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재 국회 사무총장 “국회, 대국민·언론 소통 확대..획기적으로 개혁”

일류국회가 일류국가를 만든다...국회, 국민과 소통해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9/29 [14:00]

이광재 국회사무총장은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일류국회가 일류국가를 만든다”며, “일류국회가 되려면 국민과 소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광재 사무총장은 “'국민과 소통하는 국회'가 되어야 국민의 집단지성이 발휘되는 국회가 탄생한다”며, “이를 위해 대국민 소통강화를 위하여 오는 10월 4일부터 ‘언제, 어디서든, 누구나, 실시간’ 국감시청이 가능하도록 국회방송 및 유튜브중계 채널을 2개에서 4개로 확대하여 운영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사진, 공동취재진)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광재 사무총장은 “'국민과 소통하는 국회'가 되어야 국민의 집단지성이 발휘되는 국회가 탄생한다”며, “이를 위해 대국민 소통강화를 위하여 오는 10월 4일부터 ‘언제, 어디서든, 누구나, 실시간’ 국감시청이 가능하도록 국회방송 및 유튜브중계 채널을 2개에서 4개로 확대하여 운영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총장은 “국민적 관심이 큰 위원회를 중심으로 국회방송 유튜브를 통한 실시간 중계를 우선적으로 확대한다.”며, “특히, 현장국감의 경우 상임위원회 협의와 피감기관의 의견수렴을 거쳐 실시간 현장국감 중계를 점차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2019년에 시작된 미디어지원관 제도를 혁신적으로 개편했다. 미디어지원관이 사실상 ‘위원회 대변인’과 같은 역할을 하도록 그 임무를 부여했다”며, “미디어 지원관 제도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위원회 행정실장 또는 중견과장 등 정책총괄이 가능한 3∼4급으로 총 32명을 미디어지원관으로 지정했다. 국민과 언론이 좀 더 쉽게 입법, 예산, 정책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미디어지원관 명단과 연락처는 보도자료에 첨부하여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의원 주최 세미나의 실시간 전달시스템을 구축하겠다. 의원회관 세미나실에서는 매일 입법 및 정책 세미나가 개최되고 있다. 그러나 많은 세미나가 국민에게 알려지지 않은 채 진행된다.”며, “올해 시범적으로 3개의 세미나실에 생방송 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 향후 의원회관 전 세미나실로 확대하겠다. 국민과 언론은 매일 평균 5건 이상 개최되는 수준 높은 세미나를 시청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광재 총장은 “국회는 위의 세 가지 외에도 김진표 의장 취임 이후 지난 9월에는 ‘금주의 국회’, ‘오늘의 국회’를 시작했다.”며, “국회의장, 299명의 국회의원, 18개 위원회, 국회 도서관, 예산정책처, 입법조사처 등 국회구성원들의 활동을 한눈에 볼 수 있게 추친해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총장은 “앞으로도 국회는 국회사무처 공보기획관실을 중심으로 국회도서관, 예산정책처, 입법조사처 및 미래연구원 등 모든 국회소속기관을 하나로 묶는 ‘하나의 국회’ 전략을 수립하겠다”며, “국회의 문턱을 낮출 것이다. 국민의 삶과 국회가 그물망처럼 연결되도록 하겠다.”고 국회의 투명한 운영을 국민 앞에 공개할 것을 천명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Kwang-jae, Secretary General of the National Assembly, “Remarkably reforming the oper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expansion of communication with the public and the media”

A first-class National Assembly makes a first-class nation... The National Assembly must communicate with the people...

 

Lee Kwang-jae, secretary-general of the National Assembly, said at a press conference at the National Assembly Communication Hall on the 29th that "a first-class National Assembly makes a first-class nation."

 

President Lee Kwang-jae said, “The National Assembly must become a ‘National Assembly that communicates with the people’ to create a National Assembly where the collective intelligence of the people is demonstrated.” ' We plan to expand the number of National Assembly broadcasting and YouTube broadcasting channels from two to four so that the National Supervisory Service can be viewed.”

 

President Lee said, “We will preferentially expand real-time broadcasting through the National Assembly Broadcasting YouTube channel, centering on committees of great public interest.” We plan to gradually expand it.”

 

He continued, “We have innovatively reorganized the media support center system, which started in 2019. The media support officer has been assigned the task to play the role of a ‘committee spokesperson’ in effect,” he said.

 

In addition, “A total of 32 media support officers have been designated as the 3rd and 4th graders who can oversee policies, such as the head of the administrative office of the committee or the head of a middle-level section. We will make it easier for the public and the media to access legislation, budgets and policies,” he said.

 

He said, “We will establish a real-time delivery system for seminars hosted by National Assembly members. Daily legislative and policy seminars are held in the seminar room of the Assembly Hall. However, many seminars are conducted without being known to the public. In the future, it will be expanded to seminar rooms in front of the Assembly Hall. The public and the media can watch high-quality seminars that are held an average of five or more every day,” he emphasized.

 

President Lee Kwang-jae said, "In addition to the above three, the National Assembly started 'National Assembly of the Week' and 'Today's National Assembly' in September after Kim Jin-pyo took office. We are moving forward so that we can see the activities of the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such as the library, the Budget Policy Office, and the Legislative Investigation Office, at a glance.”

 

President Lee said, "The National Assembly will continue to establish a 'one National Assembly' strategy that will unite all the institutions belonging to the National Assembly, including the National Assembly Library, Budget Policy Office, Legislative Research Office, and Future Research Institute, centering on the Office of Public Affairs and Planning of the National Assembly Secretariat. will lower I will make sure that the lives of the people and the National Assembly are connected like a net.”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