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시, 지역 관광객 유치 확대 다각적 노력

한국여행업협회와 공동마케팅 업무 협약 체결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22/10/01 [14:23]

 

▲ 제천시는 지난 30일 청풍 레이크 호텔에서 지역관광 활성화를 목적으로 한국여행업협회와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 : 제천시 관광미식과 김석환 주무관 제공) (C)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제천시는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9월 30일 한국여행업협회(KATA)와 국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청풍 레이크 호텔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에 김창규 제천시장과 오창희 한국여행업협회장를 비롯한 임원진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으며, 시는 지역 관광 경쟁력 강화와 공동발전 도모에 힘을 쏟기로 했다.

 

향후 양 기관은 국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한 제반 마케팅과 관광상품 개발 및 운영 등의 활동을 통해 코로나19로 침체되었던 제천 관광 산업의 활력 제고와 중부 내륙권 최고의 체류형 관광도시로의 도약을 목표로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시는 이번 협약이 지역관광 활성화의 마중물 역할을 희망하며 지역 발전의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echeon City Makes Diverse Efforts to Attract Local Tourists

Signed joint marketing business agreement with Korea Travel Association

-im changyong reporter

The city of Jecheon announced through a press release that it had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the Korea Travel Association (KATA) at Cheongpung Lake Hotel on September 30 to attract domestic and foreign tourists.

 

Jecheon Mayor Kim Chang-gyu and executives including Oh Chang-hee, president of the Korea Travel Association, attended this business agreement, and the city decided to focus on strengthening regional tourism competitiveness and promoting joint development.

 

In the future, through activities such as marketing to attract domestic and foreign tourists, and development and operation of tourism products, the two organizations will closely cooperate with the goal of enhancing the vitality of the tourism industry in Jecheon, which has been stagnant due to COVID-19, and leaping into the best stay-type tourism city in the central inland region. decided to do

 

The city hopes that this agreement will serve as a catalyst for revitalizing local tourism and will become a driving force for regional development.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