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백악관, 윤석열 대통령 해리스 부통령 회담결과 발표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2/09/30 [21:47]

 

▲ 윤석열 대통령과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29일 대통령실 청사에서 환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 대통령실

  

한미는 윤석열 대통령과 해리스 미 부통령간의 85분 회담 결과를 공동기자회견없이 각각 발표했다.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은 “북한의 7차 핵실험 시 한미가 공동 마련한 대응 조치 긴밀한 공조 하에 즉각 이행하기로 했다”며 윤 대통령이 “한미 간 우주 분야 협력을 강화할 여지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백악관은 이어 "해리스 부통령은 미한일 3자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으며, 우리의 공통된 목표와 안보 우려 고려해 이 분야에 대한 추가적 구상을 환영했다"며 “해리스 부통령은 일본과 한국 간 양자 관계 개선에 따른 이익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이 부대변인은 “양측은 확장 억제를 비롯해 연합 방위 태세 강화를 위해 양국이 긴밀히 협의하는 데 대해 높이 평가했다”고 회담 주제를 밝혔다.

 

백악관은 또한 "해리스 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이 중국과 타이완에 대해 논의했고 타이완 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에 대해 논의했다(The Vice President and the President discussed China and Taiwan and the effort to preserve peace and stability across the Taiwan Strait)“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북 공조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우리의 목표를 재확인했다"고 명시했다.

 

백악관은 “해리스 부통령이 한국에서 '파괴적·직접상승 방식의 위성요격 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기로 한데 대해 환영한다”며, “자신 역시 앞서 미국을 대표해 우주에 대한 국제적인 규칙과 규범을 발전시키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같은 약속을 했다는 점을 언급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이어 “해리스 부통령이 미한동맹이 인도태평양과 전 세계의 평화와 안정, 번영의 여전한 핵심축이라고 강조했다(The Vice President underscored that the U.S.-ROK Alliance remains a linchpin of peace, stability, and prosperity in the Indo-Pacific and around the world). "고 밝혔다.

 

인플레감축법(IRA)과 관련해선, 대통령실은 “해리스 부통령이 법률 집행 과정에서 한국 측 우려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잘 챙겨 보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해리스 부통령은 전기차 세제 혜택에 대한 한국의 우려에 대해 이해하고 있으며 법 시행에 따라 지속 협의하기로 약속했다(pledged to continue to consult as the law is implemented)”고 밝혔다.

 

백악관은 아울러 “해리스 부통령은 한국과 전세계의 성평등과 여성의 권익증진에 대한 바이든-해리스 정부의 우선순위에 대해서도 강조했다”고 밝혔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hite House ‘Taiwan Strait Direct Launch Disarmament’ Vs Presidential Office ‘Strengthening Space to Respond to NK’s Nuclear Weapons’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At the 85-minute meeting between President Yoon Seok-yeol and Vice President Harris, the two sides made their respective announcements without a joint press conference.

The White House announced on the 29th in a press release that "We have discussed stabilizing the Taiwan Strait" and "Welcome to the cessation of South Korea's direct-rising satellite-intercepting missile test."

"In the event of North Korea's seventh nuclear test, we have decided to immediately implement the response measures jointly prepared by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under close cooperation," said Lee Jae-myung, deputy spokesperson for the presidential office.

In particular, the White House press release said, "The Vice President and the President discussed China and Taiwan and the effort to preserve the Taiwan Strait. peace and stability across the Taiwan Strait”.

"Vice President Harris underscored the importance of trilateral cooperation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Japan, and welcomed further initiatives in this area, taking into account our common goals and security concerns," the White House press release said. We emphasized the interests that follow.”

"The two sides highly appreciated the close consult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to strengthen the combined defense posture, including expansion deterrence," said Lee, deputy spokesperson for the presidential office.

The White House stated that the meeting was "reconfirmed of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saying, "We reaffirmed our goal of cooperation with North Korea and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The White House said, "We welcome Vice President Harris' decision to declare that South Korea will not test destructive, direct-to-satellite missiles," the White House said. I mentioned that they made the same promise as part of their efforts to achieve this goal.

"Vice President Harris emphasized that the U.S.-ROK alliance remains a key pillar of peace, stability and prosperity in the Indo-Pacific and around the world," the White House said in a statement.

A briefing from a presidential office related to the issue of the Inflation Reduction Act (IRA), an issue at the closed meeting, said, "Vice President Harris said he would take good care of the law so that a plan to resolve concerns on the Korean side could be devised."

The White House press release stated differently, "Vice President Harris understands South Korea's concerns about tax benefits for electric vehicles and has pledged to continue to consult as the law is implemented."

"Vice President Harris also underscored the Biden-Harris administration's priorities for gender equality and women's empowerment in Korea and around the world," the White House said in a statemen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