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환율 하락 속도 늦추기 전략..독일 10% 네덜란드 17% 물가급등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2/09/30 [17:38]

▲ 주한 중국 대사관   ©브레이크뉴스

 

중국 인민은행이 이번주 약 8700억위안(1220억달러)을 은행 시스템에 투입하며 시중 유동성 공급을 시도했다.

 

유로존의 독일이 9월 소비자물가가 10% 상승하고 네덜란드는 17% 급등하며 2차대전 종전후 미국 우산권의 마샬플랜이 시작된 1951년 이후 최고치가 됐다.

 

로이터는 중국이 이번 주 단기 유동성 주입을 아홉 번 이상 시도하며 공산당의 두 차례 리더십 정상회담을 앞두고 현금 압박을 피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인민은행 순이익은 이번 주 환매계약(리버스 레포, RRP)를 통해 8680억 위안(1220억 달러)을 은행 시스템에 투입하며 20191월 이후 가장 많은 수치를 보였다30일 보도했다.

 

미국 달러화 강세에 중국이 통화 하락 멈추기보다 늦추려고 노력하고 있으며, 달러 상승을 추진하고 있는 세계 경제의 강력한 흐름에 맞서 노를 저어 가는 어려움에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29일 보도했다.

 

중국 인민은행의 속도조절전략에 대해 WSJ"위안화의 가치 관리와 세계 두 번째로 큰 경제 규모에서 관료 지배의 경제 성장 지원이란 양면 사이의 어색한 정책 절충안으로 평가했다.

 

위안화는 연초에서 지금까지 달러대비 10% 이상 하락하며 28일 달러당 7.2위안 선이 깨지고 2010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인민은행은 "위안화 환율의 상승 또는 하락 일변도에 베팅하지 말라. 장기간 돈을 걸면 반드시 잃는다"며 개입했고, 직전 주에 920억 위안을 순 주입했다.

WSJ은 인민은행의 전략이 중국으로 들어오고 나가는 자본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거나 수출 기업들을 대상으로 외화 수익을 위안화로 환전하도록 강제하는 방안등으로 관측했다.

 

독일 연방통계청은 299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기 대비 10% 올랐다고 밝혔다. 독일의 물가상승은 1951년 이후 최고폭으로 8월 물가상승률 7.9%에서 더 급등했다.

 

네덜란드 통계청(CBS)9월에 급등한 에너지 가격에 17.1% 상승했다고 30일 밝혔다.

 

로이터는 네델란드의 고인플레이션이 유로존에서 다섯 번째로 큰 경제의 에너지 가격에서 9월에 114% 상승하고 식량 가격은 10.5% 상승했다고 보도했다.

 

네델란드의 8월 소비자물가상승률은 13.7%였다.

 

미 상무부는 308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전년동월보다 6.2%, 전월보다 0.3% 상승했다고 밝혔다.

 

미 연준 통화정책의 참고 지표인 PCE는 국제유가 하락의 에너지 물가가 5.5% 급락이나 식료품 물가가 0.8% 상승해 추가 금리인상을 예고했다.

 

8PCE1년전 보다 에너지가 24.7% 급등하고 식료품은 12.4% 급등했다.

 

앞서 발표된 노동부의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동월대비 8.3% 상승했다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inese exchange rate adjustment strategy, Germany 10%, Netherlands 17% inflation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As China slowed down the yuan's depreciation, the People's Bank of China injected 870 billion yuan ($122 billion) into the banking system and attempted to provide liquidity to the market.
In the eurozone, Germany saw a 10% rise in consumer prices in September and the Netherlands soared 17%, the highest since 1951 when the U.S. Umbrella Marshall Plan began after the end of World War II.
"China has made more than nine attempts to inject short-term liquidity this week, expressing its will to avoid cash pressure ahead of the Communist Party's two leadership summits," Reuters reported. ), put 868 billion yuan ($122 billion) into the banking system, the highest figure since January 2019.”
The Wall Street Journal reported on the 29th that China is "trying to slow the currency decline rather than stopping it, and is struggling to paddle against the strong currents in the global economy that are pushing the dollar higher," the Wall Street Journal reported on the 29th.
Regarding the People's Bank of China's "speed control" strategy, the WSJ described it as "an awkward policy compromise between managing the value of the yuan and supporting economic growth through bureaucracy in the world's second largest economy."
The yuan has fallen more than 10% against the dollar since the beginning of the year, breaking the 7.2 yuan level against the dollar on the 28th, the highest level since 2010.
On this day, the People's Bank of China intervened, saying, "Do not bet on the rise or fall of the yuan exchange rate. If you bet for a long time, you will surely lose."
The WSJ observed the People's Bank of China's strategy as "strengthening restrictions on capital entering and leaving China or forcing exporters to convert their foreign currency earnings into RMB."
Germany's Federal Statistical Office said on the 29th that the consumer price index (CPI) rose by 10% in September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Inflation in Germany was the highest since 1951, and it rose further from the inflation rate of 7.9% in August.
The Netherlands Statistical Office (CBS) said on the 30th that energy prices rose 17.1% in September.
Reuters reported that high inflation in the Netherlands rose 114% in September and food prices rose 10.5% in energy prices in the eurozone's fifth-largest economy.
In the Netherlands, consumer price inflation in August was 13.7%.
The U.S. Department of Commerce announced on the 30th that the personal consumption expenditure (PCE) price index rose 6.2% in August from the same month a year ago and 0.3% in the previous month.
The PCE, a reference indicator for the US Federal Reserve's monetary policy, predicted an additional rate hike as energy prices plunged 5.5% due to falling international oil prices, but food prices rose 0.8%.
PCE in August surged 24.7% for energy and 12.4% for food from a year earlier.
The Consumer Price Index (CPI) for August, announced earlier by the Ministry of Labor, rose 8.3% from the same month a year earli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