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형두 의원, "국경을 넘으면 정쟁은 멈춰야 한다"

"김대중 대통령의 정신 기억해 달라" 호소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9/29 [10:54]

▲ 최형두 국회의원(국민의힘, 경남 창원 마산합포) (C) 이성용 기자


[브레이크뉴스=이성용 기자] 최형두 의원은 29일 기자회견문을 통해 최근 일어나고 있는 윤 대통령의 발언을 두고 거대 야당이 지나친 정쟁으로 몰고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국경을 넘으면 정쟁을 멈춘다"라는 말이 있다고 말하고 김대중 대통령과 존 F.케네디 대통령의 말을 인용해 “국내 정치가 잘못되면 수정할 기회라도 있지만 외교 안보 문제는 한번 잘못되면 돌이킬 수 없다”며 입장을 밝혔다.

 

이어 외교장관 해임건의안, ‘외교 참사’ 논란은 누구를 위한 것이냐고 물으며, 민주당은 외교 문제를 국내 정쟁 소재로 삼고 있다며 강하게 따져 물었다.

 

윤 대통령은 영국 정부 안내에 따라 조문을 했는데 무엇이 조문 참사라는 말이냐, 영국 외교장관도 우리 대통령의 여왕 장례식 참석에 “진심으로 감동했다(genuinely touched)”고 밝히지 않았냐며 이를 더 이상 정쟁의 소재로 삼아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지난 정부 한일관계가 틀어져 주일대사가 일본 총리도 만나지 못하고 일본 정부 관계자도 만나지 못한 것이야말로 ‘외교 참사’라고 지적하고 관계를 복원하기 위한 노력이 굴욕 외교냐고 따져 물었다.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부질 없는 ‘외교 참사’ 논란이 아니라, 정확한 한미 의원외교를 통해 상호국익에 맞게 풀어나가는 것이라고 밝히고, 국경을 넘어서면 ‘외교 전쟁’에 여야가 없어야 한다고 밝혔다.

 

최형두 의원은 끝으로 "민주당 의원님들께 호소한다"밝히고, "김대중-오부치 선언의 민주당, 한미FTA 초당적 외교의 민주당, 외교에는 정쟁을 멈추라는 김대중 대통령의 정신을 기억해 달라"고 호소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 Choi Hyung-doo, "If you cross the border, the political struggle should stop"

 

"Please remember the spirit of President Kim Dae-jung" appealed

 

Rep. Choi Hyung-doo said in a press conference on the 29th that it is undesirable for a large opposition party to drive excessive political strife over President Yoon's recent remarks.

 

Rep. Choi said that there is a saying, "If you cross the border, the political conflict stops," and citing Presidents Dae-Jung Kim and President John F. Kennedy, "If domestic politics goes wrong, there is an opportunity to correct it, but once the issue of foreign affairs and security goes wrong, it is irreversible." stated its position.

 

Then, he asked who the proposal for the dismissal of the foreign minister and the controversy over the “diplomatic disaster” was for, and strongly criticized that the Democratic Party was making foreign affairs a topic of domestic conflict.

 

President Yoon paid his condolences under the guidance of the British government, but what was the meaning of the mourning disaster? said it should not be used.

 

The ambassador to Japan pointed out that the failure of the Japanese government to meet with the Japanese prime minister and Japanese government officials due to the breakdown of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was a “diplomatic disaster,” and asked if the efforts to restore relations were humiliating diplomacy.

 

What we need to do now is not to argue about a futile “diplomatic disaster” but to solve the problem in accordance with mutual national interests through accurate South Korea-US parliamentary diplomacy.

 

Finally, Rep. Choi Hyung-doo said, "I appeal to the lawmakers of the Democratic Party," and appealed to "remember the spirit of President Kim Dae-jung to stop fighting in diplomacy,"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경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