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 24%..취임 후 최저치

국정 수행 부정평가는 65%..응답자들, 가장 문제로 '외교' 꼽아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9/30 [13:36]

▲ 영국, 미국, 캐나다 순방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24일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2022.09.24.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4%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30일 발표됐다. 이같은 지지율은 윤 대통령 취임 후 최저치 수준이다.

 

한국갤럽이 지난 27~29일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이 직무수행을 '잘하고 있다'고 긍정적 응답을 한 비율은 24%,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은 65%로 집계됐다.

 

긍정 평가는 전주대비 4%포인트 하락했으며 부정 평가는 전주대비 4%포인트 상승했다.

 

한국갤럽 조사에서 지지율 24%를 기록한 것은 지난 8월 첫째주 시행된 조사 이후 두번째이자, 취임 후 최저치다. 

 

직무수행에 대한 부정평가 이유를 보면, '외교'가 17%로 선두에 올랐고, '경험·자질 부족·무능함'(13%), '발언 부주의'(8%), '경제·민생 살피지 않음'(7%), '전반적으로 잘못한다', '진실하지 않음·신뢰 부족'(이상 6%), '소통 미흡', '인사'(이상 5%) 등의 답변이 나왔다.

 

갤럽 관계자는 "이번 주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외교, 비속어 발언 파문 관련 언급이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반면 긍정 평가를 한 이유에 대해선 '외교를 잘한다'(8%), '열심히 한다', '전반적으로 잘한다'(이상 7%), '전 정권 극복'(6%), '공정·정의·원칙', '국민을 위함', '진실함·솔직함·거짓 없음'(이상 4%) 등을 꼽았다.

 

윤 대통령의 이번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이 국익에 도움이 됐느냐는 질문엔, 도움이 됐다(33%)는 응답보다 도움이 안됐다(54%)는 응답이 21%p 높게 나왔다.

 

한편 이번 조사는 무선(90%)·유선(10%) 전화 면접 방식으로 진행됐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 11.2%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oon Suk Yeol President's approval rating is 24%.the lowest level since taking office

The negative assessment of state affairs is 65%."Diplomacy" is the most important question for respondents

Reporter Jung Myung-hoon

 

Yoon Suk Yeol's approval rating for state affairs was 24 percent, according to a poll released on the 30th. The approval rating is the lowest since President Yoon took office.

 

According to a survey of 1,000 adult men and women conducted by Gallup Korea from the 27th to the 29th, 24% of the respondents said President Yoon was "doing well" and 65% said he was "doing wrong."

 

Positive evaluations fell 4 percentage points from the previous week, while negative evaluations rose 4 percentage points from the previous week.

 

It is the second time since the survey conducted in the first week of August that the Gallup Korea survey recorded a 24% approval rating, and the lowest since taking office. 

 

According to the reasons for the negative evaluation of job performance, "diplomacy" topped the list with 17%, "experience, lack of qualifications, incompetence" (13%), "lack of speech" (8%), "not looking at economy and people's livelihood" (7%), "not being truthful and trustworthy" (more than 6%, "lack of communication" and "personnel" (more than 5%).

 

A Gallup official explained, "In the reason for this week's negative evaluation, comments related to diplomatic and slang remarks were prominent."

 

On the other hand, the reasons for the positive evaluation were "good at diplomacy" (8%), "hard work", "good overall" (7%), "overcoming the former regime" (6%), "fair, justice, principle", "for the people", and "truth, honesty, and no lies" (4%).

 

When asked if President Yoon's trip to the U.K., the U.S., and Canada helped the national interest, 31 percent (33 percent) said it was less helpful (54 percent) than it was.

 

Meanwhile, the survey was conducted by wireless (90%) and wired (10%) telephone interviews, and the sample error was ±3.1 percentage points at the 95% confidence level and the response rate was 11.2%. For more information, please refer to the website of the National Election Public Opinion Survey Review Committe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