 이상한 도사의 말이 작용했다고 하는 말까지 난무하니 어이가 없을 정도다. 이미 보수 진영의 언론에서도 대통령 집무실 이전의 '나비효과' 운운하면서 비판의 소리가 나오고 있을 정도다. 이런 상태에서 수많은 젊은이들이 참상을 당했는데, 앞서 지적한 대로 이 정부가 사건의 본질을 왜곡하고 익명화하고 무책임으로 대응하는 모습에 대해 양심적인 종교인이라고 한다면 어찌 분노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나는 비행기 추락 운운도 그런 연장 선상에서 나온 것이라고 본다. 그런 구체적인 맥락과 상황을 무시한 채 종교인 운운하는 것은 참으로 위선적인 행위이다. 한국에서는 종교인들의 위선이 하늘을 찌르고 있다. 말로는 진리가 어떻고 사랑이 어떻고 침이 튀듯 하면서 뒤로는 온갖 이해관계에 밝고 대중의 본능과 탐욕을 조장하는 것이 이 땅의 대다수의 종교의 행태다. 교회의 첨탑이 높아지고 사찰의 건물이 화려해질수록 종교는 이 사회의 진실로부터 멀어지는 거리를 키울 뿐이다. 

 

그러므로 지금까지 말한 이런 몇 가지 이유를 들어서 나는 희생자 명단을 공개할 것을 요구하고, 발언의 책임 운운하면서 정직을 시킨 성공회와 가톨릭 교단의 반성을 촉구한다.  jogel4u@outlook.com

 

*필자/이종철

 

철학박사. 연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근간 “철학과 비판”의 저자.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isclosure of list of victims in Itaewon and suspension of priests

The taller the steeple of the church and the more splendid the temple building, the further away religion is from the truth of this society.

 -Lee Jong-chul, senior researcher at the Institute of Humanities at Yonsei University

 

After the Itaewon disaster, the country is again extremely divided. It feels like the bad experience after the Sewol ferry disaster is repeating itself. One side is crying out for the truth, while the other side is trying to cover it up and forget it anyway. I have seen such incidents many times during the Sewol Ferry accident in the past, but I don't think it's an empty story to say that history repeats itself.

Two issues have recently come to the fore in relation to the Itaewon disaster. One is the issue of disclosing the list of victims, and the other is the issue surrounding the words of religious figures who wished that the plane on which President Yoon Seok-yeol was riding crashed. If we remember the long conflicts we experienced in the process of healing the Sewol ferry disaster, it is highly likely that these problems will continue to repeat in the future. The disclosure of the list of victims was made public through the online newspaper Dandelion. Regarding the disclosure of this list, the so-called progressive Hankyoreh and Kyunghyang Shinmun are also in the position that it is impossible without the consent of the victim's family. The reason the opposing side put forward is the privacy of the victims and their families. Considering the position of the victim's family a little more, it can be hard to remember the sorrow of losing a loved one. But can these reasons be absolute?

From the moment the disaster occurred, attempts have been made constantly to dilute the incident, distort its essence, and evade responsibility. So far, no high-ranking public official has ever seen a person resigned with responsibility. The Prime Minister made foreign reporters stunned by laughing and joking at a foreign press conference. I will take responsibility" and directed a comedy. There is not a single public official who says he is responsible and has written his resignation. It has not changed at all since the Sewol ferry disaster in the past. This incident occurred because the state did not play its role even though it could have been sufficiently predicted and prevented. Who could have predicted that hundreds of young people could be killed and injured in the middle of a big city, even though there were no wars or terrorism? In that sense, anyone can know that this disaster occurred when the state did not fulfill its responsibility to protect the lives and property of its people. As it emerged during the investigation, it is being revealed that the people in charge did not actively respond despite the frequent warnings and requests for rescue at the scene. Therefore, to see the victim of this case as a party to a simple accidental death is tantamount to distorting the essence of the case. This kind of distortion is also confirmed in the fact that no portraits or names of the victims are displayed in the space where the victims are commemorated, and banners that read "Memorial for the dead" are hung. After all, these are just attempts by the government to neuter and anonymize cases in order to somehow escape their responsibilities. Opposing the disclosure of the list can only be seen as an extension of that attitude.

 

Internet newspaper <Dandelion> risked such burden to reveal the list. So, right now, there are accusations that the privacy of the victims' families has been violated and that they have inflicted secondary damage. Is the release of the names the same as sprinkling salt on the wounds of the victim's family? However, whether or not privacy is an issue here should be carefully judged from a broader perspective. Protecting individuals from the eyes of society unconditionally is not the only skill. The Itaewon disaster is a public incident that occurred when the state failed to play its role in a thoroughly public space. Therefore, the process of identifying the cause of this problem and asking for responsibility must be conducted publicly and openly. Privacy protection can be absolute if it is a private thought and private problem, but privacy protection cannot be absolutely prioritized if it is a public thought and public problem. The same can be true for families of victims who have lost their loved ones. Nevertheless, it is impossible to know even the list of victims and leave it to the government, which is responsible. Would a small internet newspaper have stepped up, and the priests of the Catholic Priests' Association for the Realization of Justice would have called out the names of the victims and comforted their souls? The public process of identifying the cause and asking for responsibility can be said to be the natural right of the deceased. Of course, it would not be appropriate to talk about such a right to the dead, but if you think about the true meaning of the word, you should do it. In that sense, I believe that disclosing the list of victims is a legitimate and honorable thing. Nevertheless, Jeong Jin-seok, representative of <People's Power>, misleads the list as a political conspiracy theory, saying that the disclosure of the list was to protect Lee Jae-myung, the representative of the <Democratic Party>, and Justice Minister Han Dong-hoon said that it was taking the secondary coordinates of the victims and that they could hold legal responsibility. threatening in some way. Such a social problem comes with a very self-evident answer when considering the motive for why such an action is taken and the interests of what kind of reflective benefit arises from it.

Next, Catholics, Anglicans, and some Catholic priests said that they wished that President Yoon's plane would crash. Are their words really loud enough to be criticized? Is the denomination to which they belong justified enough to hold them accountable? Of course, due to the nature of religious people who must respect the value of life above all else, remarks about death can be interpreted as departing from the essence of religion and religious people. However, this universal problem must be taken into account in more specific situations and contexts. Even if they are condemned by the spirit and conscience of Orthodoxy, it is because the general purpose and the concrete situation can conflict. This is because emphasizing universality without specificity can lead to hypocrisy. Religious people seeing injustice and mobs, being angry and fighting against them cannot be condemned as promoting violence and glorifying death. Jesus was justified in his anger and accusations against the hypocritical scribes and Pharisees in the temple, calling them "you offspring of vipers." Rather, the problem could be not being able to get angry when you should be angry, but Jesus showed it with his whole body. Von Hoeffer, a German priest under Hitler, was active in the group that planned the assassination of Hitler and disappeared in the dew of the execution ground. In the light of universal standards, one might criticize how the clergy could act to take life. However, the devil Hitler caused World War II and drove countless lives to the battlefield and took the lives of millions of Jews from the gas chambers. It can be said that the act of talking about the dignity of life itself is deceptive and hypocritical. Bonhoeffer said that when a madman drives a car at full speed, he should take the steering wheel rather than attend the funeral of the person who died as a result. Likewise, Anglican and Catholic priests were angry with President Yoon with that mindset, and even talked about the plane crash, albeit somewhat extreme. The denomination itself is rather hypocritical for being honest while talking about the dignity of the priest as if he had reached the conclusion without understanding the context. If it is not the official opinion of the denomination, can't we just dismiss it as a priest's personal problem? It is never of the nature to ask for public responsibility. A Pastor like So-and-so does all sorts of depravity at the Gwanghwamun intersection, but no denomination takes issue with it. Why are there so many double standards? No matter how many churches there are in Korea and how many people believe in Christianity, they do not contribute much to the purification of this society because religious people do not play their roles and voices.

Even if he admits that point, it is possible to complain that President Yoon's actions can be put on the same level as Hitler and other villains. Quite a few people have already been concerned about and criticizing President Yoon's presidency. He became the prosecutor general through a high-speed promotion from an ordinary prosecutor, and became president with the greedy support of the conservative groups of the land while going through the motherland crisis. In order to become the owner of a local supermarket, a lot of experience and wisdom are needed, much less how the president of a country can play the role of president without any administrative or political experience. It's not like it's not, public opinion support for the president who has been in power for less than 6 months is running at the lowest, and there is nothing good to see, but only major incidents have occurred several times in the meantime. Given the current trend, it is difficult to rule out the possibility of destroying the country that has been dragged in with difficulty. If you come to power, of course, you will manage the divided public sentiment, revive the people's livelihood and economy that have been ruined through the two years of Corona, think about how to navigate the course of the Republic of Korea in the midst of a fierce battle for supremacy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nd on the Korean Peninsula, where North Korea risks are high. Even Samcheok dongja can understand how to make efforts to solve inter-Korean relations well. However, as soon as he came to power, he said that he would relocate the presidential office, which has been used by past presidents, to Yongsan, and he got the wrong button right from the start. There is nothing to do with a government like Taesan from the beginning of its administration, and it is absurd to hear that there are rumors that a strange guru's words like Cheon Gong worked behind it. Already, even in the media of the conservative camp, the sound of criticism is coming out, talking about the 'butterfly effect' before the office of the president. In such a state, countless young people suffered misery, and as pointed out above, how can you not be angry if you are a conscientious religious person at the way this government distorts the nature of the incident, anonymizes it, and responds irresponsibly? I think the plane crash rhyme is also an extension of that line. It is truly hypocritical to talk about religion while ignoring the specific context and situation. In Korea, the hypocrisy of religious people is sky-high. It is the behavior of the majority of religions in this land to be bright about all kinds of interests and to promote public instinct and greed, while talking about the truth and love in words. As church steeples become taller and temple buildings become more splendid, religion only increases the distance from the truth in this society.

Therefore, for these several reasons, I demand that the list of victims be made public, and I urge the Anglican Church and the Catholic Church to reflect on their suspension, citing responsibility for their remarks. jogel4u@outlook.com

 *Writer/Lee Jong-cheol

 Doctor of Philosophy. Institute of Humanities, Yonsei University. Author of “Philosophy and Critique”. column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