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부터 주택용 가스요금 15.9% 인상..월 평균 5400원↑

요금 2.7원/MJ 인상..NG 수입단가 상승세 지속 인상 불가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9/30 [13:23]

▲ 2022년 10월 1일자 용도별 도시가스 요금 조정  © 산업통상자원부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오는 10월 1일부로 도시가스 요금이 인상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10월 1일부터 민수용(주택용, 일반용) 도시가스 요금을 서울시 소매요금 기준으로 메가줄(MJ) 당 2.7원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번 인상은 2021년 12월 ‘천연가스 공급규정’ 개정을 통해 확정된 정산단가(+0.4원/MJ)에 기준원료비 인상분(+2.3원/MJ)을 반영한 결과다.

 

이번 인상에 따라 주택용 요금은 현행 메가줄(MJ) 당 16.99원에서 2.7원 인상된 19.69원으로, 일반용(영업용1) 요금은 19.32원으로 조정된다.

 

인상율은 주택용 15.9%, 일반용 16.4%(영업용1) 혹은 17.4%(영업용2)로, 가구당 평균 가스요금은 월 5400원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시 기준으로는 가구당 월 3만3980원에서 3만9380원까지 오르는 셈이다.

 

이에 대해 정부는 러-우 전쟁 및 유럽 가스 공급차질 등으로 LNG 시장 불안이 가중됨에 따라 국제가격도 높은 추세를 유지하고 있고, 최근 환율까지 급등하면서 천연가스 수입단가 상승이 지속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수입단가 상승 추세에 비해 가스요금은 소폭만 인상됨에 따라 작년 하반기부터 미수금이 급증하고 있으며, 올해 미수금 누적치는 사상 최대 규모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미수금은 올 2분기 기준 5조1000억원에 달할 전망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미수금이 지나치게 누적될 경우, 동절기 천연가스 도입대금 조달이 어려워지고 천연가스 수급에 차질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며 “필요 최소한 수준에서 가스요금 인상을 불가피하게 결정했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15.9% increase in gas rates for housing from October.. Average monthly KRW 5,400↑

 

Rate hike by KRW 2.7/MJ.. NG import price increase is inevitable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As of October 1st, city gas rates will increase.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announced in a press release on the 30th that from October 1, the city gas rate for civil (housing and general use) will be increased by 2.7 won per megajoule (MJ) based on the Seoul retail rate.

 

This increase is the result of reflecting the increase in the standard raw material cost (+2.3 won/MJ) in the settlement unit price (+0.4 won/MJ) that was confirmed through the revision of the ‘Natural Gas Supply Regulations’ in December 2021.

 

With this increase, the housing rate will be adjusted to 19.69 won per megajoule (MJ), up 2.7 won from the current 16.99 won per megajoule (MJ), and the general (business 1) rate will be adjusted to 19.32 won.

 

The rate of increase is 15.9% for residential use, 16.4% for general use (business use 1) or 17.4% (business use 2), and the average gas rate per household is expected to increase by 5,400 won per month. According to Seoul standards, it will rise from 33,980 won per household to 39,380 won per month.

 

In response, the government explained that international prices are maintaining a high trend as unrest in the LNG market is aggravating due to the Russo-U war and European gas supply disruptions.

 

In addition, the receivables have been on the rise since the second half of last year as gas rates have increased slightly compared to the rising unit price of imports. Accounts receivable are expected to reach 5.1 trillion won as of the second quarter of this year.

 

An official from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said, "If the receivables are excessively accumulated, it will be difficult to obtain the cost of natural gas in the winter season and there is a risk of disruptions in the supply and demand of natural ga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